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봄나라

봄님들의 공부

제18권 싸우지않고 사는 사람

최영화 2018.06.13 22:45 조회 수 : 66

싸우지 않고 사는사람

내 안에서 그동안 얼마나 많은 싸움이
있었던가
싸움꾼도 이런 싸움꾼이 없었구나 싶다.

겉으로 대상과 헐뜯고
부딪혀 싸우는것만이 싸우는게 아니라

지금 여기
에 살지 못함이
누굴 막론하고 아무리
교양있어 보이고 순하고 착해보여도
알게 모르게 위장하고 포장된 것일뿐
모두 싸움꾼일 수밖에 없음이다.

<지금. 여기>
순간 찰라를
놓치고 잃는 순간
과거나 미래로 가는것이
싸움을 야기할수 있는 조건을

항상 마련해두는 것이고
그조건에 상응한 반사가 일어남에
싸움을 초래한다.

그동안 그것을 알지못함으로
밖으로 싸움이 일어나면
자기가 그런 환경을 조성해 놓고
자기는 잘못이 없다고

생고집을 피우고
죽어라 남의 잘못으로
덮어씌우기 선수였음을

이 순간 깨닫고
참회한다.

본심
천심
인성을 회복한 사람
늘봄의 생활로
싸움이 그친사람
싸우지 않고 사는

유일한 사람이 됨을
뼈속깊이 박힐 때까지
낭독하고 또 낭독하여
본심을 잃어버리지 않겠다.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공지 영흥도에서 백두산, 한라산까지의 거리 + 인체비교 [1] 지정환 2018.09.25 107
공지 원아(圓我) 유종열 선생님 [7] 김대영 2018.07.01 337
공지 원지수님의 댓글 읽어두기 [8] 유종열 2018.03.20 273
공지 집에서 본 낭독대회에 참여하시는 봄님들께서는 체험기를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2] 유종열 2018.03.07 262
1325 일요일 낭독모임 [4] 최영화 2018.06.18 98
1324 허공을 깨닫는법(09년 11월 14일 감각계발 과정중에서 녹취) [2] 박혜옥 2018.06.17 64
1323 우리의 수행은 마음이 몸돌아봄. 이게 딱딱 맞아 떨어진다. 2017 May 4권 낭독중 말씀 [4] 윤혜남 2018.06.17 62
1322 두뇌에는 무변허공이 뜨고 ᆢ [2] 김명화 2018.06.16 92
1321 안 할 수 없어서 하는 경지 (참말씀 숨죽여봄 65-2에서) [8] 박혜옥 2018.06.16 124
1320 9권 사랑의 완성; 봄의 전지전능한 힘으로 [5] 박혜옥 2018.06.16 47
1319 99마리의 양, 4권 낭독에서 말씀, 2017 May [7] 윤혜남 2018.06.16 76
1318 낭독(11권)과 걷기돌아봄 [2] 이창석 2018.06.16 69
1317 이번 6월 17일 일요일, 법의 만찬이 벌어집니다! [7] 이승현 2018.06.15 115
1316 12권 낭독을 마치고... [7] 하향순 2018.06.15 104
1315 나 지금 여기에....(I am here now.) [6] HughYoon(윤효중) 2018.06.15 66
1314 8권 삶의 완성; 개념정리; 삶의 보람을 위해서 [5] 박혜옥 2018.06.14 57
1313 밖으로 지방선거 수구와 보수의 궤멸을 보고. [1] 이승현 2018.06.14 66
» 제18권 싸우지않고 사는 사람 [6] 최영화 2018.06.13 66
1311 도가 시작되는 것은 하늘이 나를 살린다는 믿음! 2014 July 낭독중 말씀 [2] 윤혜남 2018.06.13 80
1310 신비로운 체험 [7] 안정란 2018.06.13 121
1309 15권 . 둘이 하나가 된 둥근 사람 [7] 김순임 2018.06.12 71
1308 18권 <싸우지 않고 사는 사람> 의 출간이 이미 이것을 예고하지 않았는가? 18권 [5] 윤혜남 2018.06.12 46
1307 원아 선생님과 1대1 면담 [5] 원순(진순희) 2018.06.12 82
1306 [녹음] 걷기돌아봄하면서 목을 의식하는 것과 손바닥의 반응에 대해 [3] 이창석 2018.06.12 64
이 게시판의 최근 댓글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