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봄나라

원아님의 메세지

자연성(自然性)이란

허공성(虛空性) 진공성(眞空性)

청정성(淸淨性) 광명성(光明性)으로


허공성(虛空性)은

공간성(空間性)으로 

내면(內面)의 하늘일진대


구름한점 없는 청정(淸淨)한

내면의 하늘을

진공성(眞空性)이라면


진공성인 무(無)에서

묘하게 유(有)가 생겨나

어둡지도 않고 밝지도 않은

명암일색(明暗一色)의 빛,

본태양(本太陽)의 빛이

광대무량(廣大無量)한

내면의 하늘에

가득차 있으니


무변허공(無邊虛空)을 바탕이라면

본태양의 빛을 근본이라고 할 것입니다.


진공성(眞空性)은

청정성(淸淨性)으로 말미암아

무(無)에서 묘(妙)하게

광명이 현발(現發)하니

진공묘유(眞空妙有)의 소식으로

자연성(自然性)의 이치(理致)가

드러나니 본질에 관한

형이상학(形而上學)이 성립하도다.


광명성에서

모양과 색깔이 있는

입자(particle)와

파장과 파동( wave)으로 화하여

천지만물 우주만유가 창조되니

현상(現象)에 대한 형이하학(形而下學)인

과학이 성립되니


자연성인 하늘에서

무위이화(無爲而化)로

광명이 생기는 이치로

형이상학(形而上學)이 성립하고


광명(光明)에서

입자(粒子)와 파장(波長)이

생기는 사실을 

규명(糾明)하여

형이하학(形而下學)이 성립하도다.


그러므로

자연성의 이치를 드러냄이

형이상학이므로

신화(神話)와 전설(傳說)은

미신(迷信)에 불과하니

종교적인 미신을 척결하고

과학과 맥을 같이 하는

새시대의

형이상학(形而上學)을 신봉하여

후천의 정신개벽(精神開闢)의

잣대로 삼아야 할 것입니다.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