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봄나라

봄님들의 공부

견성

장봉열 2019.11.05 06:29 조회 수 : 90

언젠가 선생님께서 저 멀리에 산을 가르키시며

"저 멀리 보이는게 무엇인가?" 하고 물어보신 적이 있었습니다

제가 말씀드리길...

너무 당연한 것을 물어보시니 좀 당황하면서 산이라고 말씀드린 적이 있었습니다

선생님께선 저건 산이 아니다 하셨습니다


너무나 단호하게 '아니다'하시니 반박도 못하고

너무 당연한 것을 아니다하시니 어이가 없어져

한동안 화두처럼 '저것은 산이 아니다'를 되뇌이며 지냈던 적이 있습니다


지금에 와서 천지신명의 글을 읽으며

그때 선생님이 산을 가르키며 저것이 무엇이냐고 물어보신 것은

저것을 천지신명으로 보는 안목을 지녔는지를 물어보신거 같습니다


이 과정이 광명을 통해 하늘을 보는 과정이 아닌가 합니다

동굴레스토랑에서 원천님이 브라인드를 걷어 계양산이 드러났을 때

산으로 보이지않고 천지신명으로 보였던 까닭입니다


브라인드가 걷힌 직후 드러산 계양산은

지식으로 알았던 산이 아니고

계양역에서부터 줄곧 보이고 나를 따라다니던 그것이었던 것인데

브라인드가 걷히고도 그것이 여전히 그것이 거기에 있었던 겁니다

그때  보인 그것은 명사인 계양산이 아니고 지명은 사라지고

그냥 그것

계양산으로 불리는 그것이었습니다


이름이 떨어진 계양산을 한동안 물끄러미 바라봤던 기억이 새롭습니다

처음 본 산이건만 아주 오랫동안 봐왔던 친숙한 산으로 보였고

편안하게 내안에 들어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계양산도 그것이었고

나도 그것이었습니다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공지 영흥도에서 백두산, 한라산까지의 거리 + 인체비교 [1] 지정환 2018.09.25 679
공지 원아(圓我) 유종열 선생님 [7] 김대영 2018.07.01 1013
공지 원지수님의 댓글 읽어두기 [8] 유종열 2018.03.20 713
공지 집에서 본 낭독대회에 참여하시는 봄님들께서는 체험기를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2] 유종열 2018.03.07 705
1936 우주(宇住) 란 만물의 근원 이용우 2019.12.02 26
1935 형이상학 전자책 창조팀과의 만찬 [3] 이용우 2019.12.01 52
1934 가로 세로를 균형과 조화롭게, 한글의 새로운 창조! 형이상학 전자책 [2] 이승현 2019.11.30 44
1933 형이상학 40회독 싸우지말고 통일하자 [2] 이용우 2019.11.26 83
1932 정신의 빛과 열기, 원아 유종열님 강의 [7] 윤혜남 2019.11.22 230
1931 문화탐방을 통해 존재의 진실을 찾아가본다 [4] 이용우 2019.11.17 119
1930 하단전 위에 셀폰을 올려놓고 [2] 강부구 2019.11.08 130
1929 처음처럼 있는그대로 강부구 2019.11.08 49
1928 공부의 최종목적지. [1] 이승현 2019.11.07 89
1927 내 말소리 듣기 돌아봄 [1] 지수연 2019.11.06 125
1926 걷기돌아봄 05-11-2019 [1] 문진현 2019.11.05 69
» 견성 [2] 장봉열 2019.11.05 90
1924 수승화강 연습 [2] 장봉열 2019.11.01 99
1923 서울(Soul)로 가는 길(道), The Republic of Soul <서울 (soul,spirit) 공화국 (共和國) > [1] 이승현 2019.11.01 82
1922 육체본위의 민족(korea)보다 영성의 서울(soul)의 시대 [1] 이승현 2019.10.29 82
1921 아라뱃길 아라마루 걷기돌아봄 . [1] 김순임 2019.10.29 61
1920 아라뱃길 아라마루 관광후기 [6] 장봉열 2019.10.28 96
1919 나 자신을 얼마나 알고있는가? -2013.5.2. 미출간원고- [2] 윤혜남 2019.10.27 60
1918 침묵을 보니 가슴이 아련합니다 [6] 장봉열 2019.10.25 122
1917 범용 인공지능(AI)시대와 형이상학(形而上學) [1] 이승현 2019.10.23 54
이 게시판의 최근 댓글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