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봄나라

봄 85.


신언서판에 

(身言書判)

대한


현대적 해석

(現代的 解釋)

.........................................................


신언서판이란

(身言書判) 

말은 

원래


당나라 때 

관리를 

선발하는

기준으로

풍채와

(身)

언변과 

(言)

문장력과

(書)

판단력으로

(判)


선비가 지녀야 할

네가지 미덕을 

            (美德)

말하였습니다.


그러나

선천 오만년 동안


좌뇌본위 

생각위주로 

(intelligence)

물질개벽을 

위하여 

살아왔던

선천을 

(先天)

마감하고


우뇌 본위 

감각위주로 

(consciousness)

바뀌는

후천개벽의 

(後天開闢)

원년을 

(元年)

맞이하여


사람의 

신언서판을 

(身言書判)

보고


누구나 

감각으로

사람의 

됨됨이를 

대뜸 

간파하는 

(看破)

시절이 

오면


그러한 시대를 

일러

대명천지가 

(大明天地)

왔다고 

하는 

것입니다.


사람의 

얼굴

신체 중의 

간판에 

(看板)

해당하는

얼이 

(정신)

들어있는 

굴인지라

(窟)


정신의 

속성이며

명암일색인

(明暗一色)


본태양의 

(本太陽)

빛인

감각으로


사람의 

얼굴을 

보는 순간

기색을 

(氣色)

살펴


차가운 

냉기인지

따뜻한 

열기인지


색이

(色)

청한지

(淸)

탁한지를 

(濁)

보고 


그 

인품을 

(人品) 

대뜸 

알 수 있고


또한

그 사람의 

말소리를 

들어보면

단전에서 

나오는

중심이 

(中心)

잡혀서 

나오는 

소리인지


목에서 

나오는

천박한 

(淺薄)

소리인지


고저장단이 

절도에 

(節度)

맞는

소리인지 

아닌지


듣는 

순간 

감이 

잡히고


그 사람이 

쓴 

을 읽어보면

(文)

단순히

지식의 

나열에서 

나온 

글인지


모르는 

자리인 

무심에서

창조적으로 

나온 

글인지

여부를 

(與否)

알 수 

있으며


판단할 

이란

(判)

그 사람의 

말이나 글이

이치가 

(理致)

뒷바침되어 

나온

말이나 

글인지 

여부를 

보면


그 사람의 

판단력의 

수준이

어느 정도인지 

알 수 있는 

법입니다.


봄나라 

형이상학 책

(形而上學   冊)

큰소리로 

읽으면서

자기 귀로 

자기가 

읽는 

소리를

명료하게 

들을 수 

있고


낭독을 

(朗讀)

하는 

소리를

듣지 않기가

더 어려울 

지경이 

되면


남의 소리를 

듣자마자

그 사람이 

어떤 

사람인지


즉각 

간파하는

(看破)

신통력이 

(神通力)

생기니


신언서판

(身言書判)

네가지를 

다 보지 

않아도


말소리 

하나만 

들어도 

충분한

관음의 시대

(觀音)    (時代)

도래하였음을 

강조하는 바 

입니다.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공지 봄 88. 이곳 한반도에서 후천개벽의 대도가 일어나는 까닭? [9] [7] 유종열 2018.09.21 1284
공지 봄 80. 적폐청산(積弊淸算)을 자기 공부에 적용하십시다. [5] [7] 유종열 2018.09.03 830
공지 봄 79. 죽어야 크게 살아난다는 사실을 스스로 자증해봅시다. [25] [7] 유종열 2018.08.31 1255
공지 봄 10. 「돌아 봄」하는 법 [9] 유종열 2018.03.09 485
119 봄 95. 음양(陰陽)으로 본 손바닥과 손등의 관계 [5] 유종열 2018.09.28 384
118 봄 94. 「낭독수행」과 「걷기 돌아 봄」 수행(修行)의 품격(品格)과 미학(美學) [5] 유종열 2018.09.28 375
117 봄 93. 음(陰)과 양(陽)이 하나인 이치(理致) [3] 유종열 2018.09.27 336
116 봄 92. 육체(肉體)의 통일과 정신(精神)의 통일 그리고 영육쌍전(靈肉雙全) [2] 유종열 2018.09.26 383
115 봄 91. 생각과 감각의 갈라치기 [4] 유종열 2018.09.26 402
114 봄 90. 밀양아리랑과 봄나라 [6] 유종열 2018.09.24 1557
113 봄 89. 아리 아리랑, 스리 스리랑, 아라리가 났네 [4] 유종열 2018.09.22 559
112 봄 88. 이곳 한반도에서 후천개벽의 대도가 일어나는 까닭? [9] [7] file 유종열 2018.09.21 1284
111 봄 87. 형이상학(形而上學)의 골자(骨子) [13] 유종열 2018.09.20 529
110 봄 86. 남을 미워하거나 화를 내지 않고 사는 사람이 됩시다. [7] 유종열 2018.09.15 490
» 봄 85. 신언서판(身言書判)에 대한 현대적 해석 [8] 유종열 2018.09.13 502
108 봄 84. 봄나라에서 본 상제문화(喪祭文化) 소고(小考) [4] 유종열 2018.09.13 344
107 봄 83. 생사라고 하는 꿈에서 깨어나 거듭나야 「지금 여기」라는 열반락을 누립니다. [4] 유종열 2018.09.12 417
106 봄 82. 낭독수행(朗讀修行)을 통한 양성법(養性法) [6] 유종열 2018.09.08 367
105 봄 81. 적폐청산(積弊淸算)을 통한 힐링(healing)과 교정(矯正) [4] 유종열 2018.09.08 330
104 봄 80. 적폐청산(積弊淸算)을 자기 공부에 적용하십시다. [5] [7] 유종열 2018.09.03 830
103 봄 79. 죽어야 크게 살아난다는 사실을 스스로 자증해봅시다. [25] [7] 유종열 2018.08.31 1255
102 봄 78. 섬 도(島)와 길 도(道), 불통(不通)과 소통(疏通) [3] 유종열 2018.08.29 337
101 봄 77. 정신의 빛이 나갔나 들었나? [3] 유종열 2018.08.28 505
100 봄 76. 「숨죽여 봄」을 통하여 생사의 이치를 「깨달아 봄」 [6] 유종열 2018.08.25 478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