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봄나라

원아님의 메세지



봄 107.


우리 모두

「숨죽여 봄으로


침묵을 지켜


평화의 수호자

됩시다.

.............................................................


개인과 개인간

싸우지 않고 사는 

사람이 되고


국가와 국가 간에

전쟁이

일어나지 않으려면


어떻게 하여야 하는가?


자기를

얕잡아 보거나

무시하거나

음해하거나

욕설을 퍼붇는

순간을 당하면


욱하고 

성질이 일어나고

화가 치밀어


논쟁이 일어나고

싸움이 일어나고

폭력으로 

비화하기도 합니다.


국가 간에도

우발적으로

전쟁이 일어날 수도 

있는 바


어떻게 하여야

욱하고

치솟는 분노를


개인들이 

밖으로

표출시키지 않고


즉각

안으로 

가라앉힐 수 있는

획기적인 

방법이 없을까요?


후천개벽 

인간개벽이

시작되는 

시점을 맞이하여


욱하고 

폭발하는

분노를

다스릴 수 있는 


방법을 깨달아


모든 사람들이 

공유하여야


싸우지 않고 사는 

사람들이 존재하는

평화스러운 

세상이

될 것이기 

때문입니다.


문제 해결의

이치는


밖으로 나가는 

원심력 보다


안으로 

모아 들이는 

구심력이

강하여야


꿈틀거리면서 

폭발하려는

불을 

끌 수 있다는 

것입니다.


어떤 특정의 

사람이 아니고


사람이라면

누구나


그러한 능력을

구사할 수 있는


그러한 방법이 

과연 없겠습니까?


사람 사람 마다 

몸의 중심인 

하단전이 있으며


숨을 

쉬는 

기능이 있으니


특별한 사람만이

가능한

일이 아니고


사람이라면 

누구나

약간의 노력만 하면


순간적으로

치밀어 오르는

분노를


즉시에

가라앉힐 수 있는 

법이 있습니다.


그것은 


속이 상하여

폭발하려고

꿈틀거리며

욱하고 치밀어

폭발하려는 찰라


하단전에 

힘을 

부리면서


숨죽여 봄

하기만 하면


일체의

에너지가

하단전으로 

모여들므로 


아무리 강한 

충동이 일어나도

이 막강한 힘을 

물리치고

외부로 폭발하기에는


역부족인지라


폭발하는 화를

간단히

제압할 수 

있는 것입니다.


앞으로

모든 사람들이


「숨죽여 봄을 

구사할 수 있는 

법을

배우고 

습득하여야


싸우지 않고 사는

어진 사람이 되어


전쟁이 없는

평화로운 

세상의 주인이

되리라고 봅니다.


봄나라에서는

화, 금요일에

이 법을 전수하는


「힐링 교정반을 

운영하여

화가 치밀어 오르게 하는 

경계를 부여한 다음


「숨죽여 봄으로

난국을 평정하는 것이

가능하다는 것을

입증을 통해

습득을 시키고


자신감을 갖도록 하는

수행을 실시하여


평화를 지키는  

평화의 전사를

만들어 내는 일에

박차를 가하고자 합니다.


한마디로 말하면


숨죽여봄에

자유자재가 되어야 

(自由自在)


「돌아 봄」이 

어떤것임을 알아서

숨을 멈추고 있을때나

숨을 들이킬때나

숨을 내쉴때


「돌아 봄」이 

끊어지지않는 

생활이 되면서


숨을 멈추고 있을 

때를

죽음(死)이라고 하면


숨을 

들이키거나 

내쉴 

때를

(生)이라고 

할 수 있으므로


생사자재가

(生死自在)

가능한 이치가 

있는 것입니다.


언제든지

숨죽여봄으로

죽을 수 있음에


죽은자는 

말이 없음에

침묵이 지켜져


논쟁이 

단박 

그치고


싸움을 

미연에 방지하여

평화의 수호자가 

될 수 있는 것입니다.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공지 봄 88. 이곳 한반도에서 후천개벽의 대도가 일어나는 까닭? [9] [7] 유종열 2018.09.21 1218
공지 봄 80. 적폐청산(積弊淸算)을 자기 공부에 적용하십시다. [5] [7] 유종열 2018.09.03 798
공지 봄 79. 죽어야 크게 살아난다는 사실을 스스로 자증해봅시다. [25] [7] 유종열 2018.08.31 1217
공지 봄 10. 돌아봄하는 법 [8] 유종열 2018.03.09 413
138 봄 114. 한자(漢字)의 한, 하나 일(一)의 이치(理致)와 활용(活用) [22] 유종열 2018.10.27 629
137 봄 113. 대인(大人)이란 무엇을 말하는가? [3] 유종열 2018.10.25 298
136 봄 112. 바람불고 물결치듯 무위자연(無爲自然)으로 절로 절로 저절로 살아봅시다. [5] 유종열 2018.10.25 297
135 봄 111. 남이 바로 나인 증거 [2] 유종열 2018.10.25 286
134 봄 110. 호연지기(浩然之氣)로 행복(幸福)을 누리며 삽시다. [10] 유종열 2018.10.24 286
133 봄 109. 자유 평화 행복 누리는 사람 됩시다. [6] 유종열 2018.10.20 383
132 봄 108. 「숨죽여 봄」으로 숨쉬기를 「돌아 봄」하여 운기조식 수승화강의 능력 증득합시다 [2] 유종열 2018.10.20 315
» 봄 107. 우리 모두 「숨죽여 봄」으로 침묵을 지켜 평화의 수호자 됩시다. [6] [3] 유종열 2018.10.19 372
130 봄 106. 네가지 고개를 넘어 사람을 완성하는 네가지 경지 [4] [4] 유종열 2018.10.18 367
129 봄 105. 일월오봉도(日月五峯圖)의 의미(意味) [6] file 유종열 2018.10.16 788
128 봄 104. 선천은 재색명리의 추구였다면 후천은 호연지기를 기를 때입니다. [6] 유종열 2018.10.13 403
127 봄 103. 성스러울 성자(聖字), 성인(聖人)에 대한 뜻풀이 [8] 유종열 2018.10.08 530
126 봄 102. 봄나라 4대 수행법 [3] 유종열 2018.10.06 477
125 봄 101. 주객일체(主客一體), 하나인 이치(理致) 유종열 2018.10.06 316
124 봄 100. 마음과 몸, 심신(心身)의 유연성(柔軟性) 양성(養性)하기 [4] 유종열 2018.10.05 401
123 봄 99. 길 도(道) 말할 도(道), 도(道)라는 한자(漢字)를 풀어봄 [10] 유종열 2018.10.03 581
122 봄 98. 책상을 두고 마주 앉은 두 사람이 책상 위에 놓여진 셀폰(cellphone)을 본다면 [2] 유종열 2018.10.03 307
121 봄 97. 명경지수(明鏡止水)와 같은 본성 천성 영성 무심 정신을 보존합시다. [4] 유종열 2018.09.30 412
120 봄 96. 몸의 아픔과 마음의 괴로움을 「몸 돌아 봄」,「마음 돌아 봄」이라는 신통력(神通力)으로 즉각 치유(治癒)하면서 삽시다. [10] update 유종열 2018.09.29 491
119 봄 95. 음양(陰陽)으로 본 손바닥과 손등의 관계 [5] update 유종열 2018.09.28 366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