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봄나라

봄님들의 공부

책 낭독과 호의불신

박혜옥 2018.03.09 07:08 조회 수 : 60

봄나라 책을 읽는것이 공부의 중요한 길입니다.

책을 읽을때 글자를 눈으로 정확하게 보고

귀로 읽는 자기 소리를 들으면서 낭독을 하면

생각이 일어날 틈이 없어져

눈과 귀의 감각이 계발되어

저절로 마음이 텅 비워져 무심으로 읽을수 있게 됩니다.


이렇게 되기까지도 저는 퍽 오랜시간이 걸렸습니다

왜냐하면,

글의 내용이 확실히 믿어져야만 그러하기 때문입니다.

때로는 그럴까, 그렇겠지, 그럴수도 있겠지 하면서

여러번 읽다보면 점점 수긍이 되는 부분이 많아지고

때로는 기가막힐 정도로 좋다는 생각도 했기 때문입니다.


이제는 어느부분을 읽어도 모두 수긍이 가는데

좀 너무나 분량이 많은것이 아닌가하는 생각도 듭니다.


그렇지 않은 사람들도 많겠지만 제 경우는 그랬습니다.


이번 낭독대회를 맞이해서 좀 열심히 읽어야겠다고 다짐했는데,

불과 하루이틀 만에 안희정 사건을 접하고는 선생님이 8권 봄123에 쓰신 글이 생각나서

책을 읽을때마다 도무지 읽어지질 않았습니다.

깨달으신 분의 안목이 이렇다면...


금강경에 나오는 호의불신(狐疑不信)이 자꾸만 떠올랐습니다.

오늘 아침 선생님 해설하신 글을 읽고 나니,

제가 자기 소견으로만 생각하고 의심했던걸 깨닫게 되었습니다.

현상만으로 상식적으로 생각하는 사람과

본질을 보는 사람의 견해가 이렇게 차이가 있음도 알게됩니다.


부처님 경전을 의심없이 믿고 읽듯이

봄나라 책도 의심없이 낭독할수 있을때,

눈과 귀의 감각을 밝혀 무심을 얻고 일심을 얻어

밝은 지혜를 마음대로 사용하는 사람이 될것을 다시한번 깨닫습니다.

그리고 이치를 통달하여도

재색명리에 끌려가지 않을 기운을 얻는것이

진정한 공부임도 다시 확인하게됩니다.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공지 영흥도에서 백두산, 한라산까지의 거리 + 인체비교 [1] 지정환 2018.09.25 88
공지 원아(圓我) 유종열 선생님 [7] 김대영 2018.07.01 307
공지 원지수님의 댓글 읽어두기 [8] 유종열 2018.03.20 256
공지 집에서 본 낭독대회에 참여하시는 봄님들께서는 체험기를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2] 유종열 2018.03.07 239
858 낭독대회 4일 - [1] 지수연 2018.03.09 54
857 낭독대회 4일 [1] 정정원 2018.03.09 33
856 봄나라낭독법으로, 이치와 기운 양 날개로 하늘을 비상할 수 있다는 믿음이 생기다. 이승현 2018.03.09 47
855 하루 한권씩 (3권 낭독) 이창석 2018.03.09 36
854 미륵보살 반가사유상의 미소 윤혜남 2018.03.09 35
» 책 낭독과 호의불신 [5] 박혜옥 2018.03.09 60
852 낭독대회 3일, 3권 윤혜남 2018.03.09 24
851 낭독대회 3일 - [1] 지수연 2018.03.08 42
850 낭독대회 3일 [2] 정정원 2018.03.08 34
849 낭독대회 2일, 2권 윤혜남 2018.03.08 42
848 정신과 물질 [4] 박혜옥 2018.03.08 71
847 정신개벽을 위한 대문화혁명 (Great Culture Revolution) 이승현 2018.03.08 39
846 공부길로 들어서게 해준 괴로움에 대한 이해 [3] 이창석 2018.03.08 82
845 낭독대회 1일 [4] 정정원 2018.03.07 59
844 낭독대회 2일 [1] 지수연 2018.03.07 63
843 "미투" (Me Too.) [9] HughYoon(윤효중) 2018.03.07 93
842 봄나라 센터를 처음 방문하여 [3] 윤혜남 2018.03.07 65
841 1차 낭독 대회 - 1일째(공부길의 윤곽) [2] 이승현 2018.03.07 57
840 낭독대회 1일차_순간 순간 귀머거리 [2] 이창석 2018.03.07 52
이 게시판의 최근 댓글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