메뉴 건너뛰기

봄나라

봄님들의 공부

우리가 포유류에서 끝까지 남아

별나라에 지금 사는 이 세상을 만들어 놓았어.


첫번째는 우리 의식이 모두 바깥으로 되어있다는것.

의식주 해결하려니까.


지금까지는 밥만 먹고 살면 그만이었어.

경제 경제 하며 살아왔지.


문제는

자유 평화 행복이라고 하는

고품질의 삶을 살긴 살아야 되는데

그게 만만치 않아.


돌이켜본다!

안 하던 버릇이라.

불교에서는 회광반조(回光返照) 라고 했어.

빛을 안으로 돌린다.

처음에 들으면 무슨 말인지 몰라.

그게 우리말로 돌아봄이라!


나도 요즘에

돌아봄이 회광반조라는 걸 알았어.


어렵지만 그걸 해야되.

원래 처음에 내놓았는데

여러분이 하도 안해서 포기 했어.


그런데 마지막으로는  이걸로 돌아왔어.

이걸 안하면 안되.


책읽기 낭독을 통해서도

바깥으로 나가는 소리를

안으로 돌리는 힘을 기르지.


걷기 돌아봄에서도

머리가 딱 고정이 되면,

머리가 정(靜)하니

몸이 저절로 돌아간다.


머리가 정(靜)해야만이 

하늘이 날 역사(役事)한다.


여기서 하늘은 어떤 하늘입니까?

저 바람불고 비오고

구름 낀 하늘이 아니고

내면(內面), 얼굴 안이니까  골통안이죠?


얼굴이란

정신이 사는 굴이라.

여기를 첫째

들여다 봐야해.


정신이란

하늘의 광명, 광명의 하늘이라.


천성 본성 정신을 회복한다.

이것이거든?


천성을 회복하려면 어디를 들여다 봐야죠?

내면의 하늘을 들여다보는 창문이 인당이라.


바깥은 바라봄으로 눈동자로 보지만

내눈으로 이 골통은 안보이니까

회광반조로 봐야 한다.


밖으로 나가는 빛을

돌이킬 회, 빛 광

돌아봄

이걸 생활화해야해.


길이란 것이 

밖으로 가는 길이 아니라

안으로 가는 길이야.


회광반조란 말이 맞지요?

빛을 돌이켜 안을 비춘다.


지금보니 그 말이 딱 들어맞아.


문제는 돌아봄 하기가 어렵다!


돌아봄 하라고 몸이 늘 쏙쏙 아파.

여기 안 아픈 사람 있어요?

머리도 골머리가 늘 아파.

근심 걱정 불안 공포가 끝이 없어.


이걸 어떻게 고치냐구?

아유 하나님 부처님에게 매달려 봐도 안되.


돌아봄의 능력을 길러야되.

이 슈퍼문을 바라보면서

일원상(一圓相)의 의미를 감각해 보세요.


저 슈퍼문(달)을 

바라봄하는데

돌아봄까지 되지요?

저걸 바라보고 있으면 물결이 잔잔해지죠?


여기서 돌아봄이 무엇인지

감을 잡아야 진도가 나가요.


자기 안이 텅 비고 맑고 밝은 것이

감각이 되면 

돌아봄이 누구나 되게 되어있어.


오랫만에 슈퍼문을 찍었는데

안될 수가 없어.

난 사진도 잘 찍을 줄도 모르고

고화질로 찍는것도 몰라.


잘 못된 것이 잘된거지.

달뜨는 사진 많아도 이것처럼 정감있는 것은 없어요.

이걸 수시로 보고 명상을 할 수 있어.


보고 있으면 물결이 잦아지고 잔잔히 가라앉지.

본다는 것 자체가 힐링이라.

파장과 파동이 가라앉아.


아! 이것이 돌아봄이로구나!

자증을 해야해.

그래야 신통력을 발휘할 수 있어.

정신 신(神)과 통하는 힘.


힐링이 되는거지.

파장 파동을 봐주고 있으면

어쩐지 모르게 텅 비고 고요하고 환하다.


몸의 아픔이 파장 파동이라.

