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봄나라

봄 89.


아리

아리랑


스리

스리랑


아라리가 났네    

..................................

     

아리랑 가사


아리랑

아리랑

아라리오


아리랑

고개를

넘어간다.


나를 
버리고

가시는

님은

십리도

못가서

발병 난다.


<해석A>


내가

무엇인지?

알리라

알리라 


이치를

알고싶다.


알리라 ,


아리랑

고개를

넘어간다.


몸과

마음을

버리고


재색명리를

(財色名利)

구하는

님은


단박 

몸병,

마음병이

난다.



<해석B>


내가

누구인지

알고싶다.


나의

본질이

(本質)

무엇인지

알고싶다.


알고싶어 

몸안으로

돌아가는 

오르막길을

넘어서

간다.


몸을

버리고 


밖으로

가시는 

님은


십리도

못가서


몸을

상실하여 


귀신이

(鬼神)

되고


마음(감각)을

상실하여 


동물이

(動物)

되고 만다.


아리

아리랑

스리

스리랑

아라리가

났네


알고자 

회광반조하는

(廻光返照)


일념의

(一念)

지속으로


암흑도

(暗黑)

아니고

광명도

(光明)

아닌


명암일색의

(明暗 一 色)

빛을

보고


스리슬쩍 

「늘봄의 눈」이

떠지니


이치가

(理致)


훤하게 

드러나

보이는 구나!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공지 봄 88. 이곳 한반도에서 후천개벽의 대도가 일어나는 까닭? [9] [7] 유종열 2018.09.21 1284
공지 봄 80. 적폐청산(積弊淸算)을 자기 공부에 적용하십시다. [5] [7] 유종열 2018.09.03 830
공지 봄 79. 죽어야 크게 살아난다는 사실을 스스로 자증해봅시다. [25] [7] 유종열 2018.08.31 1255
공지 봄 10. 「돌아 봄」하는 법 [9] 유종열 2018.03.09 485
119 봄 95. 음양(陰陽)으로 본 손바닥과 손등의 관계 [5] 유종열 2018.09.28 384
118 봄 94. 「낭독수행」과 「걷기 돌아 봄」 수행(修行)의 품격(品格)과 미학(美學) [5] 유종열 2018.09.28 375
117 봄 93. 음(陰)과 양(陽)이 하나인 이치(理致) [3] 유종열 2018.09.27 336
116 봄 92. 육체(肉體)의 통일과 정신(精神)의 통일 그리고 영육쌍전(靈肉雙全) [2] 유종열 2018.09.26 383
115 봄 91. 생각과 감각의 갈라치기 [4] 유종열 2018.09.26 402
114 봄 90. 밀양아리랑과 봄나라 [6] 유종열 2018.09.24 1557
» 봄 89. 아리 아리랑, 스리 스리랑, 아라리가 났네 [4] 유종열 2018.09.22 559
112 봄 88. 이곳 한반도에서 후천개벽의 대도가 일어나는 까닭? [9] [7] file 유종열 2018.09.21 1284
111 봄 87. 형이상학(形而上學)의 골자(骨子) [13] 유종열 2018.09.20 529
110 봄 86. 남을 미워하거나 화를 내지 않고 사는 사람이 됩시다. [7] 유종열 2018.09.15 490
109 봄 85. 신언서판(身言書判)에 대한 현대적 해석 [8] 유종열 2018.09.13 502
108 봄 84. 봄나라에서 본 상제문화(喪祭文化) 소고(小考) [4] 유종열 2018.09.13 344
107 봄 83. 생사라고 하는 꿈에서 깨어나 거듭나야 「지금 여기」라는 열반락을 누립니다. [4] 유종열 2018.09.12 417
106 봄 82. 낭독수행(朗讀修行)을 통한 양성법(養性法) [6] 유종열 2018.09.08 367
105 봄 81. 적폐청산(積弊淸算)을 통한 힐링(healing)과 교정(矯正) [4] 유종열 2018.09.08 330
104 봄 80. 적폐청산(積弊淸算)을 자기 공부에 적용하십시다. [5] [7] 유종열 2018.09.03 830
103 봄 79. 죽어야 크게 살아난다는 사실을 스스로 자증해봅시다. [25] [7] 유종열 2018.08.31 1255
102 봄 78. 섬 도(島)와 길 도(道), 불통(不通)과 소통(疏通) [3] 유종열 2018.08.29 337
101 봄 77. 정신의 빛이 나갔나 들었나? [3] 유종열 2018.08.28 505
100 봄 76. 「숨죽여 봄」을 통하여 생사의 이치를 「깨달아 봄」 [6] 유종열 2018.08.25 478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