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봄나라

5G 시대의 깨달음을 위한 동영상

1. 견성(見性)을 하기 위한 길 안내

유종열 2018.06.04 13:06 조회 수 : 569

1, 견성(見性)을 하기 위한 길 안내


 (내면(內面)의 하늘 열기)


천지만물 우주만유를 창조하고 운행하기 이전의

태초의 하늘,  본질의 하늘,

온통 하나인 우주의 하늘은

수많은 세월과 시간이 경과하였건만


조금도 움직이지 않고(不動), 변하지 않고(不變),

그대로 내 몸이 차지하고 있는

작은 공간인 내면(內面)의 공간과

내몸의 외부에 존재하는

무한대(無限大)한 외면(外面)의 공간을

합한 하늘이 

우주의 본질의 하늘인 것입니다.


공간(하늘)은

안(內)과 밖(外)의 공간이나

크고(大) 작은(小) 공간이라는

구획이나 담벼락이 없는지라


내 몸이 차지하고 있는 작은 하늘을 열면

내 몸 밖에 있는 무한대의 하늘을 포함한

본질인 하나의 하늘, 전체의 하늘,

우주의 하늘을 연것이 되므로


내 몸 속,

내 골통 속에 있는

하늘을 열어보는 것이

우주의 본질의 하늘을

열어보는 것인 즉


하늘을 여는대

가장 큰 방해가 되는 것은

내면의 하늘을 가리고 덮고 있는

생각이라는 먹구름인지라


이 그림자 먹구름을

본태양의 빛으로

생각돌아봄으로

그림자를 비추면

먹구름이 소멸되어

청천하늘인

내면의 하늘이 열리는 동시에

온통 하나인

태초의 하늘

무한대의 하늘을 엶에


천지만물 우주만유가

내 골통 속에 들어와 담기는

기적 아닌 기적이 일어나

우주의 성품,

하늘의 무한대한 성품을 봄을

견성(見性)이라고 합니다.


견성을 하면

테두리가 없으며

낱이 없는

무한대한 하늘이

내 머리통 속에

다 들어와

합해지므로


육신은 왜소(矮小)하지만

영체(靈體)인 정신으로 말하면

광대무량(廣大無量)하고  

위대(偉大)한 존재라는 사실이 자각되어


일거에 천지만물이라는

재산(財産)의 내재화(內在化)로 

만물의 소유자가 되고


태양을 만든 본태양의 빛

명암일색(明暗一色)의 

주인공(主人公)이 되고


삼라만상의 주인공으로서의  

명예와 

거느리고 다스리고 부리고 쓰는

권능과 이익(利益)을

행사하는 자가 되는 것이니


껍데기가 아닌

알찬 질량(質量)이 있는

진짜 재색명리(財色名利)를

영원히 누리게 되니

이른바

우주의 섭리(攝理)의 실현이요

인간의 완성인 것입니다.


견성(見性)을 하면

하늘의 성품이 

나의 정신에 깃들어

내재화(內在化)되어

하늘에서 이루어진 것과 같이

땅에서 나에게서 이루어진 것입니다. 