우리는 아픔이 오면 딴짓을 해, 힐링이 안되.

싫어서 몰입으로 달아나버려.

정면으로 반겨주지 못해.

달맞이 못해.


느껴 보노라면 잔잔해지니

아픔이 사라지죠?

그렇게 고치는거야.


하늘이 구도를 놓았어.

착한 놈 되라고

하늘이 아프고 괴롭게 해.

봐주라고.

인간을 업그레이드시키려고

구도를 놓았어.


고기눈으로는

골통의 빛을 감지 못해.

이 달을 보면 

저절로

바라봄하면서

돌아봄이 되어

안의 파장 파동인

아픔을 인지해주면

저절로 잔잔해져, 힐링이 되요.


한소식 안해도

돌아봄으로

누구든지 다 된다.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공지 영흥도에서 백두산, 한라산까지의 거리 + 인체비교 [1] 지정환 2018.09.25 106
공지 원아(圓我) 유종열 선생님 [7] 김대영 2018.07.01 337
공지 원지수님의 댓글 읽어두기 [8] 유종열 2018.03.20 273
공지 집에서 본 낭독대회에 참여하시는 봄님들께서는 체험기를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2] 유종열 2018.03.07 262
1584 (팟캐스트) 11/14(수) 소우주 창조 / 태양과 같은 존재 / 상극과 상생에 대한 개념정리 new 이창석 2018.11.15 8
1583 심장의 고마움 공덕 기려주기 [10] new 박원순 2018.11.14 55
1582 (팟캐스트) 11/13(화) 상극과 상생에 대한 개념정리 (글 나오기전 말씀) [1] new 이창석 2018.11.14 45
1581 전화를 받다 [8] new 박원순 2018.11.13 79
1580 육체가 나라고 여길때 병신 같은 생각 [7] new 강부구 2018.11.13 84
1579 후천개벽 시대임을 피부로 느낍니다 [12] new 서기원 2018.11.13 70
1578 (팟캐스트) 11/11(일) 2부_새로운 출발점에서: <나는 덜되고 못된 사람인가 거듭난 사람인가?> [1] update 이창석 2018.11.13 42
1577 (팟캐스트) 11/11(일) 1부_새로운 출발점에서: <나는 덜되고 못된 사람인가 거듭난 사람인가?> [2] 이창석 2018.11.12 48
1576 가슴에 다북찬 대긍정의 힘. 호연지기(浩然之氣) 선생님 말씀을 듣고 [7] 이승현 2018.11.12 67
1575 아무것도 아닌 사람 [9] 박원순 2018.11.12 69
1574 14.5권 <내면의 하늘보기>에서 [6] 박혜옥 2018.11.11 85
1573 저의 이름을 원애(圆爱)라고 지으렵니다. [16] 이신숙 2018.11.11 115
1572 (팟캐스트) 11/9(금) 근심 걱정 불안 공포를 쫓아내려고 하지 말고 보듬어주고 안아주기만 하면 편안합니다. 이창석 2018.11.11 43
1571 (팟캐스트) 11/9(금) 나쁜사람이란 / 제가 나쁜놈임을 인정하지 못하겠어요 이창석 2018.11.11 62
1570 원태양 으로 불러주세요 [18] update 서기원 2018.11.10 115
1569 (팟캐스트) 11/7(수) 자기가 덜되고 못된줄 알아야 / 공부할 찬스 / 자기 말소리 듣기 [2] 이창석 2018.11.10 55
1568 참말씀녹취 옮김; 정신의개벽 Vol. 12-1 단전에 주하여야 봄의 능력이 나옵니다. [5] update 박혜옥 2018.11.09 73
1567 가만히 있어봄 낭독중 하권 [10] 박원순 2018.11.09 79
1566 (팟캐스트) 11/6(화) 누가 나를 아프게 하는가? / 저 사람이 이해가 잘 안되요 / 돌아봄의 능력과 해몽의 실력 [5] 이창석 2018.11.09 83
1565 글쓰기의 어려움 [15] 이승현 2018.11.09 152
이 게시판의 최근 댓글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