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봄나라

원아님의 메세지

정신(精神)이 우주(宇宙)로다.

유종열 2018.06.21 13:04 조회 수 : 372

정신(精神)은

하늘의 광명이요

광명의 하늘이라


하늘이란

공간(空間)을 말하고

공간이라도

테두리가 없는

무한대(無限大)한 공간(空間)이고

또한

낱이 없는

무한소(無限小)의 공간(空間)이니


이 둘을 합한

무한공간을 일러

무한(無限)한 하늘이라고도 할 것이며


무한한 하늘 안에

깃들어있는

환하고도 훤한

광명이 있으니


어두운 암흑(暗黑)과

밝은 광명(光明)이

반반(半半)으로 구성되어

어느 한쪽으로

치우치거나

기울어지지않아

혼연일체(渾然一體)인지라


만고(萬古)에 어길 수 없는

바를 정(正)의 표준이 되도다.


그리하여

둥근 하늘을 본받아

보고, 듣고, 숨쉬고, 먹고 말하는

눈, 귀, 코, 입이 달린

사람의 얼굴과


빛이 외부적으로만 비추고

안으로 자기 자신을 비추지 못하여  

빛이 물질이라는 벽에

가리어지고 차단된 가운데 

그림자를 드리우는 

태양(太陽)의 빛으로 만들어진

유심본위(有心本位),

생각위주인

좌뇌(左腦)와


빛이 밖으로나 안으로

동시에 비추어

그림자를 드리우지 않는 

본태양(本太陽)의 빛으로 만들어진

무심본위(無心本位),

순수의식으로 작동하는

감각위주인

우뇌(右腦)가

만들어져

 

얼굴과 두뇌(頭腦)가 되었으니

이를 마음 심(心)이라고 일컫고

여기에 목을 달아내어

기도(氣道)와 식도(食道)와 혈도(血道)를 만든 다음


기도와 연결된 폐장과

혈도(血道)를 연결시키는 심장을 만들어

가슴을 만들었고


식도와 연결된

위장을 비롯한 내장이 생겨나

음식물의 소화 흡수작용을 하기 위한

아랫배가 생겨났고


걸어다니기 위해서

좌우에 한쌍의 다리가 만들어졌고

의식주 생활을 영위하기 위하여

좌우에 한쌍의 팔이 만들어진 것입니다.


코(氣道)를 통하여 흡수한 공기중의 냉기는

두뇌에서 열기를 냉각시키는데 사용하고

나머지 열기와 산소는 폐를 통해 심장에 전달하고


입을 통하여 흡수한 음식물은 씹어서 삼켜

식도(食道)를 통하여 위장(胃腸)을 거쳐

소장(小腸) 대장(大腸)을

통과하면서

수분(水分)은 양쪽의 신장(腎腸)을 거쳐

방광에 보관하였다가

밖으로 내보내고

각종의 영양가(營養價)는 

간(肝)에 저장한 다음

필요시에 혈도(血道)를 통해

용처(用處)에 공급(供給)하도록

심신(心身)이 일체(一體)인

육체(肉體)가 만들어졌으니


정신(精神)인

무한하늘의 성품과

명암일색(明暗一色)의 빛을 따라

둥근 두뇌와 얼굴이 만들어져

마음심(心)이 만들어졌고


몸을 움직이도록 하기 위하여

에너지를 섭취하는 기관으로

호흡기관과 소화기관과

순환기관을 만들고

영양가를 저장하고

찌꺼기를 배출하는  

몸신 (身)이 만들어졌으니


정신(精神)이

자기의 성품(性稟)에 따라 

심신(心身)인

육체(肉體)를 만들었으니


정신이

하늘의 광명이요

광명의 하늘이고


정신이

심신(心身)이고

심(心)과 신(身)을 합하여

육체(肉體)라고 하니


본 태양인 우뇌와

태양인 좌뇌가

상통하여

머리가 되었고


목을 통하여

마음과 몸이

하나가 되어

육체가 된 것이니


육체가 정신이로구나!


그러니

영성이 물성이고

정신이 육체로다.


물질의 안에도 공간이 있고

물질의 밖에도 공간이 있으니

물질이 공간이고

공간이 물질이로구나~


그런즉

하늘이 공간이니

하늘을 육신이라고 해도

무방(無妨)하구나


색즉시공(色卽是空)이고

공즉시색(空卽是色)이라는 말이

바로 그 말이구나.


그러니

정신이 하늘이요

하늘이 우주로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이곳 한반도에서 후천개벽의 대도가 일어나는 까닭? [9] 2018.09.21 455
공지 적폐청산(積弊淸算)을 자기 공부에 적용하십시다. [5] 2018.09.03 320
공지 죽어야 크게 살아난다는 사실을 스스로 자증해봅시다. [25] 2018.08.31 520
공지 [영상]경주 불국사 석굴암 수련회 (18년8월4-5일) [13] 2018.08.07 470
공지 봄나라(bomnara)에서 본 불국사(佛國寺)와 석굴암(石窟庵) [5] 2018.07.17 657
93 진정한 충효(忠孝)란 무엇을 말하나요? [7] 2018.07.21 348
92 천수천안(千手千眼) 관자재보살(觀自在菩薩)의 경지란? [5] 2018.07.19 308
91 천당극락(天堂極樂) 가는 길(道) 안내 [2] 2018.07.19 235
90 봄나라(bomnara)에서 본 불국사(佛國寺)와 석굴암(石窟庵) [5] file 2018.07.17 657
89 단통심(丹通心)과 신통심(神通心)의 차이 [5] 2018.07.17 230
88 걷기 돌아봄 수행(修行)에서 본 정중동(靜中動)의 이치(理致) [5] 2018.07.14 255
87 상대적인 시선에서 절대적인 시선으로 [5] 2018.07.14 224
86 상단의 두뇌개혁, 중단의 심페기능 개혁, 하단에 정신의 점 찍어 운기조식하기 [5] 2018.07.10 306
85 <걷기 돌아봄>에서 목을 고정시킨 채로 걸어가다가 보면 [4] 2018.07.10 215
84 <걷기 돌아봄>에서 내면의 중심에 점을 찍고 내면의 하늘 여는 법 [11] 2018.07.08 468
83 봄나라 공부의 과정, 송도(松島)에서 영흥도(靈興島)까지 요약정리 [6] 2018.07.07 309
82 봄나라에서 말하는 형이상학(形而上學)이란? [6] 2018.06.30 325
81 금강불괴신(金剛不壞身)이란? [8] 2018.06.28 375
80 봄나라 로고(logo)를 통한 인간개벽(人間開闢)의 길 [6] file 2018.06.25 425
79 인간개벽(人間開闢)의 시대(時代)를 선언(宣言)합니다. [10] 2018.06.22 420
78 일편단심(一片丹心)으로 하단전(下丹田)을 여의지 맙시다. [11] 2018.06.22 370
» 정신(精神)이 우주(宇宙)로다. [13] 유종열 2018.06.21 372
76 정신이 들었다는 말은 구체적으로 어디에 무엇이 들었다는 말인가? [7] 2018.06.18 344
75 유위적으로 생명의 호흡(단전호흡)을 하는 방법 [6] 2018.06.18 362
74 두뇌에는 무변허공(無邊虛空)이 뜨고, 몸(가슴, 배, 팔, 다리)에는 본태양이 뜨니 <광명의 하늘>이 임재하는 후천이 시작되도다. [9] 2018.06.16 314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