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봄나라

원아님의 메세지

봄 219.


명암일색의

빛을


늘봄하며

이치란


무엇을

뜻하는가?

....................................................


좌뇌본위 

마음위주로

사는

선천의

물질개벽을

위한 

삶은


명인

(明)

낮과, 

어두움인

(暗)

밤으로,


명암이 

()

이원성인지라

(二元性) 


낮에는

아주

밝음으로


사람의

얼굴의

색이 

검은

색인지 

하얀

색인지


얼굴의

모양새가 

잘 생겼는지 

못 생겼는지가

명명백백하여

(明明白白)


좋아하고

싫어하고

사랑하고

미워함이

확실히

구분이

되지만


정신의 색,

본질의 색,


본태양의 빛

조물주의 빛이


어둡지도

않고

밝지도

않고


흑도

(黑)

아니고,


백도

(白)

아니어서,


흑과

(黑)

(白)


반반으로

흑백의

(黑白) 

조화와

형이

있는

회색빛인지라

(灰色)


낮이

밤으로

바뀌는 

찰라인

노을 빛

이나


밤이

낮으로

바뀌는

찰라인 

새벽빛과

같아서


밝지도

어둡지도

않아서


얼굴의

윤곽이

뚜렷하게 

보이지

않아서


잘나고

남이

뚜렷하게

구별이

되지

않아서


자기 맘에

든다 안든다는

사량분별이 

(思量分別) 

일어나지

않아서


모든 사람이 

좋다 싫다는

우월과

열등으로

나누어보지

않고


평등하게

보는지라


사람의

성품이 

크게

다른 것이

아니고


골통 굴

속에 깃든

본질의 빛,


본태양의

빛을


돌아봄으로

늘봄하면서

사느냐


현상계의 

태양의

빛만

보면서

사느냐

라고

하는


분위기나

조건부여에

따라


성인군자

또는

범부로


성품의

격이 

달라질

뿐이지


사람의

성질에

근본적인

차별이 

있는 것이 

아니라는

것을 

알아야

합니다.


어떠한

빛 색에서

사느냐


본질의 빛

속에서

사느냐


현상의 빛

에서

사느냐에 

따라


인품에

격차가

벌어지므로


오로지

자기의

몸동작이

(눈동자, 목, 허리, 팔, 다리)

움직이는

찰라 


돌아봄으로

즉시에

감각하고


자기의

마음이

(생각, 감정) 

움직이는

찰라


즉각

보고

알아차리는


감각을

활성화하여


잠재되어 

기능을

발휘하지

못하던

감각을

살려내어


정신의

속성인 

감각이라는

빛으로


생각이나

감정이라는 

그림자를

빛으로

비추어 

소멸시키면


테두리가

없는 

가이없는 

내면의

하늘을

열고


그 속에

가득 찬

명암일색의

(明暗一色) 

빛을

늘보면서

살게되면


선악시비가

없는 

무심으로

살게 되어


인간의

본질,

본성,

천성을 

회복하게

되니


인간개벽을

이룩하여 


사람을

놓고 

선악미추로 

사량분별을 

하지

않는 


성인군자의

반열에

누구나 

오를 수

있는

것입니다.


이치가

드러나고

보니


성인군자의

씨가

따로 없다는

사실이 

만 천하에

밝혀졌습니다.


그런

점에서

보면

남녀노소

누구나


본래

(本來)

차별이

없으므로


평등하다는

사실이 

입증된

것입니다.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공지 봄 88. 이곳 한반도에서 후천개벽의 대도가 일어나는 까닭? [9] [7] 유종열 2018.09.21 1231
공지 봄 80. 적폐청산(積弊淸算)을 자기 공부에 적용하십시다. [5] [7] 유종열 2018.09.03 805
공지 봄 79. 죽어야 크게 살아난다는 사실을 스스로 자증해봅시다. [25] [7] 유종열 2018.08.31 1224
공지 봄 10. 돌아봄하는 법 [8] 유종열 2018.03.09 428
258 욱하는 성질 하나, 다스리고 고쳐 자유자재하려면 [1] file 유종열 2019.08.28 182
257 (머리말2) 소아본위인 주종관계의 삶에서 대아본위인 주인공의 삶으로 거듭나는 후천개벽의 삶. file 유종열 2019.08.25 80
256 봄 225. 인간은 조물주이면서 피조물인 만물의 영장입니다. 유종열 2019.08.09 127
255 봄 224. <아라마루> 유종열 2019.08.07 127
254 봄 223 사람의 말 소리를 들어보면 그 사람의 인품의 수준을 알 수 있습니다. [1] 유종열 2019.05.27 332
253 봄 222. 5G 시대의 번뇌망상 다스리는 법 [2] 유종열 2019.05.12 273
252 봄 221. 5G 시대의 견성법(見性法) [4] 유종열 2019.05.12 261
251 봄 220. 인간개벽의 길로 넘어가는 아리랑 고개 [2] 유종열 2019.05.10 162
250 봄 219. 명암일색의 빛을 <늘봄>하는 것이 인간개벽이다. [1] 유종열 2019.05.09 165
249 봄 218. 뭘로 가도 서울(soul, 본 태양의 빛)만 보면 된다. [3] 유종열 2019.05.09 174
248 봄 220. 어떤 사람을 깨달은 사람이라고 할 것입니까? [9] update 유종열 2019.05.06 206
» 봄 219. 명암일색의 빛을 늘봄하며 사는 이치란 무엇을 뜻하는가요? [3] 유종열 2019.05.03 188
246 봄 218. 후천의 인간개벽을 위하여 서울(soul)에 나타난 봉황(鳳凰). [1] file 유종열 2019.05.02 154
245 봄 217. 우리의 수도 서울(soul)이라는 말과, 형이상학이 발생한 연원(淵源)과 연관성(聯關性) 고찰. [6] [3] 유종열 2019.04.27 200
244 (머리말1) 봉황(鳳凰)이 지구를 장악(掌握)하고 있는 조각(彫刻)이 뜻하는 의미는? [6] [4] file 유종열 2019.04.27 217
243 봄 216. 형이상학(形而上學)은 초종교(超宗敎)입니다. [2] 유종열 2019.04.26 124
242 봄 215. 공부하는 목적이 있다면 무엇이라고 하겠습니까? [9] [5] 유종열 2019.04.24 274
241 봄 214. 사람을 미워하지 않을 수 있는 확실한 방법 [5] [4] 유종열 2019.04.17 227
240 봄 213. 도봉산(道峯山)과 삼각산(三角山)의 의미 [5] [1] file 유종열 2019.04.09 238
239 봄 15. 창덕궁(昌德宮)과 돈화문(敦化門)의 연원(淵源) [5] [1] file 유종열 2019.04.08 280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