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봄나라

봄님들의 공부

신비로운 체험

안정란 2018.06.13 06:48 조회 수 : 119

어제 새벽2시가 가까운 늦은시간에 원아님 동영상을 틀어놓고 잠자리에 들었다.
잠을 잔건지 안잔건지 새벽 5시가 되기도 전에 이상하게 얼굴 목 팔이 계속 가려워서

잠을 잘수가 없어 일어나 화장실을 갔다가 잠을 다시 청해 보려 했지만

계속 가려움증 때문에 잘수 없어 아파트 7층 둘래길로 걷기 돌아봄 하러 내려 갔다.


목을 반듯이하고 팔 다리와 가려운 몸에 집중 하면서

손가락 끝에서 느끼는 찌릿찌릿한 느낌을 감각하면서

30분쯤 하다가 집으로 와서 반가부좌를하고

잠시 태양을 쳐다보고 있노라니

태양이 하얗게 보이더니

태양주변에 너무도 예쁜 노랗고 붉은 영롱한 보라 빛의 무지개 처럼
말로 형용할수 없는 빛으로 빛나고 있었다.


잠시 눈을 감아 보아도

인당에서 똑 같은 노랗고 연한

세상에서 처음 보는듯한

초록빛과 붉은 태양이 오래 도록 떠있었다.


너무나 신기한 체험이다
마음은 그저 평온하고 조용할뿐 아무런 미동도 없다


창 밖에는 까치소리 차소리가 들린다


오늘 하루도

가능한 많이 돌아봄 하며

순리대로 되어지는
감사한 아침입니다.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공지 원아(圓我) 유종열 선생님 [7] 김대영 2018.07.01 255
공지 원지수님의 댓글 읽어두기 [8] 유종열 2018.03.20 226
공지 집에서 본 낭독대회에 참여하시는 봄님들께서는 체험기를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1] 유종열 2018.03.07 199
1390 제18권 싸우지않고 사는 사람 [6] 최영화 2018.06.13 65
1389 도가 시작되는 것은 하늘이 나를 살린다는 믿음! 2014 July 낭독중 말씀 [2] 윤혜남 2018.06.13 67
» 신비로운 체험 [7] 안정란 2018.06.13 119
1387 15권 . 둘이 하나가 된 둥근 사람 [7] 김순임 2018.06.12 70
1386 18권 <싸우지 않고 사는 사람> 의 출간이 이미 이것을 예고하지 않았는가? 18권 [5] 윤혜남 2018.06.12 45
1385 원아 선생님과 1대1 면담 [5] 원순(진순희) 2018.06.12 79
1384 [녹음] 걷기돌아봄하면서 목을 의식하는 것과 손바닥의 반응에 대해 [3] 이창석 2018.06.12 62
1383 삼각대를 주문했습니다. [1] file 이창석 2018.06.11 31
1382 9,10권 낭독과 동영상 시청 [3] 이창석 2018.06.11 46
1381 7권을 읽고, 사람의 완성; 텅 비움 [5] 박혜옥 2018.06.11 42
1380 내 존재의 근원에 대한 나름의 고찰 [6] 이영미 2018.06.11 75
1379 6월 10일 일요일 트레킹 녹취록 (우주나, 내가 유지 보존하는데 가장 필요한 힘,안으로 모으는 힘) [6] 이승현 2018.06.11 87
1378 가만있어 봄으로 하단전으로 모여드는 본질의 에너지... [3] 김명화 2018.06.11 55
1377 일요일 낭독트레킹 [4] 최영화 2018.06.11 54
1376 욕심 [6] 안성민 2018.06.10 98
1375 손과 발이 따뜻해 짐 [5] 박원순 2018.06.10 69
1374 나도 60살에 책을 내면서 시작했어요. 12권 낭독중 말씀 Oct 9,2017 [4] 윤혜남 2018.06.10 64
1373 도전 [2] 최영화 2018.06.09 50
1372 8권 삶의 완성을 읽고 [2] 이영미 2018.06.09 37
1371 6권 태양의 탄생 봄나라 [4] 박혜옥 2018.06.09 32
이 게시판의 최근 댓글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