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봄나라

원아님의 메세지



오늘은

후천의 개벽이 시작되는

2018년 음력 대보름날.


오랜만에 

우리 부부가 다녔던

산책길을 함께  나섰습니다.


불광동 아파트를 나서서

운동삼아 공부삼아 다녔던 길로

불광사 올라가는

산동네를 통하여

구기터널로 가는 길을 따라가다가 보니


왼쪽으로 난 북한산 계곡에는

얼음이 녹아 졸졸 흐르는

맑은 개울물이

유유자적하게 흐르는 모습을

눈여겨 보다가

아 벌써 봄이 왔구나 어느 틈에

새삼스레 반갑게

깨달은 다음


우리도 시넷물이 흘러가듯이

빨리 가지도 않고

느리게 가려고 하지도 않고

발길 닿는대로 걸어가다가 보니


걸어가면서도 걸어가는 내가

거기에 없어

돌장승이 걸어가는 것이었습니다.

죽은자가 걸어가는 것이었습니다.


유유자적(悠悠自適)하게 걸어가는

산책길에서는

언제나 자기가 돌장승이 됩니다.


무심(無心)이 되고

무아(無我)가 되어

단박 천성(天性)

본성(本性)을 회복합니다.


무아(無我)가 되어 걸으면

산(山)절로

수(水)절로

산수(山水)간에

나도 절로가 됩니다.


내가 대자연과

유리(遊離)가 된 존재가 아니고

하나로 융합(融合)되고

조화(調和)로운 존재가 됩니다.


유위(有爲)가 사라지고

무위(無爲)로 저절로

자동적으로 움직이니

나는 수고없이

나의 거동을 구경할 일밖에 없습니다.


기나긴 터널을 지나 가니

왼쪽 골목길로 접어들어 가다가

큰 길을 건너

개울물을 거슬러

조금 걸어올라가면

구기동 러시아 대사관저 옆에 설치된  

야외운동기구가 있는

자그마한 공터가

오늘 가는 산책로의 종점입니다.


이 길을 지나다 보면

야생 오리 여섯마리가

항상 놀고 있었는대

오늘 따라 보이지 않았습니다.


내가 걱정하지 않아도

알아서들

잘 살 것이라고 믿고

까마득하게 잊어버리고


허리운동 팔운동 다리운동 

골고루 하다가 보니

온 몸이 시원해졌습니다.


아내도 열심히 운동하면서

몸도 마음도 시원한지

좋아하는 모습이었습니다.


집을 나서

운동하고

돌아오는 시간은

약 두시간 걸리는 거리니

우리에게는

금상첨화(錦上添花)와 같은

산책 코스입니다.


오는 길에서도

가는 길에서도

얼음이 녹아 졸졸 흐르는

맑은 개울물 구경

봄이 온 소식을

다시 한참 구경하다가

집에 돌아오니

온 몸이 후끈해졌습니다.


그동안 아이슬란드 갔다 와서

느슨해진 몸을

한꺼번에 조율한 느낌이 들어

3월 6일 시작하는


봄나라 낭독 대회

대장정(大長程)을 감당 할 준비가

완료되었습니다. 


