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봄나라

봄님들의 공부

봄 110 하느님은 무엇입니까?

.......


하느님은 무엇입니까?

사람에게 내재된 제로에너지입니다.


제로에너지란 우주의 핵이요 단전으로서 사람의 정신입니다.


그러므로

하느님은 사람의 정신이요 우주의 단전으로서 제로에너지입니다.


제로에너지가 하느님입니다.

숨을 멈춘자리가 제로에너지입니다.

숨을 멈춘 자리가 사람의 정신인지라

양기운과 음기운을 자유자재로 구사하여

과학과 도학을 통하여 전지전능성을 발휘하여

물질을 개벽하고 정신을 개벽하여

우주를 건설하는 우주의 주인입니다.


사람은 무엇 때문에 삽니까?

하느님이 되어

하느님의 권능을 구사하기 위해 준재합니다.


생성 소멸과 삶과 죽음을 초월한 제로에너지가

숨죽인 자리가

자기이고 하느님임을 깨달으면

자기가 음양의 기운을 들이고 내는 하느님임을 알아

외부의 자연과 내부의 자연을 부리고 씀에 다함이 없고 다함이 없습니다.


이것이 우주의 섭리입니다.


봄 111 의식의 혁명


자기 안에 임재한 제로에너지

하느님을 깨달으면

나는 언젠가는 죽을것이라는  고정관념이 사라집니다.


제로에너지란 삶과 죽음을 초월한

불생불멸의 영적(靈的)인 존재이기 때문입니다.


몸과 마음은 시간 공간에 한정된

현상적인 존재이므로

자연이나 환경조건에 따른 음기운이나 양기운에 따라

몸의 컨디션이나 마음의 기분 좋고 나쁨이 나타나지만


정신이 개벽된 진공(nothingness)이나

절대무(絶對無) 제로에너지(zero energy)자체는

물들지도 않고 영향을 받지 않는다는 사실을 알아


컨디션이 나쁘거나 기분이 좋지 않음에 즈음하여

조금도 끄달리지 않고 흔들리지 않고

독야청청(獨也靑靑)하여 의연한 위력을 발휘합니다.


정신일도하사불성(精神一到何事不成)

정신일도금석가투(精神一到金石可透)라는 말이

실감이 오고 확신이 갑니다.


여기에서

몸의 아픔과 마음의 괴로움을 이기고

죽음의 공포로 부터 영원히 벗어납니다.


제로에너지란 하느님으로서

음기운과 양기운을 초월하여

음기운과 양기운을 거느리고 다스리고 부리고 쓰는

영적인 에너지입니다.


제로에너지에서는

음양 둘로 갈라진 현상적인 에너지가 아니고

음양이 하나이면서 제로인 본질적인 에너지인지라

만물을 생성소멸 시키는 근원이요 핵이므로

생사를 초월한 영원한 존재이므로

부정적인 의식이나 긍정적인 의식에 조금도 구애되지 않습니다.


그러므로 정신을 개벽하여

제로에너지를 깨달으면

음양의 균형과 조화가 이루어져

의식의 혁명이 이루어집니다.


생로병사와 시비선악 가운데

생로병사와 시비선악에 물들지 않고 끄달리지 않고 초월하여

당당하고 부동하고 영원합니다.


이른바 제로에너지를 깨달아 이룩한

의식혁명입니다.


봄 112 평상심(平常心)


정신을 개벽하여

의식의혁명이 이루어지면 평상심이 바꾸어집니다.


그 이전에는

자연성인 희로애락에 끄달리고 물들어 중심이 없어

흔들리며 괴롭게 살다보니

근심 걱정 불안 공포와 판단평가 심판과 대립갈등 투쟁의

소용돌이가 평상심이었습니다.


그 이후에는

제로에너지가 평상심이므로

희로애락의 와중에서도 지도리(축, 軸)가 서

물들지 않고 흔들리지 않아

맑고 밝고 당당하고 부동하고 무한하고 일이없어 독야청청합니다.


