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봄나라

봄님들의 공부

나의 과거 청산

김대영 2018.05.24 05:43 조회 수 : 133

나의 과거 청산


아버지
고등학생운동
단월드
봄나라

아버지

17세때 아버지는 사고로
갑자기 돌아가셨고
나의 화두는 생사문제가 되었다.

죽음이 무엇인가?
삶은 무엇인가?
나는 무엇인가?
이 세상은 무엇인가?
어떻게 살아야 하는가?
본질에 대한 의문이 계속해서 일어났지만
아무도 알려주지 못했다.

불경 성경 논어 맹자 노자 중용 명심보감 성리학
크리슈나무르티 역사 철학 사상서 ...
책이라는 책은 닥치는대로 읽었지만
와닿지 않았다.

머리에는 의문만 남아
미칠 지경이 되면
한강으로 달려가서
앉아있어야만 했다.

강물을 바라보고
바람을 느껴보고
구름을 바라보고
하늘을 바라보고
노을을 바라보고
햇님을 바라보고
그러다 보면 진정이 되었다.
나도 모르게 고요해졌다.
간신히 숨을 쉴수가 있었다.

마지막 한생각은
"사람이 사람답게 사는 세상을 만들어야겠다."


고등학생 운동

누가 시키지도 않았는데
두발자율화 교복자율화
보충수업폐지 자율학습폐지
교육정상화 자주학생회
이런것이  관심사였다.

졸업후에도
후배들을 지도한다고
몇년을 보냈다.

더 많은 역사 사상서를 읽으며
모든 문제의 근원은
나라가 분단되었기 때문이라 보았다.
이무렵 화두는
"민족통일"이었다.


단월드

통일운동이 
좌편향이고 투쟁적이라면
홍익인간 이화세계는 
우편향이고 유화적이었다.

단월드를 그만두고도
적대감이 없었고
5권 봄나의 증득 100일 정진 전까지도
심적으로 양다리를 걸치고 있었다.
그러나 5권 봄나의 증득을 지나면서
단월드는
내 머리속에서 완전히 지워졌다.
"감각이 생각을 이겼기 때문이다."




사람이 사람답게 사는 세상!(10대)
민족통일!(20대)
홍익인간 이화세계!(30대)

삼십년간
이름만 바꼈지
모두 한 생각이었다.
모두 밖으로 뻗쳐나가는 에너지였다.
죽기살기로 했으나 이루어진것이 없었다.

봄공부를 하면서
나도 모르게 벗어나졌다.
모든것이 명확해졌다.
깨달아졌다.

어떻게 
사람이 사람답게 사는 세상을 만들것인가?에 대하여
원아 선생님께서
"사람이 사람답게 사는 세상을 만들려면
우선 내가 먼저
사람다운 사람이 되어야 한다.

내가 먼저 눈을 떠
사람다운 사람이 되어야
사람답게 사는 세상을 만들지
나도 사람이 안되었는데
어떻게 사람답게 사는 세상을 만들수 있나?

나부터 사람이 되는게 
시작이다.
그러니 사람되는 공부를 해야 한다."

나는 됐다 치고
세상만 바꾸려고 하였으니
이 얼마나 무명중생의 무지몽매한 용기란 말인가!

이때부터 오직
선생님 말씀 듣고
책읽기 
동영상 보기
봄공부에만 올인하였다.


민족통일

민족의 분단만 보면
가슴이 아팠다.

그러나 
봄공부를 하면서 부터
밖으로 민족만 분단된것이 아니고
안으로 내가 분단되었음을 보았다.

내가 
몸따로 마음따로 분열되어있고
선악시비장단으로
마음이 두갈래로 찢어져 있음을 보고
밖을 걱정하는 것이
거짓임을 보았다.

밖을 보려면 안이 안보이고
안을 보려면 밖이 안보이는 장님이
민족을 통일하겠다고 하고 있으니
이 얼마나 어처구니 없는 일인가 !