오늘 밤

대보름달 뜬 모습

지켜보면서

우리 원력을  모아봅시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인간개벽(人間開闢)의 시대(時代)를 선언(宣言)합니다. [10] 2018.06.22 221
공지 일편단심(一片丹心)으로 하단전(下丹田)을 여의지 맙시다. [9] 2018.06.22 188
공지 정신(精神)이 우주(宇宙)로다. [13] 2018.06.21 198
공지 정신이 들었다는 말은 구체적으로 어디에 무엇이 들었다는 말인가? [7] 2018.06.18 239
공지 유위적으로 생명의 호흡(단전호흡)을 하는 방법 [6] 2018.06.18 214
공지 두뇌에는 무변허공(無邊虛空)이 뜨고, 몸(가슴, 배, 팔, 다리)에는 본태양이 뜨니 <광명의 하늘>이 임재하는 후천이 시작되도다. [9] 2018.06.16 226
공지 도학(道學)에서의 충전(充電)과 방전(放電) [9] 2018.06.14 191
공지 쭉정이 인생을 살 것인가 알찬 인생을 살 것인가? [11] 2018.06.14 197
공지 후천(後天)의 세가지 신통력(神通力) 공유(共有)하기 [11] 2018.06.12 245
공지 가만있어봄으로 하단전으로 모여드는 본질의 에너지인 원동력,응집력,구심력,집중력을 몸에 충전하기 [9] 2018.06.11 227
공지 무진장(無盡藏)한 영적(靈的)에너지를 언제나 몸에 충전(充電)시키며 사는 법 [8] 2018.06.09 275
공지 한 오백년 살아볼까 [16] 2018.06.08 276
공지 봄나라 책 낭독공부로 득음(得音)하여 거짓이 통하지 않는 세상 만듭시다. [9] 2018.06.07 236
공지 후천의 정신개벽을 위한 견성(見性) 양성(養性) 솔성지도(率性之道)에 대한 총정리 [9] 2018.06.02 339
공지 정신 차린다는 말의 뜻과 의미(意味) [13] 2018.05.30 233
공지 선후천 대변혁기에는 선천을 주도하던 내 안의 보수와 수구세력을 개벽의 세력이 뒤집기 한판승을 거두어야 할 때입니다. [11] 2018.05.24 283
공지 정신개벽(精神開闢)의 선구자적(先驅者的)인 일꾼이 되려면 [15] 2018.05.21 373
공지 걷기 돌아봄과 낭독트레킹으로 심신일여(心身一如) 만드는 양대 수행법 [11] 2018.05.21 207
공지 봄나라 2018년 공부와 일에 대한 비젼(vision) [20] 2018.05.18 360
공지 사유(思惟)와 사색(思索)의 차원으로 들어가려면 자문자답(自問自答)으로 [6] 2018.05.18 154
공지 색즉시공(色卽是空) 공즉시색(空卽是色)과 내재화(內在化)와의 관련성 [5] 2018.05.17 160
공지 원만구족(圓滿具足)하여야 지공무사(至公無私)해집니다. [7] 2018.05.16 149
공지 봄나라 책읽기낭독수행과 걷기 돌아봄 수행은 상도(常道)로서의 새로운 영가무도(詠歌舞蹈)입니다. [13] 2018.05.14 196
공지 중심에서 나오는 희노애락의 감정이 없이 부르는 하늘의 노래소리 불러 봅시다. [13] 2018.05.12 239
공지 후천개벽에 있어서 넘어가야할 핵무기와 인공지능의 문제 [9] 2018.05.11 197
공지 정신이 주도하는 들숨과 날숨인 단전호흡의 메카니즘 분석(수승화강) [11] 2018.05.09 215
공지 숨죽여봄으로 몸을 부리던 에고의 자유의지를 무아 대아 하늘에게 자진반납하여 거듭나기까지 [15] 2018.05.06 281
공지 외부의 자연현상이나 사물을 내 안에 포용하고 품게 된 경지를 일러 내재화(內在化)라고 합니다. [9] 2018.05.02 279
공지 좌우뇌와 관련된 노벨상 수여 추천문 [7] 2018.05.01 210
공지 진리적으로 본 한반도 통일의 이치와 전망 [14] 2018.04.28 232
공지 책읽기 낭독 공부란 구체적으로 어떻게 하는가? [8] 2018.04.27 195
공지 사자후(獅子吼) [13] 2018.04.27 221
공지 봄공부의 마무리 (하늘과의 도킹) [21] 2018.04.22 319
공지 거듭남, 부활이 이루어지기 까지 책을 낭독하고 걷기 돌아봄 합시다. [13] 2018.04.20 240
공지 따라지 <쫓을 종(從)> 신세가 되지않고 삶의 주인공이 되려면 [17] 2018.04.17 304
공지 봄나라가 주도하는 문화대혁명에 대한 비젼 [17] 2018.04.16 230
공지 자연성인 형이상학과 과학성인 형이하학의 연결고리 [16] 2018.04.14 280
공지 후천의 정신개벽을 주도할 새 시대의 관세음보살인 봄나라 낭독가이드를 양성합니다. [16] 2018.04.12 241
공지 내면의 하늘 보기(見性)에서 조심해야할 점 [6] 2018.04.12 179
공지 심신일여(心身一如), 마음과 몸이 하나로 소통되기 까지 [10] 2018.04.07 226
공지 걷기 돌아봄 수행의 팁 [10] 2018.04.01 226
공지 봄나라 책 전권 18권 읽는 순서 [8] 2018.03.28 149
공지 <지금 여기>에 바로 들어가 보는 법 [17] 2018.03.19 422
공지 봄나라 양대 수행법을 세상에 천명하는 바입니다. [10] 2018.03.18 296
공지 만인이 도통하는 길, 신작로(新作路) 걷기 돌아봄 수련회 개최 공고 [23] 2018.03.17 294
공지 걷기 돌아봄을 통해 지금 .여기 천당극락 단박 들어가 보기 [19] 2018.03.15 315
공지 돈화문(敦化門)을 여는 방법 [8] 2018.03.12 213
공지 돌아봄의 빛이 본태양의 빛이니 당장 돌아봄으로 눈을 떠봅시다. [9] 2018.03.11 180
공지 [영상] 안희정님은 이(理)와 기(氣)를 갖춘 양족존(兩足尊)이 되어야 [2] 2018.03.10 185
공지 돌아봄하는 법 [8] 2018.03.09 209
공지 마음(心, mind)에서 정신(精神, spirit)으로 [3] 2018.03.08 155
공지 우리 몸에 있어서의 풍수(風水)란 무엇인가? [4] 2018.03.06 181
공지 일원상(一圓相)에 대해서 알아듣게 설명해주셔요 [4] 2018.03.02 220
공지 보는자 주관과 보이는 자 객관의 문제, 봄에 대한 총정리 [4] 2018.02.28 162
공지 머리가 시원하고 발바닥이 뜨거워지게 하려면 [1] 2018.01.22 297
공지 천당(天堂, heaven)과 지옥(地獄, hell)이란 무엇을 말하나요? [4] 2018.01.16 309
25 안희정님은 이(理)와 기(氣)를 갖춘 양족존(兩足尊)이 되어야 [7] 2018.03.09 256
» 정월 대보름날 아침 산책길 소묘(素描) [2] 유종열 2018.03.02 119
23 창덕궁(昌德宮) 대문(大門)인 돈화문(敦化門)을 여는 제 1회 봄나라 책 낭독대회가 다가왔습니다. [3] 2018.03.02 139
22 수륙만리 떠나보내는 원지수님 이따금씩 읽어보셔요 [8] 2018.02.21 157
21 고국에 돌아오니 [2] 2018.02.14 156
20 아이슬란드 통신 마지막회 [13] 2018.02.13 219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