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봄나라

봄님들의 공부

손과 발이 따뜻해 짐

박원순 2018.06.10 08:54 조회 수 : 70

원래 체질이 그런지
잘때 이불을 걷어차며
자는 내가


 갱년기를 맞으며
추워추워 하며 차가워진 몸이
되어 불편해서 추위애
떠는 나가 되어


여름에도 침대반은
전기담요 1단을 켜고
살았는데


봄나라
동영상을 밤새켜놓고
내 무의식에 공부시킨다며
틀어놓고 잠들때가
많았고


 지난 3월 봄나라
홈페이지에 회원가입도
안하고


 원아선생님 메세지도
소리내어 읽고 하다보니


올해는 3월부터

전기담요사용
전혀 않고 살며


회사에서
일하다 보면


특히 오른쪽
발이 설설끓어

이상하게
생각되었지요 .


지금 전철에서도
손과 발에 열감이
느껴집니다 .


머리는 시원하고
손과 발은 따뜻한
심신이 편안하고
행복한


시간이
없는곳으로의
행보로


지금여기
안식과 안락


지상낙원이 있는곳
센터에 가는 중 입니다 .


감사합니다 .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공지 원아(圓我) 유종열 선생님 [7] 김대영 2018.07.01 281
공지 원지수님의 댓글 읽어두기 [8] 유종열 2018.03.20 245
공지 집에서 본 낭독대회에 참여하시는 봄님들께서는 체험기를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2] 유종열 2018.03.07 225
1299 일요일 낭독트레킹 [4] 최영화 2018.06.11 54
1298 욕심 [6] 안성민 2018.06.10 100
» 손과 발이 따뜻해 짐 [5] 박원순 2018.06.10 70
1296 나도 60살에 책을 내면서 시작했어요. 12권 낭독중 말씀 Oct 9,2017 [4] 윤혜남 2018.06.10 66
1295 도전 [2] 최영화 2018.06.09 51
1294 8권 삶의 완성을 읽고 [2] 이영미 2018.06.09 37
1293 6권 태양의 탄생 봄나라 [4] 박혜옥 2018.06.09 33
1292 지방자치단체와 관련한 사전투표를 마치고 [5] 이영미 2018.06.09 70
1291 진정한 것은 영체다. 70억이 하나의 영체다. 10/6/17 12권 낭독에서 말씀. [2] 윤혜남 2018.06.09 64
1290 대원력(大願力) [4] 이승현 2018.06.08 66
1289 14.5 내면의 하늘 보기 (하) [3] 김순임 2018.06.08 41
1288 인류의 희망, 신세계를 여는 선생님 말씀과 글들을 기다리며 [3] 이승현 2018.06.07 68
1287 일상을 수행으로... [3] 하향순 2018.06.07 51
1286 14.5 내면의 하늘 보기(상) [4] 김순임 2018.06.07 39
1285 우뇌중심으로 완전히 바뀌면 머리에 은은한 달이 뜬 셈이리라. 17권 [8] 윤혜남 2018.06.07 71
1284 마음이 몸을 늘봄 옵션 새로운 시작, 소리의 중요성 [4] 이승현 2018.06.06 79
1283 5권 봄나의 증득 [1] 박혜옥 2018.06.06 30
1282 견성 양성 솔성 <김명화 씀> [2] 유종열 2018.06.06 62
1281 태양이 탄생했다란 중심점에 도달했다는 것이며 절대로 빛이 꺼지질 않아., 6권 말씀, 윤혜남 2018.06.05 47
1280 14 숨 죽여 봄 [5] 김순임 2018.06.04 55
이 게시판의 최근 댓글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