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봄나라

봄 95.


음양으로

(陰陽)


손바닥과

손등의

관계

.......................................................................


명과 

(明)

암,

(暗)


양과 

(陽)

음이

(陰)


하나인 

이치에서


연역을 하면

(演繹, 

deduction)


손바닥과 

손등이

각각이 

아니고

하나이고


손바닥을

안이라고 

(內)

보면

음이라고 

(陰)

할 수 

있고


손등을

밖이라고 

(外)

보면 

양이라고 

(陽)

할 수 

있으나


빛으로

손바닥을 

비추면

손바닥이 

밝으므로

양이 

(陽)

되고

손등이 

어두우므로 

이 

(陰)

되며


반대로

빛으로

손등을 

비추면

손등이 

밝으므로

양이 

(陽)

되고

손바닥이 

어두우므로

음이 

(陰)

되니


그 때 

그 때 

상황에 

따라


밝으면 

양이 

(陽)

되고


어두우면 

음이 

(陰)

되므로


손바닥과 

손등을

음양으로 

판별할 때


고정된 것도 

아니고

불변하는 것도 

아니고


오직 

그 때 

그 때


명암에 

(明暗)

따라

손등과 

손바닥이


(陰) 

또는 

양으로

(陽)

바뀌어지는 

것입니다.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공지 봄 88. 이곳 한반도에서 후천개벽의 대도가 일어나는 까닭? [9] [7] 유종열 2018.09.21 1284
공지 봄 80. 적폐청산(積弊淸算)을 자기 공부에 적용하십시다. [5] [7] 유종열 2018.09.03 830
공지 봄 79. 죽어야 크게 살아난다는 사실을 스스로 자증해봅시다. [25] [7] 유종열 2018.08.31 1255
공지 봄 10. 「돌아 봄」하는 법 [9] 유종열 2018.03.09 485
» 봄 95. 음양(陰陽)으로 본 손바닥과 손등의 관계 [5] 유종열 2018.09.28 384
118 봄 94. 「낭독수행」과 「걷기 돌아 봄」 수행(修行)의 품격(品格)과 미학(美學) [5] 유종열 2018.09.28 375
117 봄 93. 음(陰)과 양(陽)이 하나인 이치(理致) [3] 유종열 2018.09.27 336
116 봄 92. 육체(肉體)의 통일과 정신(精神)의 통일 그리고 영육쌍전(靈肉雙全) [2] 유종열 2018.09.26 383
115 봄 91. 생각과 감각의 갈라치기 [4] 유종열 2018.09.26 402
114 봄 90. 밀양아리랑과 봄나라 [6] 유종열 2018.09.24 1557
113 봄 89. 아리 아리랑, 스리 스리랑, 아라리가 났네 [4] 유종열 2018.09.22 559
112 봄 88. 이곳 한반도에서 후천개벽의 대도가 일어나는 까닭? [9] [7] file 유종열 2018.09.21 1284
111 봄 87. 형이상학(形而上學)의 골자(骨子) [13] 유종열 2018.09.20 529
110 봄 86. 남을 미워하거나 화를 내지 않고 사는 사람이 됩시다. [7] 유종열 2018.09.15 490
109 봄 85. 신언서판(身言書判)에 대한 현대적 해석 [8] 유종열 2018.09.13 502
108 봄 84. 봄나라에서 본 상제문화(喪祭文化) 소고(小考) [4] 유종열 2018.09.13 344
107 봄 83. 생사라고 하는 꿈에서 깨어나 거듭나야 「지금 여기」라는 열반락을 누립니다. [4] 유종열 2018.09.12 417
106 봄 82. 낭독수행(朗讀修行)을 통한 양성법(養性法) [6] 유종열 2018.09.08 367
105 봄 81. 적폐청산(積弊淸算)을 통한 힐링(healing)과 교정(矯正) [4] 유종열 2018.09.08 330
104 봄 80. 적폐청산(積弊淸算)을 자기 공부에 적용하십시다. [5] [7] 유종열 2018.09.03 830
103 봄 79. 죽어야 크게 살아난다는 사실을 스스로 자증해봅시다. [25] [7] 유종열 2018.08.31 1255
102 봄 78. 섬 도(島)와 길 도(道), 불통(不通)과 소통(疏通) [3] 유종열 2018.08.29 337
101 봄 77. 정신의 빛이 나갔나 들었나? [3] 유종열 2018.08.28 505
100 봄 76. 「숨죽여 봄」을 통하여 생사의 이치를 「깨달아 봄」 [6] 유종열 2018.08.25 478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