음양 두 기운이 균형잡히고 조화로워

하나이면서 동시에 제로인 상태가 제로에너지로서

영적(靈的)인 존재가 갖는 평상심입니다.


지옥중생이 해탈한 것입니다.

사람으로 태어나 사람다운 사람이 된 것입니다.


이것이

사람의 완성이요 삶의 완성이요 사랑의 완성입니다.


평상심은

텅비어 이미지가 없으므로 공간적으로 무한하고

시작도 끝도없어 시간적으로 영원합니다.


평상심은 언제 어디서나

정신의 무한하고 영원함을 보고 누리고 지키고 확인하는

평상의 마음입니다.



*****************************


정신을 개벽하여 제로에너지를 깨달으면

음양의 균형과 조화가 이루어져 의식의 혁명이 이루어집니다


의식의 혁명이 이루어지면 평상심이 바꾸어집니다.


언제 어디서나

내 안에 이미 갖추고 있는

정신의 무한함과 영원함을 보고 누리고 지키고 확인하는

평상심을 갖기 위해 공부합니다.


그러므로 내가 하느님임을 깨달아

하느님의 권능을 행사하고 누려야 합니다.

제로에너지가 하느님이고 사람의 정신입니다.


밖으로 구하지 말고 정신을 차릴 일입니다.

감사합니다.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공지 영흥도에서 백두산, 한라산까지의 거리 + 인체비교 [1] 지정환 2018.09.25 297
공지 원아(圓我) 유종열 선생님 [7] 김대영 2018.07.01 514
공지 원지수님의 댓글 읽어두기 [8] 유종열 2018.03.20 427
공지 집에서 본 낭독대회에 참여하시는 봄님들께서는 체험기를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2] 유종열 2018.03.07 410
1676 낭독 CD [2] new 이신숙 2019.03.24 28
1675 인간개벽의 길은 병(암, 치매, 정신병,심혈관질환)을 예방하고 치유하는 만민평등의 제생의세, 인류희망의 길이다. [1] new 이승현 2019.03.23 49
1674 생각의 두 가지 차원 (9권 사랑의 완성; 봄 71) [2] update 박혜옥 2019.03.22 32
1673 형이상학 25회독 [3] update 지수연 2019.03.22 71
1672 9권78쪽중간부분 [2] update 김찬수 2019.03.22 43
1671 종교의 통일; 14.5권에서 (2013년 5월 26일) [4] 박혜옥 2019.03.22 37
1670 감각의 두가지 측면 -14.5권 내면의 하늘,5/23/2013 [4] 윤혜남 2019.03.21 35
1669 밖으로 재색명리 추구냐, 안으로 호연지기 추구냐. 성공과 실패의 갈림길. [4] 이승현 2019.03.18 99
1668 (물리학, 형이상학) 원리를 밝혀 체계를 만든 사람, 그 이후 비약적 발전 [2] 이승현 2019.03.18 82
1667 8권 삶의 완성에서; 정성을 들여야 삶의 보람을 맛본다 [7] 박혜옥 2019.03.17 71
1666 봄 50 성리의 완성, 2권 [5] 윤혜남 2019.03.16 59
1665 인간 대평등의 후천시대에 맞지 않는 것들의 몰락 [2] 이승현 2019.03.15 70
1664 봄나라 형이상학-인간개벽 25회독 [6] 이용우 2019.03.15 67
1663 봄나라 홈페이지의 변화하는 모습 [2] 박혜옥 2019.03.14 53
1662 거꾸로 한 공부 [2] 진경혁 2019.03.10 73
1661 봄나라공부의 핵심 <돌아봄의 생활> 실천궁행 [6] 이승현 2019.03.09 104
1660 사람 바라봄. [9] 윤혜남 2019.03.09 88
1659 형이상학 24회독 [10] 지수연 2019.03.07 183
1658 인간계발의 요체, 인류가 나아가야 할 길 [3] 박혜옥 2019.03.06 68
1657 봄나라 수련법의 개요 [2] 박혜옥 2019.03.05 73
이 게시판의 최근 댓글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