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봄나라

원아님의 메세지

정신이 들었나? 나갔나?

정신차려라!

라는 말이


우리들 조상님들이

대대손손 (代代孫孫)

당부하여 내려오던

형이상학적인 언사인대


이제는 그런 말 조차

더 이상 듣지 못하여

사라진 형편이다.


우주가 창조되고 운행되기

이전의

본질적인 우주란 무엇인가?


하늘의 광명이요

광명의 하늘이라고

표현해 본 다음

이 말을 나에게 대입해보니

정신이라는 말의 뜻과도

일맥상통(一脈相通)하는

감이 없지 않으니


외부적인 우주라는 말을

안으로 나에게 대입해보니

정신이라는 말과 꼭 같음을

발견하게 되는지라


정신이 들었다는 말은

구체적으로

무엇이 어디에 들었다는 말인가?


무변허공(無邊虛空)에

가득찬 

무량광(無量光),


<하늘의 광명>(本太陽)

<광명의 하늘>과 같은

단어가 떠오르니


정신(精神)이 들었다는 말은


두뇌 속에 무변허공이

내재화(內在化)되고


몸 (가슴 배 팔 다리) 속에

무량광, 본태양이라는

열기와 뜨거움이

내재화(內在化) 된 것을

이르는 말인 줄 알겠도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봄나라(bomnara)에서 본 불국사(佛國寺)와 석굴암(石窟庵) [1] 2018.07.17 179
91 천수천안(千手千眼) 관자재보살(觀自在菩薩)의 경지란? [3] 2018.07.19 80
90 천당극락(天堂極樂) 가는 길(道) 안내 [2] update 2018.07.19 89
89 단통심(丹通心)과 신통심(神通心)의 차이 [5] 2018.07.17 114
88 걷기 돌아봄 수행(修行)에서 본 정중동(靜中動)의 이치(理致) [5] 2018.07.14 165
87 상대적인 시선에서 절대적인 시선으로 [5] 2018.07.14 138
86 상단의 두뇌개혁, 중단의 심페기능 개혁, 하단에 정신의 점 찍어 운기조식하기 [3] 2018.07.10 209
85 <걷기 돌아봄>에서 목을 고정시킨 채로 걸어가다가 보면 [4] 2018.07.10 144
84 <걷기 돌아봄>에서 내면의 중심에 점을 찍고 내면의 하늘 여는 법 [11] 2018.07.08 288
83 봄나라 공부의 과정, 송도(松島)에서 영흥도(靈興島)까지 요약정리 [6] 2018.07.07 220
82 봄나라에서 말하는 형이상학(形而上學)이란? [6] 2018.06.30 230
81 금강불괴신(金剛不壞身)이란 무엇을 뜻하는 말인가? [8] 2018.06.28 275
80 봄나라 로고(logo)를 통한 인간개벽(人間開闢)의 길 [6] file 2018.06.25 321
79 인간개벽(人間開闢)의 시대(時代)를 선언(宣言)합니다. [10] 2018.06.22 350
78 일편단심(一片丹心)으로 하단전(下丹田)을 여의지 맙시다. [11] 2018.06.22 291
77 정신(精神)이 우주(宇宙)로다. [13] 2018.06.21 286
» 정신이 들었다는 말은 구체적으로 어디에 무엇이 들었다는 말인가? [7] 유종열 2018.06.18 275
75 유위적으로 생명의 호흡(단전호흡)을 하는 방법 [6] 2018.06.18 271
74 두뇌에는 무변허공(無邊虛空)이 뜨고, 몸(가슴, 배, 팔, 다리)에는 본태양이 뜨니 <광명의 하늘>이 임재하는 후천이 시작되도다. [9] 2018.06.16 251
73 도학(道學)에서의 충전(充電)과 방전(放電) [9] 2018.06.14 220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