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봄나라

 

 

봄나라 

 


대뜸

「봄」이 

나라는 것을 

깨달으면

봄나라가 

어떤 연고로 

지어진 

이름인지 

알 것입니다.

 

나라는 

말은 

나라 국(國)자를 

연상하기 

쉽습니다.


「봄나라라는 말은 

국가를 말하는 것이 아니라

봄이 나다라는 

깨우침에서 

나온 말입니다.

 

봄이 나다 라는 

 말 대신에

이 

나라고 하여 

봄나라가 된 것입니다.

 

봄은 

눈에 보이지 않는 

정신의 광명인지라

당장 깨닫기가 

용이하지 않으므로

숨죽여봄이라고 

봄에 

수식어를 붙여

누구나 깨닫는 길을 

제시한 것입니다.

 

봄을 깨닫는 순간 

언제나 숨죽이고 

보았기 때문입니다.

 

숨죽이고 보

광명을 가리고 있던 

생각이나 감정이 사라지고

다시 일어나지 않으므로

누구나 

텅빈 가운데 있는 광명을 

볼 수 있기 때문입니다.

 

숨을 죽이면 

나갔던 정신이 

돌아와

정신의 광명이 

정신의 광명을 

비추어 보게 되니

이른바 

깨달음입니다.

 

태양을 비롯한 

물성의 빛은 

밖으로만 비출 뿐

안으로 

자기 자신을 

비추지 못하나

정신의 광명인 

영성의 빛은 

밖으로도 비추고

안으로 

자기자신도 

비춥니다.

 

자기 자신이 

우주의 중앙입니다.

정신이 

거처하고 상주해야 할 

집입니다.

 

정신이 제자리를 잡으면

각자가 우주의 주인입니다.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