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봄나라

원아님의 메세지

복(福)을 짓는 법(法)이란


자기의 내면(內面)에서

생각으로 말미암아

남들과

대립(對立)

갈등(葛藤)

투쟁(鬪爭)으로

번져나가는 찰라


숨을 죽여

생각에게 억눌려

잠재되어있던


감각을 살려내어


대립 갈등 투쟁을

주시(注視)를 통하여

비추어 보는

<돌아봄>을 하면


생각이 끊어져

생각이 텅빈

무심(無心)이 되어 


싸움으로

더 이상 번지지 않게

사전에 수습(收拾)을

할 때마다


하늘이

자기의 내면의 공간을 

무한대하게

늘어나고 커지게 하여


천지만물

우주만유를 담을 수 있는

큰 그릇을 만들어 줌에


천지간에 가득차 있는

넓고 큰 기운인

호연지기(浩然之氣)라고 하는

복(福)을 선사해주는 것입니다.


호연지기(浩然之氣)를

달리 표현하면


하늘의 으뜸자리이며

센터(center)인

천원(天元),

또는

하단전(下丹田)으로 향하는

일편단심(一片丹心)으로


하단전(下丹田)을 

부리고 쓰는

운기조식(運氣調息)

수승화강(水昇火降)으로


건전한 정신과

건강한 신체를

만들어주니


복(福)중의 복(福)으로

진정한 행복(幸福, happiness)

이라고 할 것입니다.


행복은

재색명리(財色名利)로

결코

누리지 못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봄 89. 이곳 한반도에서 후천개벽의 대도가 일어나는 까닭? [9] 2018.09.21 834
공지 봄 81. 적폐청산(積弊淸算)을 자기 공부에 적용하십시다. [5] 2018.09.03 570
공지 ,봄 80. 죽어야 크게 살아난다는 사실을 스스로 자증해봅시다. [25] 2018.08.31 810
공지 [영상]경주 불국사 석굴암 수련회 (18년8월4-5일) [13] 2018.08.07 635
공지 봄 66. 봄나라(bomnara)에서 본 불국사(佛國寺)와 석굴암(石窟庵) [6] 2018.07.17 982
143 봄 117. 인간개벽을 위한 대도정법 시행령 제1조. [20] 2018.11.01 476
142 봄 116. 꿈 보다 해몽(解夢) [8] 2018.11.01 292
141 봄 115. 숨죽여봄 한 법, 평상심으로 만사형통하여 후천의 인간개벽을 우리가 주도합시다. [10] 2018.10.30 309
140 봄 114. 한자(漢字)의 한, 하나, 일(一) 자(字)의 이치(理致)와 활용(活用) [22] 2018.10.27 582
139 봄 113. 대인(大人)이란 무엇을 말하는가? [3] 2018.10.25 285
138 봄 112. 운기조식은 무위자연으로 간편하게 하는 무법자가 됩시다. [5] 2018.10.25 278
137 봄 111. 남을 나라고 여겨야 하는 까닭 [2] 2018.10.25 273
» 봄 110. 호연지기(浩然之氣)로 행복을 누리며 삽시다. [10] 유종열 2018.10.24 269
135 봄 109. 자유 평화 행복 누리는 사람 됩시다. [6] 2018.10.20 352
134 봄 108. 숨죽여봄으로 숨쉬기를 돌아봄하여 운기조식 수승화강의 능력 증득합시다 [2] 2018.10.20 287
133 봄 107. 우리 모두 <숨죽여봄>으로 침묵을 지켜 평화의 수호자 됩시다. [6] 2018.10.19 333
132 네가지 고개를 넘어 사람을 완성하는 네가지 경지 [4] 2018.10.18 298
131 봄 106. 일월오봉도(日月五峯圖)의 의미(意味) [6] file 2018.10.16 673
130 봄 105. 선천은 재색명리의 추구였다면 후천은 호연지기를 기를 때입니다. [6] 2018.10.13 359
129 봄 104. 성스러울 성자(聖字), 성인(聖人)에 대한 뜻풀이 [8] 2018.10.08 477
128 봄 103, 봄나라 4대 수행법 [3] 2018.10.06 437
127 봄 102. 주객일체(主客一體), 하나인 이치(理致) 2018.10.06 296
126 봄.101 마음과 몸, 심신(心身)의 유연성(柔軟性) 양성(養性)하기 [4] 2018.10.05 368
125 봄 100. 길 도(道) 말할 도(道), 도(道)라는 한자(漢字)를 풀어봄 [10] 2018.10.03 527
124 봄 99. 책상을 두고 마주 앉은 두 사람이 책상 위에 놓여진 핸드폰을 본다면 [2] 2018.10.03 280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