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봄나라

공부과정에서 나온 기록

눈은 마음의 창인지라

몸이 훈훈하여 상쾌하고

마음이 텅 비고 고요하여

달빛처럼 화안하면


몸이 아픔과

마음의 괴로움이 없어

안정된 순수의식이 눈동자에 깃들어

생각이라는 바람이 멎음에


눈동자라고 하는 호롱불이

팔랑거리거나 깜빡이지 않고

고정되어 흔들리지 않고


생각이라는 때가 벗겨짐에

마음의 창인 눈동자가

깨끗하고 투명하고 은은한

유리창과 같이 되어


안과 밖

나와 남

주객과 경계가 사라져

온통 하나의 세상이 현전하다.



눈동자가 안정되어

고정된 가운데

달빛처럼 은은한 빛을 발하여

순하고 고운 눈동자가 되면


생각을 내어

상냥한 표정과

언어와 미소를

구사하지 않아도


그 어떤 위로의 말보다

눈으로 말하는

말없는 말이

제일이다.


미소를 짓지 않고

발하는

진정한 미소이다.


이것이 천진면목이다.


이 눈동자 하나 얻기 위해

사람이 삶을 영위한다.






봄 129.

숨 죽여봄.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공지 문화대혁명 낭독트레킹 [12] 이승현 2018.03.25 153
공지 원지수님의 댓글 읽어두기 [8] 유종열 2018.03.20 165
532 似以非(사이비)들이 판을 치는 세상 뒤집어 엎는 수 밖에는 없다. [2] 이순례(봄봄봄) 2018.05.05 36
531 <살림 정보> 새 차 구입 계획이 있으신 분에게 드리는 팁 HughYoon(윤효중) 2018.05.05 34
530 우주는 공놀이 하지, 사람을 공으로 만들려고. 참말씀 May 1,2018 [1] 윤혜남 2018.05.04 33
529 영적으로 보면 내가 부모를 창조한 것입니다. 9권 [5] 윤혜남 2018.05.04 52
528 하늘은 자기가 타고난 잠재력을 실현시키는 사람을 적극 밀어준다. 이순례(봄봄봄) 2018.05.04 38
527 사주팔자를 뜯어 고치는 일 (아는 것이 힘이다.) [11] 이순례(봄봄봄) 2018.05.03 71
526 겉으로는 젊은이들이 강해 보여도 속으로는 아주 허전하게 살고 있다. 6권에서 말씀, June 28 ,2017 [10] 윤혜남 2018.05.03 73
525 자기가 자기를 만나야 우주의 섭리가 이루어진다. [2] 이순례(봄봄봄) 2018.05.03 43
524 사랑의 파장을 일으키려면 [1] 이순례(봄봄봄) 2018.05.02 55
523 봄나는 어떻게 삶을 창조하고 운행하는가 봄 59 토론과 탁마 [8] HughYoon(윤효중) 2018.05.02 83
522 숨죽어봄 [4] 이계남 2018.05.01 55
521 생일이라고 파티하고 그것 다 쓰레기야. 7권에서 말씀 [8] 윤혜남 2018.05.01 57
520 마음은 60조 세포로 이루어진 몸의 반영. [4] 이순례(봄봄봄) 2018.05.01 46
519 볍씨와 하단전 [7] 김난숙 2018.05.01 56
518 본연의 자기는 희로애락에 끌리지 않는 초월자 (만물의 영장) [6] 이순례(봄봄봄) 2018.05.01 42
517 공부하는 이유는 내면적으로 벌을 받지 않고 살기 위함이다. 8권 [7] 윤혜남 2018.04.30 50
516 팔만장경이 이렇게 말 생각 행동에 깨어있음, 3가지로 압축된다, 9권에서 말씀, july,2017 [5] 윤혜남 2018.04.30 42
515 고요를 늘봄 [6] 이순례(봄봄봄) 2018.04.30 76
514 알에서 깨어난 어린애의 걸음마와 말공부 [3] 김난숙 2018.04.29 44
513 정직하고 진실해야 그게 보이거든, 책읽고 늘봄한다고 되나? [8] 이순례(봄봄봄) 2018.04.29 57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