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봄나라

봄 32


정신이

주도하는

들숨과

날숨인


단전호흡의

메카니즘

분석


수승화강

(水昇火降).

..................................................................


소아가

(小我)

하던

무의식적이고

(無意識的)

천박한

(淺薄)

목숨의 호흡을



「숨죽여 봄」으로


소아가

대아인

정신에게


호흡권을 

자진반납한

(自進返納)

다음


물끄러미

숨죽인

가운데 


하단전을

지켜보노라면


하단전으로

(下丹田)

부터

강력하고

(强力)

힘차게

솟아오르는

양의

(陽)

기운으로


차가운

냉기에

(冷氣)

해당하는  

음의

(陰)

기운을


코를

통하여

두뇌까지

밀어

올리는 바


분석적

(分析的)

으로

살펴보면


공기의

냉기를

(冷氣)

코에서

두뇌까지

퍼올리는


강력

(强力)

하고

빠르게

작동하는


양기가  

(陽氣)


차가운

공기 중의

냉기인

(冷氣)


음기를

(陰氣)


회오리바람처럼

(토네이도)  

솟아오르고

있다는

사실을

포착할 수

(捕捉)

있으며


하단전이 

더 이상 

내밀 수

없는

톱에 

(top)

오른

다음


그 

자리에

한 동안

머무는

가운데


뜨거운

양기가

(陽氣)

코로 빠져

나가지 않도록

「숨죽여 봄」

한동안

지속하면서


심장의

박동에 대하여

아주

천천히

주시를

하노라면


스물스물

두근 두근

고동치면서

아래로

압박하면서

(壓迫)


뜨거운

양기를

(陽氣)

내려보내는

역할은

(役割)


아주

느리고

미약하게

(微弱)

움직이는


음기가

(陰氣)


뜨거운

양기를

(陽氣)

교묘하게

(巧妙)

운송하고

(運送)

있다는

사실을


포착할 수

(捕捉)

있는 바


여기에서도


차가운

음의 기운을 

(陰)


단전이

불쑥 내밀면서

차가운 공기를

들이켜


아래(코)에서

위(두뇌)로

올리는

운송의

(運送)

주체는


강력하고

(强力)

신속하게

(迅速)

위로

밀어부치는


하단전이

들이키는 

양의 기운이

(陽)

담당하고


반대로


가슴인

심장의

뜨거운 피를

아래(팔, 다리)로

내려

운송하는

(運送)

주체는

(主體)


은근하게

천천히

서둘지 않고

조심스럽게 

숨을 죽인

상태를

유지하면서


뜨거운

심장의 피를

아래(팔, 다리)로

내려

순환시키는


음의

(陰)

기운이

담당한다는

사실을

발견할 수

있는

것으로


몰아

말하자면


하늘이

행하고

정신이

행하는


순리자연한

(順理自然)

단전호흡은 

(丹田呼吸)


음양상생의

(陰陽相生)

이치에 따라

(理致)


음양합일로

(陰陽合一)

운행된다는

(運行)


우주의 진리가


한치도

틀림없이

우리

몸에서


수승화강을

(水昇火降)

행하고

있다는 

사실을


자증할 수

(自證)

있는 것입니다.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공지 봄 88. 이곳 한반도에서 후천개벽의 대도가 일어나는 까닭? [9] [7] 유종열 2018.09.21 1283
공지 봄 80. 적폐청산(積弊淸算)을 자기 공부에 적용하십시다. [5] [7] 유종열 2018.09.03 830
공지 봄 79. 죽어야 크게 살아난다는 사실을 스스로 자증해봅시다. [25] [7] 유종열 2018.08.31 1255
공지 봄 10. 「돌아 봄」하는 법 [9] 유종열 2018.03.09 485
59 봄 37. 색즉시공(色卽是空) 공즉시색(空卽是色)과 내재화(內在化)와의 관련성 [5] 유종열 2018.05.17 340
58 봄 36. 원만구족(圓滿具足)하여야 지공무사(至公無私)해집니다. [7] 유종열 2018.05.16 453
57 봄 35. 봄나라 책읽기낭독수행과 걷기 돌아봄 수행은 상도(常道)로서의 새로운 영가무도(詠歌舞蹈)입니다. [17] 유종열 2018.05.14 465
56 봄 34. 중심에서 나오는 희노애락의 감정이 없이 부르는 하늘의 노래소리 불러 봅시다. [13] 유종열 2018.05.12 404
55 봄 33. 후천개벽에 있어서 넘어가야할 핵무기와 인공지능의 문제 [9] 유종열 2018.05.11 445
» 봄 32. 정신이 주도하는 들숨과 날숨인 단전호흡의 메카니즘 분석(수승화강) [11] 유종열 2018.05.09 485
53 봄 31. 숨죽여봄으로, 몸을 부리던 에고의 자유의지를 무아, 대아, 하늘에게 자진반납하여 거듭나기까지 [15] 유종열 2018.05.06 540
52 봄 30. 외부의 자연현상이나 사물을 몽땅 내 두뇌 안에 포용하고 품게 된 경지를 일러 내재화(內在化)라고 합니다. [9] 유종열 2018.05.02 457
51 좌우뇌와 관련된 노벨상 수여 추천문 [7] 유종열 2018.05.01 373
50 진리적으로 본 한반도 통일의 이치와 전망 [14] 유종열 2018.04.28 516
49 봄 29. 책읽기 낭독 공부란 구체적으로 어떻게 하는가? [8] 유종열 2018.04.27 384
48 봄 28. 사자후(獅子吼) [13] 유종열 2018.04.27 418
47 봄 27. 봄공부의 마무리 (하늘과의 도킹) [21] 유종열 2018.04.22 521
46 봄 26. 거듭남, 부활이 이루어지기 까지 책을 낭독하고 걷기 돌아봄 합시다. [13] 유종열 2018.04.20 406
45 봄 25. 따라지 <쫓을 종(從)>의 신세가 되지않고 삶의 주인공이 되려면 [17] 유종열 2018.04.17 562
44 봄 24. 자기가 작곡하고 자기가 소리를 하고 자기가 듣고 감상하는 새로운 일상의 음악으로 따라지 신세를 면합시다. [17] 유종열 2018.04.16 405
43 봄 23. 자연성인 형이상학과 과학성인 형이하학의 연결고리 [17] 유종열 2018.04.14 592
42 봄 22. 후천의 정신개벽을 주도할 새 시대의 관세음보살인 봄나라 낭독가이드를 양성합니다. [16] 유종열 2018.04.12 782
41 봄 21. 내면의 하늘 보기(見性)에서 조심해야할 점 [6] 유종열 2018.04.12 405
40 봄 20. 심신일여(心身一如), 마음과 몸이 하나로 소통되기 까지 [10] 유종열 2018.04.07 446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