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봄나라

봄님들의 공부

걷기 돌아봄 할때


몸은 

걷는데


머리(마음)은 

좌우로 두리번 거리니


몸과 마음이

따로 놀아

분열이 됨에


목이 돌아가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더욱 구체적인 가이드 말씀으로

의식을 목에 두라는 말씀이


이번(6/10일) 걷기 돌아봄에서

새롭게 나왔었습니다.


점심식사를 마친 직후


(정확한 표현이 기억은 안나지만)

원아 선생님께서

걷기돌아봄할때

중심은 어디인가라고

물으심에


당연히

하단전이라 여겨

답을 했으나

아니였습니다.


몸과 마음의 분열이 유발되는 장소인

목에 의식을 두라고 하셨습니다.


목이 중심이였습니다.


전혀 예상치 못한

말씀이셨습니다.


이렇게 되자

좌우로 두리번 거리지 않더라도

계속 목을 의식하며 걸었습니다.


그러자

걷는 동안

손바닥으로 뭔가 꾸물꾸물 스믈스믈

동하는 반응이 있었습니다.


그러면서

중간점검때 정리하게 된것이


앉아 있거나

서있을 때는

충전의 반응이 

주로 발바닥을 위주로 오고


걷기 돌아봄할때는

걷느라 분주한 발바닥보다

한결 여유가 있는

손바닥을 위주로 반응이 온다는것을

발견하고 

정리할 수 있었습니다.


이것으로

걷기 돌아봄하면서

충전이 잘 되고 있는지

점검할 수 있는

체크사항이 생겼고


또한

걸으면서는

충전이 되는 느낌이 없어서

답답했는데

손바닥을 통해서

그것을 가늠하면 된다는 것을

알 수 있는 시간이였습니다.


아무튼

이 내용들이 귀하게 여겨져


중간 점검 당시

원득님께서 녹음기로 녹음하신 내용으로

작업을 하여 공유하려 했으나


야외녹음인지라

잡음이 너무 강하여

작업하긴 곤란해보이고


내용을

공유는 하고 싶고


그렇다보니

글로 이렇게 써보게 됐습니다.



*추가

관련해서 녹음과 동영상으로 작업해봤습니다.

형이상학 강의 게시판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공지 영흥도에서 백두산, 한라산까지의 거리 + 인체비교 [1] 지정환 2018.09.25 128
공지 원아(圓我) 유종열 선생님 [7] 김대영 2018.07.01 361
공지 원지수님의 댓글 읽어두기 [8] 유종열 2018.03.20 296
공지 집에서 본 낭독대회에 참여하시는 봄님들께서는 체험기를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2] 유종열 2018.03.07 281
1307 원아 선생님과 1대1 면담 [5] 원순(진순희) 2018.06.12 83
» [녹음] 걷기돌아봄하면서 목을 의식하는 것과 손바닥의 반응에 대해 [3] 이창석 2018.06.12 65
1305 삼각대를 주문했습니다. [1] file 이창석 2018.06.11 36
1304 9,10권 낭독과 동영상 시청 [3] 이창석 2018.06.11 46
1303 7권을 읽고, 사람의 완성; 텅 비움 [5] 박혜옥 2018.06.11 48
1302 내 존재의 근원에 대한 나름의 고찰 [6] 이영미 2018.06.11 76
1301 6월 10일 일요일 트레킹 녹취록 (우주나, 내가 유지 보존하는데 가장 필요한 힘,안으로 모으는 힘) [6] 이승현 2018.06.11 101
1300 가만있어 봄으로 하단전으로 모여드는 본질의 에너지... [3] 김명화 2018.06.11 60
1299 일요일 낭독트레킹 [4] 최영화 2018.06.11 54
1298 욕심 [6] 안성민 2018.06.10 102
1297 손과 발이 따뜻해 짐 [5] 박원순 2018.06.10 76
1296 나도 60살에 책을 내면서 시작했어요. 12권 낭독중 말씀 Oct 9,2017 [4] 윤혜남 2018.06.10 67
1295 도전 [2] 최영화 2018.06.09 51
1294 8권 삶의 완성을 읽고 [2] 이영미 2018.06.09 37
1293 6권 태양의 탄생 봄나라 [4] 박혜옥 2018.06.09 33
1292 지방자치단체와 관련한 사전투표를 마치고 [5] 이영미 2018.06.09 71
1291 진정한 것은 영체다. 70억이 하나의 영체다. 10/6/17 12권 낭독에서 말씀. [2] 윤혜남 2018.06.09 64
1290 대원력(大願力) [4] 이승현 2018.06.08 67
1289 14.5 내면의 하늘 보기 (하) [3] 김순임 2018.06.08 41
1288 인류의 희망, 신세계를 여는 선생님 말씀과 글들을 기다리며 [3] 이승현 2018.06.07 68
이 게시판의 최근 댓글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