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봄나라

봄님들의 공부

원지수님의 댓글 읽어두기

유종열 2018.03.20 11:37 조회 수 : 325

그간 선천의 도 닦는 곳에서 

워낙 업장소멸과

카르마를 빌미로 

사람들을

거짓으로 현혹하고

돈을 갈취하는 등의

혹세무민의 장사를

오랫동안 해와서


거기에 대한 반작용으로


봄나라는 

이치와 수행

본질과 현상에 대한

언급 이외의 


귀신 업장이나

전생의 까르마 

의통등에 대해서는

언급을 회피하고 있지만


영적인 스승의 

학인에 대한 

업장소멸의 능력은

가장 기본적으로 

갖추어야 할 덕목이고 

봄나라에도 

그 공부가 분명히 있습니다.


이치를 알려주고

수행방법을 가이드하는 것이

전부가 절대로 아닙니다. 


남의 업장을 확인하고 비추어

소멸시킬 정도로

내 자신이 재색명리의 유혹을

완벽히 통과하여야 하고,

남의 업장을 

내 몸으로

감당할 수 있어야 합니다.


자기의 업장

카르마가 완전히 소멸되고 

남의 업장까지 소멸시킬 수 있어야

남에 대한 가이드가 가능합니다.


그러므로

봄나라가이드로

서원을 세우신 분들은

반드시

선생님과 일대일 대화를 통해

왜 자신이 경제적으로 불안한지

왜 자신이 병이 들고

왜 사람에 대한

원망이 자꾸 들고 일어나는지

세상에 대한 불평불만,


그외 존재하는

자기의 욕망과 야망 전부를

반드시 털어놓아야 합니다.


세상살면서 

누구에게도 단 한번도 

말하지 않은 내 속내를

그 자리를 통해

선생님에게 털어놓아야 합니다.


그 모든 욕구불만과

욕망과 야망은

전생부터 감추고 쌓아놓은 것입니다. 


이것을 털어놓기가 어렵기에

진실에는 용기가 필요하다는

말을 하는 것입니다.


영적인 능력이

증득되지 못한 상태에서

남을 가이드하는 것은

남의 인생길에

참견하는 것에 불과합니다.


봄나라 책에 그 부분이

수시로 언급되어 있지만

공부를 진지하게 받아들이지 않아

상식적이고 일반적인 정도로

읽고 지나쳤을 것입니다.


저는 책읽기 낭독과

몸돌아봄 이전에

업장소멸을 통한

깨달음의 시도를

선생님과 수시로 하였습니다.


그래서 그 부분이 

봄나라에도 존재한다는 것을 

분명히 알고 있습니다.


그 결과가

지금 공부에 매진할 수 있는

원동력이기도 합니다. 


짧은 기간에

원혜님께서 선생님이

일부러 감추고있는

그 부분을 감지하여

다행입니다. 


말 잘하고

글 잘쓰고 

본질의 구조를 잘 묘사하여

설명하고 하는 그것이

영적인 능력의 전부가 아닙니다.


그 외의 것이

분명히 있습니다.


공부가

그것이 다 인 줄 아는 것같아

속으로 안타깝기만 한 것이 있었는데

원혜님 덕분에

홈페이지를 통해

밝힐 수 있어 다행입니다.


원혜님의 사랑이

봄나라에 차고 넘칩니다.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공지 영흥도에서 백두산, 한라산까지의 거리 + 인체비교 [1] 지정환 2018.09.25 174
공지 원아(圓我) 유종열 선생님 [7] 김대영 2018.07.01 397
» 원지수님의 댓글 읽어두기 [8] 유종열 2018.03.20 325
공지 집에서 본 낭독대회에 참여하시는 봄님들께서는 체험기를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2] 유종열 2018.03.07 307
1470 형이상학 (죽음과의 화해, 인간개벽의 길) 9회독 [2] 지수연 2018.09.15 143
1469 절대적(絶對的)인 시선, 형이상학 2회독 [2] 윤혜남 2018.09.13 72
1468 2.대원정각(大圓正覺) 해설 강의 , 2018 ,8/26말씀에서 [2] 윤혜남 2018.09.13 46
1467 형이상학 (죽음과의 화해, 인간개벽의 길) 8회독 [3] 지수연 2018.09.13 72
1466 나의 적폐청산, 형이상학, 문화대혁명, 신인간 [2] 이승현 2018.09.12 78
1465 1.대원정각(大圓正覺) 해설강의 말씀에서, 8/26/18 [6] 윤혜남 2018.09.10 143
1464 9/9 생일날 일요모임 걷기 돌아봄 하며 받은 큰 선물 [11] 지정환 2018.09.10 135
1463 봄나라 <봄이 나다> . [4] 박원순 2018.09.09 66
1462 공부의 시작. [3] 이승현 2018.09.09 79
1461 늘 비추는 빛인지라 <늘봄>이라고 한 것입니다. "형이상학'1독 [7] 윤혜남 2018.09.09 120
1460 형이상학, 죽음과의 화해, 인간개벽의 길 7회독 [10] 지수연 2018.09.08 196
1459 적페 청산의 체험기 [10] 김순임 2018.09.08 104
1458 평소의 마음가짐; 6권을 읽고 [5] 박혜옥 2018.09.07 76
1457 소통의 중요성 (오랜 찌든때에 막힌 세면대를 뚫으면서) [4] 이승현 2018.09.07 91
1456 (팟케스트) 9월 6일 수목 낭독양성반 (가만히 있어봄, 낭독양성) [3] 이승현 2018.09.06 85
1455 (팟케스트) 9월 5일 수목낭독양성반 (적폐청산(積弊淸算)을 자기 공부에 적용하십시다.) [5] 이승현 2018.09.06 110
1454 숨죽여봄 봄 127 소통의 미학 [9] 박원순 2018.09.05 106
1453 물 속에 가두어 불을 꺼뜨리지 않고 보관하고 있는 물의 음덕(陰德), 18권 [2] 윤혜남 2018.09.04 85
1452 형이상학, 죽음과의 화해, 인간개벽의 길 6회독 [3] 지수연 2018.09.04 174
1451 깨달음 정신차림 제14권 [6] 이신숙 2018.09.04 115
이 게시판의 최근 댓글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