봄공부를 하면서
눈이 안으로 돌려졌다.
나부터 통일해야 한다.
나부터 합일해야 한다.
내가 합일돼야 민족이 통일된다.
오로지 봄공부하여 합일해야한다.


홍익인간 이화세계

널리 인간을 이롭게 하고
이치로서 조화로운 세상을 만든다.
이 얼마나 그럴듯한 말인가?
그러나 모두 밖의 말이다.
누가 이렇게 만들수 있는가?

나는 홍익인간인가?
나는 나를 이롭게 하고 있는가?
나는 나를 구제하였는가?
나는 자유 평화 행복인가?

나는 이치인가?
나는 조화인가?
아무것도 안되어 있다.
그림만 보고 있다.
꿈을 꾸고 있는 것이다.

봄공부를 하고 나서야
한 생각 
꿈에서 깨어났다.


봄나라

원아 선생님 만나고
말씀을 꾸준히 들으면서
나도 모르는 사이 텅 비워졌다.

원아 선생님 동영상을 꾸준히 보면서
고요해지고 
눈이 떠지고
옹알이를 하면서
본질의 말을 배웠다.

원아 선생님 책을 낭독하면서
특히 
가이드하면서 
하루에 한권씩 읽었던 체험이
무심을 깨닫는 핵심이었다.


이제 나에게
과거는 없다.
흔적이 없다.

내면
무심
무아
공간
진공
하늘
오직봄만이 존재한다.

무한속에 과거가 어디있나 !
과거라는 무거운 쓰레기를 다 버리고
오직 낭독만 하면 된다.
무조건 동영상을 보면 된다.
선생님을 자주 만나면 된다.

어떻게 안되나?
안되기가 더 어렵다.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공지 원아(圓我) 유종열 선생님 [7] 김대영 2018.07.01 245
공지 원지수님의 댓글 읽어두기 [8] 유종열 2018.03.20 221
공지 집에서 본 낭독대회에 참여하시는 봄님들께서는 체험기를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1] 유종열 2018.03.07 193
22 우리는 이 바탕자리에서 와서 이 바탕자리로 돌아갑니다. 13권 [1] 윤혜남 2018.07.29 73
21 책읽기로 부동심(不動心)을 증득할 수 있다, 6권 [2] 윤혜남 2018.06.29 51
20 무조건 낭독소리를 듣는가? 에만 중점을 두었다, 5권 [2] 윤혜남 2018.06.28 68
» 나의 과거 청산 [20] 김대영 2018.05.24 133
18 낭독CD활용 [3] 윤혜남 2018.05.10 58
17 문화대혁명 낭독트레킹 체험기 [12] 김대영 2018.05.07 111
16 잡념을 다스리는 법 [1] 최은자 2018.04.23 43
15 이목이 총명하여야 깨달을 수 있습니다 [3] 최은자 2018.04.23 49
14 입으로 글자를 낭독하는 것은 감각과 생각의 합작입니다 [2] 최은자 2018.04.22 28
13 깨어 살기로 작정하고 실천하며 사는것이 수행입니다 최은자 2018.04.22 27
12 낭독은 수행을 위한 징검다리입니다. 최은자 2018.04.21 20
11 낭독의 기쁨 최은자 2018.04.21 19
10 낭독과 잡념 [1] 최은자 2018.04.18 35
9 네 가지 발성기관이 뒷받침되어 나오는 소리 최은자 2018.04.18 47
8 득음의 경지 최은자 2018.04.18 33
7 감각 계발을 위한 봄나라 책읽기 낭독 [1] 최은자 2018.04.16 60
6 진공성(眞空性) [9] 김대영 2018.04.16 92
5 묵독은 해오에 그치지만 낭독은 증득에 이릅니다 [2] 최은자 2018.04.15 19
4 낭독은 작곡가 가수 청중을 겸하는 1인3역입니다 [1] 최은자 2018.04.15 18
3 봄나라 낭독대회 체험기 [8] 김대영 2018.03.25 114
이 게시판의 최근 댓글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