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봄나라

공부과정에서 나온 기록

금요일

평일 낭독반이

모두 끝나고


선생님과 원남님과 남아

이야기를 하는 도중


선생님의

피리어드를 찍는

엄청난 말씀이 쏟아졌다.


이 말씀으로


선생님이

책을 쓰신지

15년..


시작이 있으면

끝이 있듯이

 

선생님 글의

대 단원을 

찍는 말씀이셨다.


그 말씀을 들은 새도

솥이 작다고 늘 울던

소쩍새의 울음도

그쳤다.


이 말씀은

내일 상간으로

선생님 몇 개의 글로

나올 것이며


그 글에 대한 말씀이 

이번

6월 17일 일요일

형이상학 강의로

하실 예정이다.


지난주

일요일에 참석한

17명은

모두

선생님 말씀을

개념화 하며

공명과 공감으로

모두 안에서 이루어지는

대 기적이 벌어졌다.


요사이

선생님 글과 말씀으로

개념화하고

공명하고 공감하면

바로 이루어지는 기적이

참으로 신기하다.


정말 때가 되었나보다!!!


최후의 만찬이

이번 일요일에 벌어집니다~.


특히

지난주 오신 분들은

왠만하면

빠짐없이 

참석하시면


공부의 

비약적인 발전을 이룩할

절호의 찬스가

될 것 같습니다.


또한

멀리 계신분도


참석하는 봄님들의

경청과

공명과 공감으로

성공적으로

형이상학 강의가 녹화되어


그것을

원남님이

심혈을 기울여

최선을 다해

만들 예정이니


꼭 시청하시기를

바랍니다.


선생님의

오사마리 말씀을 듣는 순간


2018년

광명의 하늘의

씨가 완성됨이

생각 납니다.


그 씨가

우리에게 뿌려질

이 번

2018년 6월 17일

일요일이 기다려집니다.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공지 문화대혁명 낭독트레킹 [12] 이승현 2018.03.25 183
공지 원지수님의 댓글 읽어두기 [8] 유종열 2018.03.20 209
678 11권 깨달음의 완성; 정신과 몸과 마음이 진선미로 화함 [3] 박혜옥 2018.06.21 48
677 내면의 하늘보기 상하, 한번 깨어나 살자꾸나 [3] 최영화 2018.06.21 45
676 제14권 숨죽여봄......................................소통과 치유 [3] 이순례(봄봄봄) 2018.06.21 59
675 제14권.숨죽여봄 ...................................마음이 아늑하고 안락하다 [6] 이순례(봄봄봄) 2018.06.21 41
674 제14권 숨죽여봄.......................................이것이 존재의 진실이다. [6] 이순례(봄봄봄) 2018.06.21 50
673 오직 정신만 있어. 제도할 중생이 없어! 7권 참말씀, 2009, July [3] 윤혜남 2018.06.20 35
672 유위로 수승화강 연습하기 (숨을 들이마실때의 주체는?) [3] 이창석 2018.06.20 53
671 성리가 완성되면 과거에 대한 판단 평가 심판이 사라지고, 1&2권 [6] 윤혜남 2018.06.20 33
670 제14권.숨죽여봄 ....................................위대한 침묵 [11] 이순례(봄봄봄) 2018.06.20 58
669 10권 정신의 개벽; 두 가지 천명(天命). [6] 박혜옥 2018.06.19 73
668 제14권, 숨 죽여봄...........................................비밀과 의문이 풀리다. [10] 이순례(봄봄봄) 2018.06.19 70
667 에고란 놈은 자기가 없으면 지구가 망한데. 너가 없으면 더 잘되! 7권 낭독중 말씀 2017, July 윤혜남 2018.06.19 34
666 제13권.마음이 몸을 늘봄.......................적연부동하고 여여부동하여 흔들리지 않는 봄님들 [8] 이순례(봄봄봄) 2018.06.18 87
665 일요일 낭독모임 [4] 최영화 2018.06.18 85
664 허공을 깨닫는법(09년 11월 14일 감각계발 과정중에서 녹취) [2] 박혜옥 2018.06.17 63
663 우리의 수행은 마음이 몸돌아봄. 이게 딱딱 맞아 떨어진다. 2017 May 4권 낭독중 말씀 [4] 윤혜남 2018.06.17 58
662 안 할 수 없어서 하는 경지 (참말씀 숨죽여봄 65-2에서) [7] 박혜옥 2018.06.16 87
661 9권 사랑의 완성; 봄의 전지전능한 힘으로 [5] 박혜옥 2018.06.16 45
660 99마리의 양, 4권 낭독에서 말씀, 2017 May [7] 윤혜남 2018.06.16 63
» 이번 6월 17일 일요일, 법의 만찬이 벌어집니다! [7] 이승현 2018.06.15 111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