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봄나라

봄 30


외부의

자연현상이나

사물을


몽땅

내 

두뇌

안에 

포용하고

품게 

경지를

일러


내재화

(內在化)

라고

합니다.

.......................................................................


주객일체

(主客一體)

물아일체가

(物我一體)

경지가

(境地)

되면


마음

보따리가

무진장

(無盡藏)

커져서


천지만물

(天地萬物)

우주만유를

(宇宙萬有)

포용하여

(包容)


품어주기에


이를

일러


나 

밖의

모든 

존재를

품어


두뇌

안으로 

받아

들여


하나로


포용하고

합일시킴을

(合一)

일러


내재화

(內在化)

라고

것입니다.


일단

내재화가

되면


육체와

비교하여


거대한

산이나

들이나

강이나

다나


밤하늘에

무수하게

빛나는

별무리들에게

위축되기는

커녕


모든 

것에

조금도

위축되지

않고


모든 

것들은

나의

부분으로

편입되니


왜소하기

(矮小)

짝이 

없던

자신이

(自身)


어느 

사이에

위대한

(偉大)

존재로

변한

것입니다.


소인이

(小人)

대인이

(大人)

되고

나면


우주에서

자기가

가장

큰 

대인이 

되는

것이니


주객일체가

(主客一體)

되었고


내외합일

(內外合一)

심신일여가

(心身一如)

되었으므로


밖에서

일어나는

일체의

현상이


자기

안에

내재화가

(內在化)

되어


자연현상

(自然現象)

이나

사회현상

(社會現象)


일체가


나와

동떨어져

움직이는

존재가

아니라


안에서

살아

움직이는

존재로

변하여


언제

어느 

곳에

처하더라도


천지지간

(天地之間)

만물지중에 

(萬物之衆)


한순간이라도


자기가

소외

(疏外)

되고

동떨어져


외롭거나

심심하거나

따분한 

존재가

아니고


항상


언제

어디서나


자기가

주체가

(主體)

되고


삶의

무대에서

주인공이

(主人公)

되고


누리의

주인이

(主人)

되어


위상이

(位相)

달라지게

되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마음

보따리,


본질의

하늘,


「하늘의 광명」

「광명의 하늘」,


정신을

(精神)


두뇌

안에서

늘 

보면서

살면


모든

외부현상이


자기

안에서

일어나는

현상으로

화하니


이를

일러

내재화

현상

(內在化現象)

이라고


이름을 

붙여

말을

해봅니다.


마음

보따리를

무진장하게

(無盡藏)

키우려면


주관이

(主觀)

객관을

(客觀)

바라본다는


이분법적인

(二分法的)

구도를

(構圖)


깰 수

있는 

힘을

길러


자기의

안으로

중심으로

모을 수

있는


「돌아봄의 힘

있어야


만유인력

(萬有引力)

으로


거대한

외부현상을


왜소한

자기의

내면에


수용할 수

(受容)

있으니


힘이야말로


비결이라면

(秘訣)

비결이라고

(秘訣)

할 

것입니다.


요컨대


「몸 돌아 봄」

「마음 돌아 봄」의

생활이


끊어지지

않는


「늘 봄의 생활」이

길들어져야


자연현상

이나

사회현상


일체가


안에

편입되고

내재화되어


그릇이

무진장

대인이

(大人)

되어


삶의

무대에서

밀려나고

동떨어진


외톨이가

되어


외롭고

심심하지

않아


세속적

(世俗的)

으로

재색명리가

(財色名利)

없는

평범한

(平凡)

사람일지라도


언제

어디서나

자기가

만든

무대에


자기가

주인공이며

(主人公)


또한

관객이니

(觀客)


제작,

주연,

관객이라는 

삼위일체가

(三位一體)


자기

일신에서

(一身)

이루어지니


천지만물을

내포한

만물의

영장이요,


자기

안에서

천지를

운행하니,


후천의

정신개벽에

성공하여,


인존의

(人尊)

시대를

선각자인

(先覺者)

것입니다.


