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봄나라

원아님의 메세지

우리가

자기 자신(自身)을 

돌아보면서

알아차리면서 사는

돌아봄의 눈은

갖고 태어났지만

그 눈을 뜨지 못하고

그 눈을 감은 채

태어났습니다.


곤충(昆蟲)의 눈

동물(動物)의 눈

육신(肉身)의 눈

소아(小我)의 눈으로

테어난 까닭은


자기가 누구인지?

내가 누구인지?

인간이 무엇인지?

깨달아

천지만물 우주만유의

주인으로

거듭나기 위하여


육체본위

생각위주(唯心)

물질(物質)본위의

소아(小我)적인 삶에서


영체(靈體)본위

감각(感覺)위주(無心)

본질(本質)본위의

대아(大我)적인 삶으로

거듭나기 위하여


마치 곤충이

허물을 벗고

탈바꿈 하듯이

자기의 내면(內面)을 돌아보는

돌아봄의 눈을 뜨기만 하면


육체본위(肉體本位)의

소아적(小我的)인 인간이

정신본위(精神本位)의

대아적(大我的)인 인간으로

거듭나기만 하면


상극(相剋)하는 인간이

상생(相生)의 인간으로 바뀌면서

산적(山積)한 모든 문제를

일시에 해결하여

자유(自由) 평화(平和)

행복(幸福)을 누리는

지상낙원(地上樂園)을 건설하고

누릴 수 있는 것입니다.


우리는 <돌아봄>의 눈은 있으나

눈을 감고 태어났으므로

돌아봄에는 장님들입니다.


자기를 알아야

자기를 고칠 수 있는데

장님인지라

자기가 어떠한지 보이지 않아

알지 못하니

자기의 잘못인 줄을 모르고

모든 책임을

남에게 전가(轉嫁)하고 있는 것입니다.


육안(肉眼)은

밝은 대낮의 풍경(風景)만 보이고

어두운 밤의 풍경(風景)은 보이지 않지만


돌아봄의 눈

영안(靈眼)을 뜨면

밝은 대낮이나

어두운 밤이나

구애(拘碍)받지 않아

자나깨나

앉으나 서나

자기의 내면(內面)을

밝게 비춥니다.


그러므로

태양(太陽)의 빛이 아니라

본태양(本太陽)의 빛이라고

하는 것입니다.


돌아봄의 빛은

테두리가 없는 빛이요

시작과 끝이 없이

늘 비추는 빛인지라

<늘봄>이라고 한 것입니다.


<돌아봄>의 눈을 떠

육체(肉體)의 허물(虛物)을

벗으면

영체(靈體)로 거듭나

눈 앞에 현존(現存)하게 되면 

<지금. 여기>에 안주(安住)하여

불생불멸(不生不滅)하니

만수무강(萬壽無疆)

한다고 하는 것입니다.


이제 봄나라가 태동한지도

십수년이

넘어섰으므로

이제는

봄님들도

한사람 한 사람

눈을 뜰 때가 되었습니다.


인류가 눈을 뜨지 못한 까닭은

누구에게 그 책임이 있겠습니까?


돈화문(敦化門)을 여는 

비결(秘訣)은 과연 무엇입니까?


그러니

돌아봄의 눈을 각자가 뜹시다.


어떠합니까?

지금 뜨셨습니까?


지금이 바로

눈을 뜰 때인 것입니다.


다시 한번

<돌아봄의 법> 이라는

공지(公知)로 올린 글을

읽어보시기 바랍니다.


그리하여

<돌아봄의 눈>을

당장 떠보십시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이곳 한반도에서 후천개벽의 대도가 일어나는 까닭? [9] 2018.09.21 405
공지 적폐청산(積弊淸算)을 자기 공부에 적용하십시다. [5] 2018.09.03 293
공지 죽어야 크게 살아난다는 사실을 스스로 자증해봅시다. [25] 2018.08.31 478
공지 [영상]경주 불국사 석굴암 수련회 (18년8월4-5일) [13] 2018.08.07 457
공지 봄나라(bomnara)에서 본 불국사(佛國寺)와 석굴암(石窟庵) [5] 2018.07.17 615
33 돈화문(敦化門)을 여는 방법 [8] 2018.03.12 280
» 돌아봄의 빛이 본태양의 빛이니 당장 돌아봄으로 눈을 떠봅시다. [9] 유종열 2018.03.11 248
31 [영상] 안희정님은 이(理)와 기(氣)를 갖춘 양족존(兩足尊)이 되어야 [2] 2018.03.10 225
30 돌아봄하는 법 [8] 2018.03.09 266
29 안희정님은 이(理)와 기(氣)를 갖춘 양족존(兩足尊)이 되어야 [7] 2018.03.09 355
28 마음(心, mind)에서 정신(精神, spirit)으로 [3] 2018.03.08 251
27 우리 몸에 있어서의 풍수(風水)란 무엇인가? [4] 2018.03.06 271
26 정월 대보름날 아침 산책길 소묘(素描) [2] 2018.03.02 168
25 창덕궁(昌德宮) 대문(大門)인 돈화문(敦化門)을 여는 제 1회 봄나라 책 낭독대회가 다가왔습니다. [3] 2018.03.02 191
24 일원상(一圓相) [4] 2018.03.02 309
23 보는자 주관과 보이는 자 객관의 문제, 봄에 대한 총정리 [4] 2018.02.28 292
22 수륙만리 떠나보내는 원지수님 이따금씩 읽어보셔요 [8] 2018.02.21 194
21 고국에 돌아오니 [2] 2018.02.14 192
20 아이슬란드 통신 마지막회 [13] 2018.02.13 253
19 신간소개 - 싸우지 않고 사는 사람 저자 원아 유종열 선생 2018.02.12 62
18 신간소개 - 한번 깨어나 살자꾸나! 저자 원아 유종열 선생 낭독 2018.02.12 63
17 아이슬란드 통신(여덟번째) [2] 2018.02.12 103
16 아이슬란드 통신(일곱번째) [3] 2018.02.10 120
15 아이슬란드 통신(여섯번째) [3] file 2018.02.09 151
14 아이슬란드통신(다섯번째) [6] file 2018.02.08 148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