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봄나라

 본래의 나, 대아의 나라고 할 때에는 얼굴없는 님이 맞고,

소아의 나도 맞아, 소아는 이거(얼굴, 몸뚱이)여. 이거.

그런데 소아도 지 얼굴이 안보인다니까.

 

사진 찍을 때마다 얼굴이 다르고,

달라, 사진 찍을 때마다 얼굴이 달라, 똑같은 사진 하나도 없어.

그런데 우리는 이 사진은 잘못된 사진이다,

그건 잘못된 사진이 아니여,

네가 그렇게 밉상으로 보이는 모습도 나타난다 이 말이여.

그럴때 배웠지, 천의얼굴  만의얼굴을 가졌구나,

그러면서도 일관성이 있어.


아주 잘못된 사진도 아무것이라고 남들은 다 알아봐, 하하.

얼굴없는 님이 대아라고 하는걸 알았지마는

얼굴없는 님이 다시 바로 이거(얼굴)이다 이거야.

바로 곧 이거다 이거야.

이걸 떠나 저게 없고 저걸 떠나 이게 없어.

둘이 하나다 이거지.

 

~~그래서 몸이 진아다.

그러니까 전체적인 체성자리 하나는

텅빈 자리고 무한한 자리고 끝없는 에너지가 나오고 빛이 나오는 자리고

무한한 정보가 나오는 자리지마는,

요것(얼굴, 몸뚱이)도 그 세포 안에 60조의 천문학적인 DNA에서 오는

엄청난 정보가 굉장하잖아.

지만 있어? 나도 있어.

대아 니만 있어? 소아 나도 있어.

니캉 내캉 똑 같애, 규모만 작다 뿐이지.

그렇게 분리치기 해 놓고 그 다음에는 그런 생각도 없지.

대아 소아 다 놓고 그냥 사는거지.

대아 소아 따지는 '그런건 다 몰라, 다른데가서 물어봐'

공부 끝났다. 이제.

 

우주에 한 60조가 있다는데 별이,

지캉 내캉 비슷하잖아. 하하.

천문학적인 숫자를 가졌어.

동물은 감각적으로는 다 완전해,

밥먹고 새끼놓고 다 완전한데,

이 마인드가 소프트웨어가 좀 시원치않아.

문명과 문화를 못 만들어.

생각이 없으니까.

낮은 단계지.

 

~~그러니 생각이 이제 처음으로 대접받네, 뒤집혔을 망정.

생각을 뒤집어 가지고 생각을 쓸때만 쓰는 일꾼을 만들어,

일꾼으로 만들어줘.

~~시작할 때는 감각이 먼저지만 쓸때는 서로 쓰다보면 어느게 주인인지 막상막하지.


그 부분을 노래한 분이 우리 서애(西厓 柳成龍) 어른,

정관헌외유춘립, 봄이 오니

사사, 그 가지가지가, 불후선이라, 앞과 뒤가 없다.

그 돌아가는걸 딱 비유로 쓰신거라.

불후선이다, 앞뒤가, 어디가 앞이고 어디가 뒤냐 이거여,

할랑할랑하는 수천만가지의 이파리가 어디가 앞인지 뒤인지 없다이거지.

돌아가는 입장이지.


~~처음에는 감각이 먼저지만 나중에는 똑같애요.

처음에 공간이 있어 존재가 성립되지마는

시간이 돌아가는 마당에서는 돌아가는 하나로 꿰어버렸으니까.

앞서거니 뒤서거니 돌아가.


~~참, 나무 한 잎에다 그렇게 간단히 비유하셨네.

그래도 그걸 아는 사람이 없으니...,

~~십이대 종손이 아셨어요,

아니 십삼대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공지 영흥도에서 백두산, 한라산까지의 거리 + 인체비교 [1] 지정환 2018.09.25 842
공지 원아(圓我) 유종열 선생님 [7] 김대영 2018.07.01 1081
공지 원지수님의 댓글 읽어두기 [8] 유종열 2018.03.20 750
공지 집에서 본 낭독대회에 참여하시는 봄님들께서는 체험기를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2] 유종열 2018.03.07 732
1890 내가 내는 소리의 고저 장단 강약을 전부 다 들으려면? [2] 지수연 2019.10.23 83
1889 정신의 신령(神靈)스러움 -12권 말씀, 2014.9.30- 윤혜남 2019.10.22 24
1888 본태양의 빛 - 8권 말씀 , 2010.3월- [2] 윤혜남 2019.10.19 75
1887 "돌아봄"의 여정(旅程) -1권 봄 96- [1] 윤혜남 2019.10.16 38
1886 두가지 숙원사업 [1] 강부구 2019.10.13 84
1885 왜 봄공부(돌아봄)를 하는가? 강부구 2019.10.13 43
1884 자기 안에서 청색이 나타나기를 앉아서 기다려 봐야, 백년동안 기다려도 안보인다. 10/7/19 강의 말씀 윤혜남 2019.10.11 55
1883 동양 3국 중에서 후천개벽의 대권을 누가 잡느냐? 원아님 강의, 9/30/19 [11] 윤혜남 2019.10.04 295
1882 천지신명(天地神明)이란 말이 우리 한국 사람 같으면 가슴에 사무칠 것같애. 5G시대 강의, 9/29/19 [2] 윤혜남 2019.10.01 121
1881 명중암(明中暗) 암중명(暗中明) 미출간 원고 봄 125, 2014.3.6 [1] 윤혜남 2019.09.29 63
1880 걷는 것도 절로 절로 저절로 될 때까지 걸어라. 5G시대 강의, 9/1/19 윤혜남 2019.09.27 33
1879 무시이래(無始以來)로 존재해온 빛! 8권 참말씀, 2010 , March [1] 윤혜남 2019.09.23 62
1878 이 고개를 넘어가야만이 일류국민이 된다. 5G 시대 강의, 9/15/219 윤혜남 2019.09.21 26
1877 동굴의 비유가 있어야되! 5G시대 강의, 9/15/19 윤혜남 2019.09.21 32
1876 뼈와 살과 창자로 된 것도 내가 가지고 있는 도구지만은, 내 본연의 나는 원래 조물주다 이거야.5 G 시대 강의 ,9/15/19 윤혜남 2019.09.18 32
1875 말로 된 글로 하는 깨달음공부! 5 G 강의 말씀, 9/15/19 윤혜남 2019.09.17 41
1874 물질을 낳은 창조주의 차원에서만 무한소하면서 무한소함을 발견하게 되는거지. 5 G 시대 강의, 9/15/19 윤혜남 2019.09.17 20
1873 감각이 살아있는 삶, 몸이 주인인 수행의 삶; 녹취 1 부분 [4] 박혜옥 2019.09.16 107
1872 몸이 물성과 영성을 포용한 하나이다; 녹취 2 부분 [2] 박혜옥 2019.09.15 46
1871 죽고 사는것은 생각이 만들어낸 일; 녹취 3 부분 [4] 박혜옥 2019.09.14 62
이 게시판의 최근 댓글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