「돌아 봄」의

힘은

매일 

같이


봄나라 책

낭독수행과


이틀에

한번씩

왕복 4km를

1시간 동안


목을

돌려

두리번 

거리지

않고


두서너

걸음

앞만

보면서


오직

다리와

팔의

움직임을

놓치지

않고


집중적으로

주시하면서


올곧게

걷기만

하면


밖으로

흐트러지려는

기운을


안으로

중심으로

모으고

잡아당기는

기운으로


제압하고

다스릴수

있게

되면,


누구든지

행하고

실천하기만

하면,


내면의

하늘의

크기가

무진장한


대인이

되어


삶의

외곽이나

변두리로

밀려나지

않고

소외되지

않아


천지만물을

품고 사는

누리의

주인공이 

되어


거듭난

인간으로


우주의

섭리를

(攝理)

완성한


명실상부한

(名實相符)

만물의

영장이요

(靈長)


그릇이

위대한

(偉大)

인간이요


존엄한

(尊嚴)

인간이

된 

것입니다.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공지 봄 88. 이곳 한반도에서 후천개벽의 대도가 일어나는 까닭? [9] [7] 유종열 2018.09.21 1283
공지 봄 80. 적폐청산(積弊淸算)을 자기 공부에 적용하십시다. [5] [7] 유종열 2018.09.03 830
공지 봄 79. 죽어야 크게 살아난다는 사실을 스스로 자증해봅시다. [25] [7] 유종열 2018.08.31 1255
공지 봄 10. 「돌아 봄」하는 법 [9] 유종열 2018.03.09 485
59 봄 37. 색즉시공(色卽是空) 공즉시색(空卽是色)과 내재화(內在化)와의 관련성 [5] 유종열 2018.05.17 340
58 봄 36. 원만구족(圓滿具足)하여야 지공무사(至公無私)해집니다. [7] 유종열 2018.05.16 453
57 봄 35. 봄나라 책읽기낭독수행과 걷기 돌아봄 수행은 상도(常道)로서의 새로운 영가무도(詠歌舞蹈)입니다. [17] 유종열 2018.05.14 465
56 봄 34. 중심에서 나오는 희노애락의 감정이 없이 부르는 하늘의 노래소리 불러 봅시다. [13] 유종열 2018.05.12 404
55 봄 33. 후천개벽에 있어서 넘어가야할 핵무기와 인공지능의 문제 [9] 유종열 2018.05.11 445
54 봄 32. 정신이 주도하는 들숨과 날숨인 단전호흡의 메카니즘 분석(수승화강) [11] 유종열 2018.05.09 485
53 봄 31. 숨죽여봄으로, 몸을 부리던 에고의 자유의지를 무아, 대아, 하늘에게 자진반납하여 거듭나기까지 [15] 유종열 2018.05.06 540
» 봄 30. 외부의 자연현상이나 사물을 몽땅 내 두뇌 안에 포용하고 품게 된 경지를 일러 내재화(內在化)라고 합니다. [9] 유종열 2018.05.02 457
51 좌우뇌와 관련된 노벨상 수여 추천문 [7] 유종열 2018.05.01 373
50 진리적으로 본 한반도 통일의 이치와 전망 [14] 유종열 2018.04.28 516
49 봄 29. 책읽기 낭독 공부란 구체적으로 어떻게 하는가? [8] 유종열 2018.04.27 384
48 봄 28. 사자후(獅子吼) [13] 유종열 2018.04.27 418
47 봄 27. 봄공부의 마무리 (하늘과의 도킹) [21] 유종열 2018.04.22 521
46 봄 26. 거듭남, 부활이 이루어지기 까지 책을 낭독하고 걷기 돌아봄 합시다. [13] 유종열 2018.04.20 406
45 봄 25. 따라지 <쫓을 종(從)>의 신세가 되지않고 삶의 주인공이 되려면 [17] 유종열 2018.04.17 562
44 봄 24. 자기가 작곡하고 자기가 소리를 하고 자기가 듣고 감상하는 새로운 일상의 음악으로 따라지 신세를 면합시다. [17] 유종열 2018.04.16 405
43 봄 23. 자연성인 형이상학과 과학성인 형이하학의 연결고리 [17] 유종열 2018.04.14 592
42 봄 22. 후천의 정신개벽을 주도할 새 시대의 관세음보살인 봄나라 낭독가이드를 양성합니다. [16] 유종열 2018.04.12 782
41 봄 21. 내면의 하늘 보기(見性)에서 조심해야할 점 [6] 유종열 2018.04.12 405
40 봄 20. 심신일여(心身一如), 마음과 몸이 하나로 소통되기 까지 [10] 유종열 2018.04.07 446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