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봄나라

걷기돌아봄 현장

하늘이 사람에게 자유의지를

에고를, 소아를 용납하였으므로

에고 본위로 대립, 갈등, 투쟁의 삶을

살아보고 난 연후에


자발적으로

스스로

에고의 사용권을 하늘에

자진반납하도록 한

하늘의 구도야말로


사람으로 하여금

하나님을 닮은 만물의 영장으로

키워내고자 하는

거룩한 배려였던 것입니다.


어떠한 경우에도

강제적으로 복종시키거나

권위적으로 타율적으로

율법에 의거 사람을 변화시켜서는

결코 안된다는 확고한 방침이

서 있었던 것입니다.


그러므로 봄공부는

여하한 경우에도

권고하거나 강제하지 않고

자발적으로 발심하여

찾아오는 사람만

봄님으로 받아들이고 있는 것입니다.


일단 오신 분이라면

안내하는대로

책읽기와 걷기 돌아봄에

자발적으로 노력해 볼 일만

남은 것이니

이 점을 깊이 양해해 주시기 바라마지 않습니다.


선생님이 쓰신

이 글을 

시작 전에

먼저 몇 번 읽으며


봄공부의 강령

<문화대혁명 낭독트레킹>의

강령이 완전히 섰다.



하늘이

사람을 키우는데

독재가 아닌

자발성을 주셨듯.


봄나라에서도

똑같이

권고하거나 강제하지 않고


자발적으로 발심하여

찾아오신 분들을

봄님으로 받아 들이며


자발적으로

봄님들은

선생님이 안내하시는

<문화대혁명 낭독트레킹>


책읽기와 걷기돌아봄에

자발적으로 노력한다.



책읽기와 걷기돌아봄..


이 간단한 두가지를

실천하고 실행하면


건강한 신체에

건전한 정신이 이루어진다.


간단하다.

하면 된다.


안하고

별다른 왕도는 봄나라엔 없다.



책읽기 (낭독)



LQkTL1U.jpg


오늘

"내면의 하늘보기(하)"를

다 읽으며

같이 읽은 봄님들 모두

"내면의 하늘, 고향 찾아가는 소상한 길"과

믿고 맡기고 구경하며 사는

"어떻게 살것인가?"의

해답을 알아

그 감명과

공부보람이

이루 말할 수 없었다.



걷기돌아봄 (걷기돌아봄 단체사진)


AwB6N9x.jpg



그동안

오랜 세월

잘 걷지 않고

앉아만 계셨던

김명화님은

갈수록

다리에 힘이

붙으신 것 같다.

몸이 가벼워 지신 것 같다.

하루가 다르게 

달라진 모습을 뵐 수 있었다.


지정환님도

걸음걸이가

조금 불편하지만

끝까지 같이 하였다.

그리고

한 걸음에

갔다 왔다며

소감을 말씀해 주셨다. 



하면 된다.!

걷기 돌아봄 하면

건강한 신체가 될 수 있음을..


책읽기와

걷기돌아봄..


건강한 신체에 건전한 정신..


참으로

자발적으로

믿고 그대로 하면되는


겉에서 보기엔

간단하지만

 

책읽기와 걷기돌아봄

이 실행은

정말 위대하고

엄청난 위력이 있다.


<문화대혁명 낭독트레킹>의 골수는

(낭독)책읽기와

걷기돌아봄이다.


오직

자발적으로

이를 믿고

실행하는 자에게


건강한 신체와

건전한 정신이라는 

복이 온다.


걷기돌아봄 단체사진.JPG


4월 22일 걷기돌아봄 단체사진


QOBNfXR.jpg


4월 15일 걷기돌아봄 단체사진



향후 진행되는

문화대혁명 낭독트레킹의

책읽기, 걷기돌아봄 사진들을


이 계시판에

계속

올려 나가겠습니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봄나라에서 말하는 성지(聖地)란? [1] 2015.10.15 879
68 돌아봄이 없이 자유, 평화, 행복은 공염불, 낭독 걷기돌아봄이 상도(常道)이고 대도(大道)다. [3] file 2018.05.14 155
67 5월 6일 걷기돌아봄 사진 [1] file 2018.05.09 129
66 걷기 돌아봄 중 (2018년 4월 29일) file 2018.04.30 134
65 문화대혁명의 다양한 기반들 (우리 동네 도서관 봄나라책) [2] file 2018.04.25 122
» 책읽기와 걷기돌아봄 사진 들 [문화대혁명 낭독트레킹] [2] file 2018.04.22 178
63 본격적으로 시작된 [문화대혁명 낭독트레킹] [3] file 2018.04.08 179
62 새 시대 새 길 (道)의 시작 [문화대혁명 낭독트레킹] [3] file 2018.04.03 213
61 문화대혁명 낭독트레킹이 진정한 성지순례이다. [14] file 2018.03.26 293
60 돈화문 문화대혁명의 시작: 1차 낭독대회, 1차 걷기돌아봄수련회 [7] file 2018.03.24 209
59 선천의 한계, 후천의 비전을 본 원통보전, 해수관세음보살상, 홍련암이 있는 강원도 양양 낙산사 [4] 2016.12.03 513
58 양양 낙산사 file 2016.12.01 235
57 청풍문화재단지에서 조상들의 노고 선천을 보았고, 후천의 시대를 맞아 모노레일을 타고 비봉산에 날아 올라 천당극락을 보다. [5] 2016.11.28 415
56 아이슬란드의 명암이 하나된 풍광 + 시규어로스 음악 [2] file 2016.11.27 254
55 남한강, 북한강 둘이 하나가 되는 두물머리, 두물경에서, 일월이 하나되는 광경과, 광명의 하늘이 주도하는 소식을 듣고 만세를 부르다. [1] 2016.11.20 312
54 심장을 닮은 의림지에서 파장, 파동으로 옛사람, 현재사람 신구(新舊)가 만나다. [3] 2016.11.18 303
53 이포보 다리 위를 걸으며, 물질개벽(이포보)과 정신개벽(암중명, 명중암, 백야의 풍경)이 아우러진,영육쌍전의 풍경을보다. [2] 2016.11.17 241
52 3. 아이슬란드를 다녀와서 (두 번의 펑크) - 끝 [2] file 2016.09.05 311
51 2. 아이슬란드를 다녀와서 (운기조식 편) file 2016.09.05 200
50 1. 아이슬란드를 다녀와서 (업장소멸 편) [2] file 2016.09.04 292
49 여주 신륵사(神勒寺) 정자(亭子), 강월헌(江月軒)에서 바라본 풍경에 멍해지다. [2] file 2015.12.12 922
이 게시판의 최근 댓글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