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봄나라

봄님들의 공부

15권 . 둘이 하나가 된 둥근 사람

김순임 2018.06.12 22:18 조회 수 : 85


둘이 하나가 된 둥근 사람!


이책 은 첫장을 열어 보면서 부터


자동으로 화사한 꽃그림을 마주하며


앞동산에서 풍겨오는 

밤꽃향기와 어우러져..


책장을 넘길적마다 

온통으로 허공을 유영하는 듯.****....


암록색 바탕에

흰글씨들이

별처럼 반짝이며


말씀의 기록들이 문장마다 정신이 번쩍들어 

정신이 들게하는 말씀의 글을 타고


무한 허공으로 훨훨***


옥상 평상에 앉아

신선이되여

책읽는 행복을  음미하며


어제 오늘 2일동안 6시간이 걸려 

완독을 하는 축복을 누렸습니다.


늘 봄.돌아봄.오직 봄나라에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공지 영흥도에서 백두산, 한라산까지의 거리 + 인체비교 [1] 지정환 2018.09.25 219
공지 원아(圓我) 유종열 선생님 [7] 김대영 2018.07.01 439
공지 원지수님의 댓글 읽어두기 [8] 유종열 2018.03.20 366
공지 집에서 본 낭독대회에 참여하시는 봄님들께서는 체험기를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2] 유종열 2018.03.07 342
1324 허공을 깨닫는법(09년 11월 14일 감각계발 과정중에서 녹취) [2] 박혜옥 2018.06.17 67
1323 우리의 수행은 마음이 몸돌아봄. 이게 딱딱 맞아 떨어진다. 2017 May 4권 낭독중 말씀 [4] 윤혜남 2018.06.17 71
1322 두뇌에는 무변허공이 뜨고 ᆢ [2] 김명화 2018.06.16 98
1321 안 할 수 없어서 하는 경지 (참말씀 숨죽여봄 65-2에서) [8] 박혜옥 2018.06.16 135
1320 9권 사랑의 완성; 봄의 전지전능한 힘으로 [5] 박혜옥 2018.06.16 59
1319 99마리의 양, 4권 낭독에서 말씀, 2017 May [7] 윤혜남 2018.06.16 91
1318 낭독(11권)과 걷기돌아봄 [2] 이창석 2018.06.16 78
1317 이번 6월 17일 일요일, 법의 만찬이 벌어집니다! [7] 이승현 2018.06.15 125
1316 12권 낭독을 마치고... [7] 하향순 2018.06.15 119
1315 나 지금 여기에....(I am here now.) [6] HughYoon(윤효중) 2018.06.15 75
1314 8권 삶의 완성; 개념정리; 삶의 보람을 위해서 [5] 박혜옥 2018.06.14 66
1313 밖으로 지방선거 수구와 보수의 궤멸을 보고. [1] 이승현 2018.06.14 76
1312 제18권 싸우지않고 사는 사람 [6] 최영화 2018.06.13 71
1311 도가 시작되는 것은 하늘이 나를 살린다는 믿음! 2014 July 낭독중 말씀 [2] 윤혜남 2018.06.13 91
1310 신비로운 체험 [7] 안정란 2018.06.13 144
» 15권 . 둘이 하나가 된 둥근 사람 [7] 김순임 2018.06.12 85
1308 18권 <싸우지 않고 사는 사람> 의 출간이 이미 이것을 예고하지 않았는가? 18권 [5] 윤혜남 2018.06.12 52
1307 원아 선생님과 1대1 면담 [5] 원순(진순희) 2018.06.12 94
1306 [녹음] 걷기돌아봄하면서 목을 의식하는 것과 손바닥의 반응에 대해 [3] 이창석 2018.06.12 77
1305 삼각대를 주문했습니다. [1] file 이창석 2018.06.11 43
이 게시판의 최근 댓글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