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봄나라

봄님들의 공부

텅빔은 깊어지고 커진다. 7권

윤혜남 2018.07.02 11:50 조회 수 : 54

원래 나는 텅 비어 하늘이구나.


봄=텅빔=하늘=사람=본심=거울


텅비어 있기에 만물이 내 골통 속 안에 담기고도 남는다.


7권 부터는 하늘을 직접 나는 기분이 되어진다.

원아님메세지의 글과 막바로 연결이 되어진다.

형이상학 강의의 기초가 7권부터 시작되는구나...

일요일 형이상학 강의는 집중적이고 총체적이다.

반복적으로 들어야 개념정리가 된다.


*

두뇌만 텅 비면 작아서 답답하고

가슴까지 내포되어야 원만해져서

하늘에 태양이 빛나는 것처럼 되어

텅빔은 깊어지고 커진다.


두뇌와 가슴과 배와 팔다리를 내포한

텅빔이라야

천지만물 우주만유를 내포한

텅빔과 다름이 없다. * -7권 p293


묵독으로만 하면

이 텅빔의 맛을 볼 수가 없다.

각권마다 주는 독특한 특성이 있지만

공통점은 정신(하늘의 광명)을 '봄'으로 광대무량하게 펼쳐내는 점이다.

낭독으로 한권씩 건너가는 맛(텅빔은 깊어지고 커진다)을 누리며 간다.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공지 영흥도에서 백두산, 한라산까지의 거리 + 인체비교 [1] 지정환 2018.09.25 106
공지 원아(圓我) 유종열 선생님 [7] 김대영 2018.07.01 337
공지 원지수님의 댓글 읽어두기 [8] 유종열 2018.03.20 273
공지 집에서 본 낭독대회에 참여하시는 봄님들께서는 체험기를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2] 유종열 2018.03.07 262
1424 고정관념 타파 [2] 강부구 2018.08.17 82
1423 나의다짐 [4] 안정란 2018.08.17 118
1422 봄나라 봄님들에게 [4] 지정환 2018.08.17 179
1421 봄나라에서 본 석굴암의 의미, 녹취3 윤혜남 2018.08.16 55
1420 봄나라에서 본 불국사의 의미, 녹취 2 윤혜남 2018.08.16 33
1419 봄나라에서 본 불국사와 석굴암의 의미 -녹취1 윤혜남 2018.08.16 31
1418 머리가 언제나 비어진 상태, 14.5권 상(上) [5] 윤혜남 2018.08.16 93
1417 지 눈깔 지가 찔렀네 [2] 홍동심 2018.08.15 105
1416 우뇌의 감각계발, 8권 참말씀 [4] 윤혜남 2018.08.13 143
1415 숨죽여봄 [2] 김명화 2018.08.11 100
1414 사람을 동물과 동일 시 하는 세기말 현상과 만물의 영장 초인의 모습 [2] 이승현 2018.08.11 100
1413 책읽기 낭독 체험기 [6] 최영화 2018.08.11 156
1412 공부할 찬스가 오면 탁 잡아채야해. 8권 참말씀 [1] 윤혜남 2018.08.10 78
1411 어마어마한 공부다, 8권 참말씀 [2] 윤혜남 2018.08.09 108
1410 고정관념 타파에 대하여 [6] 홍동심 2018.08.08 107
1409 답은 지금 여기에 [4] 이신숙 2018.08.08 83
1408 우리 인간의 몸 안에 임재(臨在)해 있는 본태양의 주인, 15권 [2] 윤혜남 2018.08.08 56
1407 숨죽여봄 들숨날숨, 재색명리 (머리개벽) [1] 이승현 2018.08.08 82
1406 숨죽여봄 들숨 날숨 [2] 홍동심 2018.08.07 77
1405 석굴암을 가다 3 [3] 이영미 2018.08.06 121
이 게시판의 최근 댓글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