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봄나라

봄님들의 공부

10회독이 넘어가는 글들은
읽으면서
뜻이 들어오고 있지만
최근에 쓰신 글이라
10회독이 넘어가지 않는 글들은
읽으면서 뜻이 들어오지 않는다.

그런 글들은
별도로 회독수를 맞추어야겠다.

일상생활에서
숨죽여봄이 나타나고 있다.

저절로 나타나기도 하고
종종 숨죽여봄을 해야겠다는
옵션도 문득 떠오르곤 하여
유위로 숨죽여봄도 해볼 수 있다.

생활에서 잠이 많이 온다.

이제 한달이라는 기간이 지나
낯선 긴장이 풀려서 그런 걸거라
짐작 중이다.

한국에서 택배가 도착해
한국친구 집에 라면 갖다주러 놀러갔다가
낮잠만 실컷자고 돌아왔다.

안꾸던 꿈도 자주 꾸고 있다.

친구가 책을 받고 좋아하던데,
읽기는 할지?

선물한 것으로 내 일은 다했다고 생각한다.

학교 진도는 떨어지지 않으려고 노력 중이다.

영어나 아이슬란드어를 할 때
내 소리가 들리지 않는다.
내 소리를 들으면서 하겠다는 옵션도
떠오르지 않는다.

한국말을 할 때
그 옵션이 어떻게 살았는지
이제 보니 신기하다.

영어나 아이슬란드하면서
옵션이 살아있도록 하는데
신경이 쓰여지길 바란다.

의사소통이 잘 되는 것과
내 소리 듣기는
하나이기 때문이다.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공지 영흥도에서 백두산, 한라산까지의 거리 + 인체비교 [1] 지정환 2018.09.25 610
공지 원아(圓我) 유종열 선생님 [7] 김대영 2018.07.01 983
공지 원지수님의 댓글 읽어두기 [8] 유종열 2018.03.20 680
공지 집에서 본 낭독대회에 참여하시는 봄님들께서는 체험기를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2] 유종열 2018.03.07 680
1510 일월오봉도에 앉아, 호연지기(浩然之氣)를 쓰는 천왕(天王)이 되는 봄나라 형이상학. [5] 이승현 2018.10.15 241
1509 형이상학 (죽음과의 화해, 인간개벽의 길) 14회독 [8] 지수연 2018.10.14 137
1508 (10월12일 팟케스트) 봄나라 형이상학 낭독방 프로그램, 비전 [2] 이승현 2018.10.13 174
1507 슈퍼문을 바라봄으로 돌아봄을 감잡아 아픔과 괴로움을 치유하기, 녹취 1 [4] 윤혜남 2018.10.12 130
1506 진실하면 친구가 된다. [3] 이승현 2018.10.11 164
1505 수행의 과정 [5] 김성경 2018.10.11 143
1504 한번 깨어나 살자꾸나 ! [3] 김명화 2018.10.11 116
1503 12권 감각계발 [3] 박혜옥 2018.10.10 128
1502 이치와 수행법이 있는 봄나라 형이상학 [6] 이승현 2018.10.06 217
1501 11권 깨달음의 완성 [5] 박혜옥 2018.10.04 193
1500 무한대의 에너지, 형이상학 8독 윤혜남 2018.10.03 138
1499 14.5권과 15권을 1독 했습니다. [1] 이창석 2018.10.03 125
1498 (팟케스트 10월2일) 입장바꿔 바라보기(소통) [3] file 이승현 2018.10.02 188
1497 (팟케스트9월 30일) 몸과 마음 아픔과 괴로움 파장, 파동을 손님맞이 늘보아 즉방으로 치유하는 대도. [4] file 이승현 2018.10.01 318
1496 (팟케스트9월28일) 1부. 음양이 하나인 이치(손등, 손바닥), 2부 원풍님의 힐링교정 [2] file 이승현 2018.09.29 216
1495 10권, 정신의 개벽; 의식의 혁명과 평상심 [5] 박혜옥 2018.09.28 236
1494 하늘이시여 저를 도와주소서 [10] 홍동심 2018.09.28 302
1493 인당(印堂)이라는 창문, 형이상학 7회독 [2] 윤혜남 2018.09.28 198
1492 (팟게스트 9월27일) 1부 명경지수, 2부 걷기돌아봄(황야의 무법자), 3부 빛과그림자(생각감각) 상생상극, 음양이 하나인이치 [1] 이승현 2018.09.27 193
» 형이상학 (죽음과의 화해, 인간개벽의 길) 13회독 [4] 지수연 2018.09.27 171
이 게시판의 최근 댓글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