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봄나라

봄님들의 공부

글쓰기의 어려움

이승현 2018.11.09 04:22 조회 수 : 154

오늘 내 글들이

너무 길고

읽기 어려워

안 읽게 된다는 말을 들었다.


한 분에게서 들었들 때는

그러한 문제점이 

문제점으로

여겨지지 않았는데


대부분 봄님들에게서 

같은 내용의 이야기를 들었으니

내게 문제가 있는 것이 사실이다.


짧고 

핵심을 간단하게 

쉽게

그리고 

진솔하게


글 쓰는

실력이 많이 모자란다.


예전에 지수님이

책 한권을 읽고 난 뒤 쓰는

체험기를 보면


어떻게 

책 한권을 통독하고

그 내용이 소화되어

자기 안에 사무쳐

자기 말로

새롭게 창조 되어 나오는 글을 보고


또 어떤 글은

읽으면 

원지수님 체험이

그대로 

내 안에서 이루어지는 글을 보고

혀를 내두를 정도였다.


자기를 돌아보고

자기 안에서 나오는 글

그리고 

소통의 실력


글이 

세밀하고 

배려가 있고

깊이가 있다.


지금까지 

내 글은

기자형식의 글들이었다.


예전 홈페이지에서는

글 쓰는 사람도 없었고


선생님 옆에 있다보니

남들보다 

새로운 뉴스를 먼저 접하다보니


봄나라에서 벌어진 일들과

선생님께 들은 내용을


나도 개념정리하고

다른 봄님들에게도 

알려야 겠다는 마음에


리포터형식으로

모든 것을 

다 설명하며

적으려고 하다보니

글이 길어지기 일수이고 

중요한 점은 

너무 강조하는 바람에

중언부언이 되기 일수이다.


요사이처럼

글 쓰신 분이 

많았던 것도 아니어서

혼자 북치고 장구쳐야 될 시기도 있었다.


긴 글을 

못 읽겠다는 분들에게

글을 보는 호흡이 짧다고 할 수도 없다.


남을 배려하는 부분이

많이 부족 한 것 또한 사실이다.


돌이켜 보니

그렇게 할 수 밖에 없었던 시절과

내 글쓰는 실력의 부족이었음을


그런데

요사이 갈수록 글쓰기가 싫다.


수년째 자청해서 해온 

봄나라 기자생활도 

이젠 지겹다.


울고 싶었는데

제대로 뺨을 맞은 격이 되었다.


선생님 글도 

거의 다나온 시점 

이젠 기록으로

정리를 해야 한다는

사명감도 

저절로 놓게 될 것 같다.


기자형식

선생님 말과 글을 짜집기의 형식

에세이 형식의 글을 벗어나


이젠

책낭독을 많이하여

말과 글을 새로 배우고


돌아봄의 실력으로


자기 안에서 소화되어

자기 말로

좀더 쉽게 소통하는

진실한 글로


내 안을 들여다 보며

내 안에서 나오는 글을 

이젠 쓰고싶다.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공지 영흥도에서 백두산, 한라산까지의 거리 + 인체비교 [1] 지정환 2018.09.25 108
공지 원아(圓我) 유종열 선생님 [7] 김대영 2018.07.01 337
공지 원지수님의 댓글 읽어두기 [8] 유종열 2018.03.20 273
공지 집에서 본 낭독대회에 참여하시는 봄님들께서는 체험기를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2] 유종열 2018.03.07 262
» 글쓰기의 어려움 [15] 이승현 2018.11.09 154
1564 가만히 있어봄 1독 [4] 이창석 2018.11.09 61
1563 불국사 석굴암 관광하는 것 자체가 봄나라 공부를 요약(summarize)하는 것입니다, 봄나라형이상학 12회독 [3] 윤혜남 2018.11.08 62
1562 살아 생전에 죽어봄이란? 11/6/18 말씀에서 [2] 윤혜남 2018.11.08 50
1561 (팟캐스트) 11/6(화) 살아생전에 죽어봄의 경지란 / 내가 못하고 무능한것부터 깨달아야 / 낭독듣기 수행 [1] 이창석 2018.11.08 80
1560 이번에 아프면서.. [13] 지정환 2018.11.08 140
1559 가만히 있어봄 상권을 마치고 [10] 박원순 2018.11.07 114
1558 매순간 매순간 죽어나갑니다 [6] 서기원 2018.11.07 92
1557 책 낭독을 하니 [7] 서기원 2018.11.07 112
1556 저를 원광대 라고 불러주세요 ~ [7] 강부구 2018.11.07 88
1555 (팟캐스트) 11/6(화) 호연지기가 있게되면 / 내가 없다는 말은? / 운기조식 이창석 2018.11.07 68
1554 심장이 터져 나갈것 같습니다 [4] 서기원 2018.11.06 100
1553 둘이 하나가 된 둥근사람 낭독마치며 [5] 박원순 2018.11.06 88
1552 (팟캐스트) 11/4(일) 2부, 상대방에 대한 배려 / 가슴에서 느끼는 따뜻한 정감, 호연지기를 기르는 법 [1] 이창석 2018.11.06 45
1551 (팟캐스트) 11/4(일) 1부, 인간에 대한 공경심 / 견성 / 좌뇌본위에서 우뇌본위로 이창석 2018.11.06 41
1550 14권 숨죽여봄 [6] 박혜옥 2018.11.06 103
1549 하늘의 축복 [14] 서기원 2018.11.05 114
1548 널 잊은채 (심장) [4] 강부구 2018.11.05 76
1547 하단전(下丹田)에 점을 찍어야 몸을 사랑하게 된다. 10권 말씀, 10/23, 2010 [5] 윤혜남 2018.11.04 129
1546 선생님 오이도 가는길 좀 알려주세요. [3] 강부구 2018.11.03 105
이 게시판의 최근 댓글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