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봄나라

원아님의 메세지

봄 32


정신이 주도하는

들숨과 날숨인


단전호흡의

메카니즘 분석


수승화강(水昇火降)

..................................................................


소아(小我)가 하던

무의식적(無意識的)이고

천박(淺薄)

목숨의 호흡을


숨죽여봄으로


소아가

대아인 정신에게


호흡권을 

자진반납(自進返納)한 다음

..................................................................................


물끄러미

숨죽인 가운데 


하단전을 지켜보노라면


하단전(下丹田)으로 부터

강력(强力)하고

힘차게 솟아오르는

(陽)의 기운으로


차가운 냉기(冷氣)에

해당하는  

음(陰)의 기운을


코를 통하여

두뇌 까지 밀어올리는 바

..........................................................................................


분석적(分析的)으로

살펴보면


공기의 냉기(冷氣)를

코에서 두뇌까지

퍼올리는


강력(强力)하고

빠르게

작동하는


양기(陽氣)가  


차가운 공기 중의

냉기(冷氣)인


음기(陰氣)를

.............................................................................................


회오리 바람(토네이도) 처럼 

솟아오르고 있다는 사실을

포착(捕捉)할 수 있으며


하단전이 

더 이상 내밀 수 없는

톱(top)에 오른 다음


그 자리에

한 동안 머무는 가운데


뜨거운 양기(陽氣)가

코로 빠져나가지 않도록

숨죽여봄을

한동안 지속하면서

............................................................................................


심장의 박동에 대하여

아주 천천히

주시를 하노라면


스물스물

두근 두근

고동치면서

아래로

압박(壓迫)하면서


뜨거운 양기(陽氣)를

내려보내는

역할(役割)은


아주 느리고

미약(微弱)하게

움직이는


음기(陰氣)가


뜨거운 양기(陽氣)를

교묘(巧妙)하게

운송(運送)하고

있다는 사실을


포착(捕捉)할 수 있는 바

...................................................................................


여기에서도


차가운 음(陰)의 기운을 


단전이 불쑥 내밀면서

차가운 공기를 들이켜


아래(코)에서

위(두뇌)로 올리는

운송(運送)의 주체는


강력(强力)하고

신속(迅速)하게

위로 밀어부치는


하단전이 들이키는 

양(陽)의 기운이

담당하고

........................................................................................


반대로


가슴인 심장의

뜨거운 피를

아래(팔, 다리)로 내려

운송(運送)하는

주체(主體)는

.........................................................................................


은근하게 천천히

서둘지 않고

조심스럽게 

숨을 죽인 상태를

유지하면서


뜨거운 심장의 피를

아래(팔, 다리)로 내려

순환시키는


음(陰)의 기운이

담당한다는

사실을

발견할 수 있는 것으로

...........................................................................................


몰아 말하자면


하늘이 행하고

정신이 행하는


순리자연(順理自然)한

단전호흡(丹田呼吸)은 

...........................................................................................


음양상생(陰陽相生)의

이치(理致)에 따라


음양합일(陰陽合一)로

운행(運行)된다는


우주의 진리가

......................................................................


한치도 틀림없이

우리 몸에서


수승화강(水昇火降)을

행하고 있다는 사실을


자증(自證)할 수

있는 것입니다.

.........................................................................



총 12 단락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공지 봄 90. 이곳 한반도에서 후천개벽의 대도가 일어나는 까닭? [9] [7] 유종열 2018.09.21 1172
공지 봄 82. 적폐청산(積弊淸算)을 자기 공부에 적용하십시다. [5] [7] 유종열 2018.09.03 773
공지 봄 81. 죽어야 크게 살아난다는 사실을 스스로 자증해봅시다. [25] [7] 유종열 2018.08.31 1162
공지 [영상]경주 불국사 석굴암 수련회 (18년8월4-5일) [14] 지수연 2018.08.07 715
공지 봄 67. 봄나라(bomnara)에서 본 불국사(佛國寺)와 석굴암(石窟庵) [6] [7] 유종열 2018.07.17 1293
공지 봄 10. 돌아봄하는 법 [8] 유종열 2018.03.09 390
56 봄 34. 중심에서 나오는 희노애락의 감정이 없이 부르는 하늘의 노래소리 불러 봅시다. [13] 유종열 2018.05.12 385
55 봄 33. 후천개벽에 있어서 넘어가야할 핵무기와 인공지능의 문제 [9] 유종열 2018.05.11 434
» 봄 32. 정신이 주도하는 들숨과 날숨인 단전호흡의 메카니즘 분석(수승화강) [11] 유종열 2018.05.09 428
53 봄 31. 숨죽여봄으로, 몸을 부리던 에고의 자유의지를 무아, 대아, 하늘에게 자진반납하여 거듭나기까지 [15] 유종열 2018.05.06 510
52 봄 30. 외부의 자연현상이나 사물을 몽땅 내 두뇌 안에 포용하고 품게 된 경지를 일러 내재화(內在化)라고 합니다. [9] 유종열 2018.05.02 441
51 좌우뇌와 관련된 노벨상 수여 추천문 [7] 유종열 2018.05.01 367
50 진리적으로 본 한반도 통일의 이치와 전망 [14] 유종열 2018.04.28 515
49 봄 29. 책읽기 낭독 공부란 구체적으로 어떻게 하는가? [8] 유종열 2018.04.27 373
48 봄 28. 사자후(獅子吼) [13] 유종열 2018.04.27 407
47 봄 27. 봄공부의 마무리 (하늘과의 도킹) [21] 유종열 2018.04.22 514
46 봄 26. 거듭남, 부활이 이루어지기 까지 책을 낭독하고 걷기 돌아봄 합시다. [13] 유종열 2018.04.20 397
45 봄 25. 따라지 <쫓을 종(從)>의 신세가 되지않고 삶의 주인공이 되려면 [17] 유종열 2018.04.17 550
44 봄 24. 자기가 작곡하고 자기가 소리를 하고 자기가 듣고 감상하는 새로운 일상의 음악으로 따라지 신세를 면합시다. [17] 유종열 2018.04.16 396
43 봄 23. 자연성인 형이상학과 과학성인 형이하학의 연결고리 [17] 유종열 2018.04.14 581
42 봄 22. 후천의 정신개벽을 주도할 새 시대의 관세음보살인 봄나라 낭독가이드를 양성합니다. [16] 유종열 2018.04.12 465
41 봄 21. 내면의 하늘 보기(見性)에서 조심해야할 점 [6] 유종열 2018.04.12 389
40 봄 20. 심신일여(心身一如), 마음과 몸이 하나로 소통되기 까지 [10] 유종열 2018.04.07 421
39 봄 19. 걷기 돌아봄 수행의 팁 [11] 유종열 2018.04.01 443
38 봄나라 책 전권 18권 읽는 순서 [8] 유종열 2018.03.28 245
37 봄 18. <지금 여기>에 바로 들어가 보는 법 [17] [1] 유종열 2018.03.19 643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