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봄나라

봄님들의 공부

3권 나는 봄의 힘으로산다

최영화 2018.06.28 14:18 조회 수 : 92

이틀 책읽기를 미뤘었다
미뤘다기 보다는
읽지 못하는 상태였다

화요일에 선생님을 뵙고 와서야
다시 책읽기도 하고 글도 쓴다

모든 문제는
일심의 문제이다
일심이 부족해서 모든
현상의 문제로 나타난다
그렇다면 답도 하나일수밖에 없는것이
당연한대도
한사코 거부하고 저항했음을 알겠다.

일심
일편단심
중심으로 모으고 모으는일.

힘들다.
힘이든게 사실이다.

그래서 하기싫고
하지도 않으면서
한다고 생각하고
또는 했는데 ᆢ

왜이런거냐며
싸우고 맨날 징징대는 소리고
그러니
몸이 아프지 않을수 없다.

지금 생각하니 기가 막힌다.

인간개벽의 희망
신인간이 될수있는 길이 열렸다.

이루어질 수 있는 길
이루어지는 희망을
본것 뿐이다.

내가 되어지는 방법은
한발 한발 그 길을 따라 가는것이다.

책을 읽으면서
나의 문제가 보였다.


과정을 무시하고
결과만 바라고 있었던
욕심ᆢ
착각에 빠져서

뻔뻔해질 뻔했다.

전생에 무수한 죄를 지어놓고
단박에 면죄되기를 바랬다.

그동안 몸을
내팽게치고 따돌렸던 만큼
보아주고
순하게 느끼고 받아줘야겠다.

모든 것은 중심이 없어서
그렇다 라고 하신 말씀에서
희미하고 복잡하고 어지러워
꿰어지지 않았던 것들이
하나로 꿰어지고
맞춰지니
보이게되고
단조로워졌다.


하나하나 해체가 된다.

힘이 약해서
책읽기로 밖에

중심을 모으지 못하는데
책을 놓으면

궤도를 이탈해서
나가떨어져

아무것도 아닌것이 됨을
명심하고

마음을 다잡는다.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공지 영흥도에서 백두산, 한라산까지의 거리 + 인체비교 [1] 지정환 2018.09.25 174
공지 원아(圓我) 유종열 선생님 [7] 김대영 2018.07.01 397
공지 원지수님의 댓글 읽어두기 [8] 유종열 2018.03.20 325
공지 집에서 본 낭독대회에 참여하시는 봄님들께서는 체험기를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2] 유종열 2018.03.07 307
1470 형이상학 (죽음과의 화해, 인간개벽의 길) 9회독 [2] 지수연 2018.09.15 143
1469 절대적(絶對的)인 시선, 형이상학 2회독 [2] 윤혜남 2018.09.13 72
1468 2.대원정각(大圓正覺) 해설 강의 , 2018 ,8/26말씀에서 [2] 윤혜남 2018.09.13 46
1467 형이상학 (죽음과의 화해, 인간개벽의 길) 8회독 [3] 지수연 2018.09.13 72
1466 나의 적폐청산, 형이상학, 문화대혁명, 신인간 [2] 이승현 2018.09.12 78
1465 1.대원정각(大圓正覺) 해설강의 말씀에서, 8/26/18 [6] 윤혜남 2018.09.10 143
1464 9/9 생일날 일요모임 걷기 돌아봄 하며 받은 큰 선물 [11] 지정환 2018.09.10 135
1463 봄나라 <봄이 나다> . [4] 박원순 2018.09.09 66
1462 공부의 시작. [3] 이승현 2018.09.09 79
1461 늘 비추는 빛인지라 <늘봄>이라고 한 것입니다. "형이상학'1독 [7] 윤혜남 2018.09.09 120
1460 형이상학, 죽음과의 화해, 인간개벽의 길 7회독 [10] 지수연 2018.09.08 196
1459 적페 청산의 체험기 [10] 김순임 2018.09.08 104
1458 평소의 마음가짐; 6권을 읽고 [5] 박혜옥 2018.09.07 76
1457 소통의 중요성 (오랜 찌든때에 막힌 세면대를 뚫으면서) [4] 이승현 2018.09.07 91
1456 (팟케스트) 9월 6일 수목 낭독양성반 (가만히 있어봄, 낭독양성) [3] 이승현 2018.09.06 85
1455 (팟케스트) 9월 5일 수목낭독양성반 (적폐청산(積弊淸算)을 자기 공부에 적용하십시다.) [5] 이승현 2018.09.06 110
1454 숨죽여봄 봄 127 소통의 미학 [9] 박원순 2018.09.05 106
1453 물 속에 가두어 불을 꺼뜨리지 않고 보관하고 있는 물의 음덕(陰德), 18권 [2] 윤혜남 2018.09.04 85
1452 형이상학, 죽음과의 화해, 인간개벽의 길 6회독 [3] 지수연 2018.09.04 174
1451 깨달음 정신차림 제14권 [6] 이신숙 2018.09.04 115
이 게시판의 최근 댓글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