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봄나라

원아님의 메세지

육체본위로

<잘 살아보세> 라고 할 때와


정신본위로

<잘 살아보세>라고 할 때가

어떻게 달라질 것인가?


선천(先天)에는

물질을 개벽(開闢)하라는

하늘의 구도(構圖)에 따라


먹고 살기가 풍족하고

편리하게 살기 위한

목적을 달성하려는 시도가

맞다고 할 것인 바


개인의 목표 또한

외부적으로

재색명리(財色名利)를

추구하는 방향으로

움직이게 되는 것이

당연하다고 할 것입니다.


물질이 개벽되어

정신을 개벽하려는

후천(後天)에서


<잘 살아보세>라는

구호는

육체본위가 아니고

정신본위인지라


외부적으로  추구하지 않고

내면적으로 추구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할 것입니다.


그러므로

다 같이

재색명리(財色名利)를

추구(追求)한다고 하지만


외부에 있는

물질을 차지하고

내 것이라고 여기는

차원과


내적으로

물질을 포용(包容)하고

만족(滿足)하고

향유(享有)하는 차원에는


질적으로

현격(懸隔)한 차이가

있다고 할 것입니다.


전자의

소유개념(所有槪念)이란  


저 산과 들이

나의  것이라는

하나의 관념(觀念)에

지나지 않으므로


실존적(實存的)으로

뿌듯한

소유감(所有感)이 없는지라


마치 알맹이가 없는

쭉정이 신세와 같고


쭈그렁 밤송이와 같아서

포만감(飽滿感)을 맛볼 수 없어


자기(自己) 자신(自身)과

소유물(所有物)과는


서로 떨어져 있는

별개의

분리된 존재에 지나지 않아


마치

<쭈그렁 밤송이 신세>에 지나지 않아


늘 허전하고

공허(空虛)하기는

물질을

소유하기 이전이나

소유한 이후나

마찬가지로


진정한 부자장자가 아니고

거지신세를 면치 못하고


끝없이 일어나는

욕심에 시달리며


욕구불만(欲求不滿) 속에

살 수밖에 없는


미숙(未熟)한 인간인 것입니다.


이에 비해

정신본위로

잘 살아본다는 말은


무한하게 텅빈

정신의 보따리에 가득찬


명암일색(明暗一色)인

영적(靈的)인 빛(色)과


천지만물(天地萬物)

우주만유(宇宙萬有)인


진정한 재물(財物)을 포용하여


산야(山野)나

강과 바다

산촌이나

도시의 풍경이나


밤 하늘에 떠 있는

달과 별들의

빛과 모양과 색깔의

아름다움을

바라볼 때 마다


처음처럼

감상하고 즐길 때

비로서

소유감이 있고

만족감이 있어


공허감이나

허무감에

시달리지 않아


뿌듯한

충만감과

자족감이 있을 때


속이 꽉찬 알곡이요

만물의 영장 다운

진정한

부자장자라고 할 것이고


제대로 살 줄 아는

성숙(成熟)한  

인간이라고 할 것입니다.


그러니


지금 당장

쭉정이 인생을 살 것인가?


알찬 인생을 살 것인가?


결단을 내리시기 바랍니다.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공지 봄 90. 이곳 한반도에서 후천개벽의 대도가 일어나는 까닭? [9] [7] 유종열 2018.09.21 1172
공지 봄 82. 적폐청산(積弊淸算)을 자기 공부에 적용하십시다. [5] [7] 유종열 2018.09.03 773
공지 봄 81. 죽어야 크게 살아난다는 사실을 스스로 자증해봅시다. [25] [7] 유종열 2018.08.31 1162
공지 [영상]경주 불국사 석굴암 수련회 (18년8월4-5일) [14] 지수연 2018.08.07 715
공지 봄 67. 봄나라(bomnara)에서 본 불국사(佛國寺)와 석굴암(石窟庵) [6] [7] 유종열 2018.07.17 1293
공지 봄 10. 돌아봄하는 법 [8] 유종열 2018.03.09 390
76 봄 53. 정신이 들었다는 말은 구체적으로 어디에 무엇이 들었다는 말인가? [7] 유종열 2018.06.18 442
75 봄 52. 유위적으로 생명의 호흡(단전호흡)을 하는 방법 [6] 유종열 2018.06.18 496
74 봄 51. 두뇌에는 본태양이 뜨고, 몸(가슴, 배, 팔, 다리)에는 태양이 뜨니 <광명의 하늘>이 임재하는 후천이 시작되도다. [9] 유종열 2018.06.16 415
73 봄 50. 도학(道學)에서의 충전(充電)과 방전(放電) [9] 유종열 2018.06.14 401
» 봄 49. 쭉정이 인생을 살 것인가 알찬 인생을 살 것인가? [11] 유종열 2018.06.14 391
71 봄 48. 후천(後天)의 세가지 신통력(神通力) 공유(共有)하기 [11] 유종열 2018.06.12 420
70 봄 47. 가만있어봄으로 하단전으로 모여드는 본질의 에너지인 원동력,응집력,구심력,집중력을 몸에 충전하기 [10] 유종열 2018.06.11 398
69 봄 46. 무진장(無盡藏)한 영적(靈的)에너지를 언제나 몸에 충전(充電)시키며 사는 법 [9] 유종열 2018.06.09 464
68 봄 45. 한 오백년 살아볼까~ [16] [3] 유종열 2018.06.08 620
67 봄 44. 봄나라 책 낭독공부로 득음(得音)하여 거짓이 통하지 않는 세상 만듭시다. [9] 유종열 2018.06.07 408
66 봄 43. 후천의 정신개벽을 위한 견성(見性) 양성(養性) 솔성지도(率性之道)에 대한 총정리 [9] 유종열 2018.06.02 605
65 봄 42. 정신 차린다는 말의 뜻과 의미(意味) [13] 유종열 2018.05.30 428
64 선후천 대변혁기에는 선천을 주도하던 내 안의 보수와 수구세력을 개벽의 세력이 뒤집기 한판승을 거두어야 할 때입니다. [11] 유종열 2018.05.24 465
63 봄 41. 정신개벽(精神開闢)의 선구자적(先驅者的)인 일꾼이 되려면 [15] 유종열 2018.05.21 598
62 봄 40. 걷기 돌아봄과 낭독트레킹으로 심신일여(心身一如) 만드는 양대 수행법 [11] 유종열 2018.05.21 404
61 봄 39. 봄나라 2018년 공부와 일에 대한 비젼 [20] 유종열 2018.05.18 558
60 봄 38. 사유(思惟)와 사색(思索)의 차원으로 들어가려면 자문자답(自問自答)으로 [6] 유종열 2018.05.18 316
59 봄 37. 색즉시공(色卽是空) 공즉시색(空卽是色)과 내재화(內在化)와의 관련성 [5] 유종열 2018.05.17 316
58 봄 36. 원만구족(圓滿具足)하여야 지공무사(至公無私)해집니다. [7] 유종열 2018.05.16 402
57 봄 35. 봄나라 책읽기낭독수행과 걷기 돌아봄 수행은 상도(常道)로서의 새로운 영가무도(詠歌舞蹈)입니다. [17] 유종열 2018.05.14 448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