견성을 하면

천지만물 우주만유가

나의 내면에 들어와

담기고 포용되어

산도 들도

강도 바다도

하늘도 별도 달도

내 안에 내재화되어

모든 물질이

정신의 보따리 안에

담기어

모두가

내 것이 되니

부자 장자 됨이로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낭독영상) 동지섣달 꽃 본듯이 달 좀 보소! [1] 2018.10.05 409
공지 뇌과학자 질 볼트 테일러의 TED강연 2018.08.23 400
공지 봄나라책 참말씀 모음 (10권에서 15권) [3] 2018.07.28 964
공지 3. 솔성(率性)을 하기 위한 길 안내 2018.06.04 477
공지 2. 양성(養性)을 하기 위한 길 안내 2018.06.04 431
» 1. 견성(見性)을 하기 위한 길 안내 [1] 2018.06.04 569
공지 형이상학(形而上學)을 통한 후천(後天)의 정신개벽(精神開闢)의 길. [7] 2018.05.25 736
102 [녹음] 19.1.4(금) 한번 깨어나 사는 방법이 뭐죠? (책: 한번 깨어나 살자꾸나! / 읽어두기, 봄1) [2] 2019.01.06 194
101 [녹음] 19.1.3(목) 영흥(靈興)과 법흥(法興)이 합하여 하나가 된 형이상학(形而上學) [1] 2019.01.04 214
100 [녹음] 19.1.3(목) 숨을 내뱉는 호(呼)와 숨을 들이쉬는 흡(吸)의 정(靜)과 동(動)의 이치 / 바람처럼 물처럼 살아갑시다. 2019.01.04 157
99 [녹음] 19.1.2(수) 바람처럼 물처럼 살아갑시다. (책:한번 깨어나 살자꾸나, 봄17) 2019.01.03 193
98 [녹음] 18.12.30(일) 두냉족열(頭冷足熱)의 체질로 바뀌게 되면 / 말을 할때 숨을 죽여야 된다는것이 납득이 안됩니다. [7] 2019.01.01 285
97 [녹음] 18.12.28(금) 체질, 기질, 성질을 바꾸는 요령 / 몸이 있기 때문에 마음도 있고 정신도 있고 우주도 있다 2018.12.31 144
96 [녹음] 18.12.28(금) 형이상학에 있어서의 명암온냉(明暗溫冷)의 이치(理致)를 규명(糾明)해 봄 / 화강수승 2018.12.30 138
95 [녹음] 18.12.27(목) 2부, 시작은 '숨쉬어봄'에서 궁극은 '일없습네다'로 끝나는 인간개벽의 길 [1] 2018.12.28 155
94 [녹음]18.12.27(목) 1부, 한법으로 만법을 통하는 숨죽여봄(체질 기질 성질 바꾸기) 2018.12.28 139
93 [녹음] 18.12.26(수) 어째서 숨죽여봄하면 욱하는 분노가 폭발하지 않고 남을 미워하지 않게 되는가? 2018.12.27 148
92 [녹음] 18.12.26(수) 북한사람들이 자주 쓰는 말 '일없습네다'라는 말이 나온 바탕과 배경을 형이상학적으로 규명해봄 2018.12.27 153
91 [녹음] 18.12.25(화) 봄의 시발은 숨죽여봄으로부터 시발된다, 형이상학으로 본 '일없습네다' [1] 2018.12.26 162
90 [동영상] 18.12.23(일) 숨을 쉰다는 말의 진정한 뜻 / 당장 숨을 죽여보면, 숨을 쉬어보면 어떠합니까? / 형이상학 노래(원광대님의 랩) [3] 2018.12.25 141
89 [녹음] 18.12.21(금) 2부, 숨을 죽이고 살아가는 정중동(靜中動)의 이치대로 살아가는 후천개벽을 다 같이 열어갑시다. [4] 2018.12.23 184
88 [녹음] 18.12.21(금) 1부, 숨을 죽인 가운데 살면 누구나 잠재된 감각이 즉각 살아나 일득영득(一得永得)합니다. 2018.12.22 147
87 [녹음] 18.12.20(목) (글 나오기전 말씀) 숨을 죽인 가운데 살면 누구나 잠재된 감각이 즉각 살아나 일득영득(一得永得)합니다. [1] 2018.12.21 160
86 [녹음] 18.12.19(수) (글 나오기전 말씀) 원수가 은인이라는 명제(命題) 하나만 뚫어 대부도(大阜島) 높은 고개 넘어가기만 하면 2018.12.21 121
85 [녹음] 18.12.18(화) 악인과 선인을 어째서 하나라 할 수 있는가?, 하늘이 구도놓은 인간개벽 프로젝트(원화님의 사례) [1] 2018.12.19 165
84 [녹음] 18.12.16(일) 형이상학(形而上學)에서 본 견성(見性), 양성(養性), 솔성지도(率性之道) [3] 2018.12.18 165
83 [녹음] 18.12.14(금) 2부, (글 나오기전 말씀) 호연지기(浩然之氣)를 얻어 자유 평화 행복을 누리려면 [1] 2018.12.15 131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