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봄나라

봄님들의 공부

수행의 과정

김성경 2018.10.11 11:44 조회 수 : 111

추석무렵 어느날 해질녘
동네 내리막길을 걷다가
발을 헛디뎌 크게 다치는 시건이 있었습니다.
골절은 면했지만 얼굴부터 다리까지
전신에 걸쳐 상처가 커서 외출을 자제해야 할 정도였습니다.
두말할거없이 그때 내몸을 돌아보지 못한 상태였습니다.
상처가 아무는데 오랜시간이 걸리는데 ᆢ설상가상
그런중에 생각이 제멋대로 날뛰기 시작하더니
이 사람 저사람 걸리는대로 싸우고,
말그대로 싸움닭의 모습이었습니다.
마치 한바탕 폭풍,쓰나미가 휩쓸고 지나간듯 ᆢ
스스로도 지쳐 널부러질때 그래도
원아선생님 가르침을 붙들고 버텼습니다.
만신창이가 되어도 끝끝내 '봄'하며~
하단전에 일심하며 숨죽여보자~ 숨죽여보자~~.

사실 뭐하나 제대로 실천하는게 있나싶게
너무도 부족한 인간입니다.
그런데 하단전에 주하는 호흡을 지속하다보니
신기한 변화를 체험하고 있습니다.
저는 참으로 덜된인간 못된인간이다보니
몸뚱아리에 지병이 많았습니다.
요즘에 가장힘든건 심장의 부정맥
(심장박동이 정상치를 훨씬넘어선 빈맥으로 병원에선
늘 뇌경색을 주의하라고 진단) 증상이었는데ᆢ
어느날부터
그 증상이 사라져 정상맥을 꾸준히 유지하고 있습니다.
그냥 ᆢ단전호흡을 하는중에
나도모르게 심장이 편안해 졌습니다.
병원에서 처방해준 혈전용해제를 먹어도
그 어떤 방법으로도 도저히 치유될 수 없다 여겼던,
한번씩 이유도 없이 제멋대로 쿵쾅대고,
요동쳐 죽음의 공포로 몰아넣던 심장이
순한양이 되었습니다.
몸뚱이 크게 다치고서야ᆢᆢ몸 돌아봄에 더욱정진하고 ᆢ
싸움닭이 되어 날뛰는 내꼬라지에 크게 실망하고 부끄러워 어디 숨고싶은 심정이 된 후에야 ᆢ
생각 돌아봄에 다시 자리잡고,
즉각, 알아차리지 못하고 한바탕 난리치룰거 다 치루고서야
(봄)을 붙드는 ᆢ

이런 내 꼬라지가 수행의 과정이라 할수 있는건지요ᆢ?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공지 영흥도에서 백두산, 한라산까지의 거리 + 인체비교 [1] 지정환 2018.09.25 108
공지 원아(圓我) 유종열 선생님 [7] 김대영 2018.07.01 337
공지 원지수님의 댓글 읽어두기 [8] 유종열 2018.03.20 273
공지 집에서 본 낭독대회에 참여하시는 봄님들께서는 체험기를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2] 유종열 2018.03.07 262
1586 (팟캐스트) 11/16(금) 영육쌍전(靈肉雙全)이란? new 이창석 2018.11.17 4
1585 (팟캐스트) 11/15(목) 무명을 타파하고 깨어나고 거듭나 인간개벽을 이룬 사람은 과연 어떠한 사람일까? new 이창석 2018.11.16 28
1584 (팟캐스트) 11/14(수) 소우주 창조 / 태양과 같은 존재 / 상극과 상생에 대한 개념정리 [3] update 이창석 2018.11.15 98
1583 심장의 고마움 공덕 기려주기 [10] 박원순 2018.11.14 79
1582 (팟캐스트) 11/13(화) 상극과 상생에 대한 개념정리 (글 나오기전 말씀) [1] 이창석 2018.11.14 61
1581 전화를 받다 [8] 박원순 2018.11.13 84
1580 육체가 나라고 여길때 병신 같은 생각 [8] update 강부구 2018.11.13 116
1579 후천개벽 시대임을 피부로 느낍니다 [12] 서기원 2018.11.13 72
1578 (팟캐스트) 11/11(일) 2부_새로운 출발점에서: <나는 덜되고 못된 사람인가 거듭난 사람인가?> [1] 이창석 2018.11.13 46
1577 (팟캐스트) 11/11(일) 1부_새로운 출발점에서: <나는 덜되고 못된 사람인가 거듭난 사람인가?> [2] 이창석 2018.11.12 54
1576 가슴에 다북찬 대긍정의 힘. 호연지기(浩然之氣) 선생님 말씀을 듣고 [7] 이승현 2018.11.12 71
1575 아무것도 아닌 사람 [9] 박원순 2018.11.12 70
1574 14.5권 <내면의 하늘보기>에서 [6] 박혜옥 2018.11.11 88
1573 저의 이름을 원애(圆爱)라고 지으렵니다. [16] 이신숙 2018.11.11 116
1572 (팟캐스트) 11/9(금) 근심 걱정 불안 공포를 쫓아내려고 하지 말고 보듬어주고 안아주기만 하면 편안합니다. 이창석 2018.11.11 45
1571 (팟캐스트) 11/9(금) 나쁜사람이란 / 제가 나쁜놈임을 인정하지 못하겠어요 이창석 2018.11.11 63
1570 원태양 으로 불러주세요 [18] 서기원 2018.11.10 115
1569 (팟캐스트) 11/7(수) 자기가 덜되고 못된줄 알아야 / 공부할 찬스 / 자기 말소리 듣기 [2] 이창석 2018.11.10 55
1568 참말씀녹취 옮김; 정신의개벽 Vol. 12-1 단전에 주하여야 봄의 능력이 나옵니다. [5] 박혜옥 2018.11.09 85
1567 가만히 있어봄 낭독중 하권 [10] 박원순 2018.11.09 79
이 게시판의 최근 댓글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