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봄나라

정신이 차려지면

한 생각도 없고

테두리가 없어서

드넓고

깊이의  끝이 보이지 않아

두텁습니다.


넓이가 한없이 

넓고

깊이가 한없이

깊습니다.


공간적으로 무한하고

시간적으로 영원한

본성 정신을 보고 음미 하노라면

한없이 넓은지라

옹색하거나 답답하지 않고

마냥 시원합니다.


여기서 

우리는

무한이 무엇임을 알고

누립니다.


허공성은 

시간에 따라 변하지 않으므로

여기서 우리는

영원이 무엇임을 알고 누립니다.


이것은

정신의 허공성을 봄입니다.


자기가 

자기의 바탕과

근본을 보고 있습니다.


내가 떠나온

고향에 당도한 것입니다.

또한 한 생각도 없는지라

부딪힐 일이 없어

시끄럽지 않고

한없이 고요하여

평화스럽습니다.


여기서 우리는

평화가 무엇임을

실감합니다.


이것은 

정신의 침묵성을 봄입니다.


또한

허공성에는

한 티끌 한 물건도 없는지라

깨끗하기 이를 데 없어

맑고 순수하고 청정합니다.

여기서 우리는

순수성이 무엇임을 실감합니다.


또한

우리는 깨끗하고 순수한 데서 

빛나는 광명성을 봅니다.

무한의 공간에 가득 차

빛나는 광명을 봄에

어두움과 무서움과

어리석음이 물러갑니다.


여기서 우리는

천체를 만들어 운행하고

만생령을 살리는

무한의 힘

제로에너지를 실감합니다.


이렇게 하여

우리는 무한하고 영원한 바탕과

무한동력인 광명을 보는 가운데

툭 터져 시원하고

맑고 순수하여

지능과 지혜가 나오는

원천에 가 닿으면

가슴은 사랑과 기쁨과

풍요와 건강과

긍정으로 충만해집니다.


이렇게 되면

무엇이든

마음먹는 대로 이루어집니다.



                                                                     -2012.6.9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공지 영흥도에서 백두산, 한라산까지의 거리 + 인체비교 [1] 지정환 2018.09.25 779
공지 원아(圓我) 유종열 선생님 [7] 김대영 2018.07.01 1045
공지 원지수님의 댓글 읽어두기 [8] 유종열 2018.03.20 735
공지 집에서 본 낭독대회에 참여하시는 봄님들께서는 체험기를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2] 유종열 2018.03.07 717
1971 감각계발을 통한 두뇌계발, 참말씀 2011.12.21 [10] update 윤혜남 2020.02.20 113
1970 지금 당신의 몸과 마음은 어떠하십니끼? 14.5권(미출간 원고) [5] 윤혜남 2020.02.19 53
1969 낄끼빠빠 [1] 강부구 2020.02.13 61
1968 자문자답으로 하는 천기누설(1920-02-09) 이용우 2020.02.09 38
1967 우리나라 태극기에 대한 감상 (2020-02-07) 이용우 2020.02.07 39
1966 가상적으로 질문과 답변 [1] 강부구 2020.02.05 83
» 정신 차린 본질의 영성을 음미하기 -13권 , 봄 130 [3] 윤혜남 2020.02.04 97
1964 자연과 인간은 공존한다 (1920-02-03) 이용우 2020.02.03 24
1963 나는 정신병을 어떻게 다스리고 있는가? (1920-02-01) 이용우 2020.02.01 37
1962 소우주인 나의 암흑 물질과 에너지(1920-01-31) 이용우 2020.01.31 40
1961 바둑에 진리있다 (1920-01-29) 이용우 2020.01.30 31
1960 인간의 뇌는 과연 특별한가? (1920-01-05) 이용우 2020.01.29 35
1959 탁구공안에 진리가 있다(1920-01-03) 이용우 2020.01.29 24
1958 인간의 두뇌가 만물을 창조하고 운행한다 (1920-01-26) 이용우 2020.01.29 20
1957 나에게 1920년은 원기 1년임을 선포합니다.(1920-01-26) 이용우 2020.01.26 45
1956 호연지기로 충전하여 시원한 한해를 열어가시를 기원합니다(새해아침) 이용우 2020.01.25 28
1955 78세 노년이 병원에 가지 않고 혼자서 극복한 이야기(2020-01-23) 이용우 2020.01.23 44
1954 환골탈태를 체험하고 오늘을 열고 나간다(1920-01-19) 이용우 2020.01.20 54
1953 확율 100%로 찾아가는 길 봄나라에 올려 놓얐습니다 (1920-01-17). 이용우 2020.01.17 60
1952 발전소 열효율 100% 열평형도 찾았다 (1920-01-17) 이용우 2020.01.17 41
이 게시판의 최근 댓글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