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봄나라

원아님의 메세지

물질의 개벽으로

낮과 밤이라는

명암(明暗)의 차별이


밤의 어둠을

전기불로 밝혀

불야성(不夜城)을 이루어

주야(晝夜)의 구분이 사라져

주야가 하나와 같이 되었으며


춘하추동(春夏秋冬)

사철의 구분도

냉방(冷房)

난방(煖房)설비로 말미암아


여름과 겨울이라는

기온 차이(差異)에

구애(拘碍)를 받지 않아


동하(冬夏)라고 하는

현상(現象)이라고 하는 

양극단(兩極端)이라고 하는

이원성(二元性)이

일원성(一元性)이 되니


본질의 일원성(一元性)을

깨닫기가 용이(容易)해지니

때가 도래한 것이라는

표현이 가능한 것입니다.


인간개벽을 이룩한다는 뜻은

동물성 귀신성으로 말미암아

덜된 사람이


본질이라는

명암일색(明暗一色),

음양일색(陰陽一色)이라는

일원성(一元 性)과


온냉(溫冷)

둘이

차별이 없는

하나가 된

세상이 되고


교통통신의 발달로

시공(時空)이

하나가 된 세상이야말로


밖으로

현상의 일원성(一元性)이 

이루어짐에


안으로

본질의 일원성(一元性)이 

쉽사리

이루어진다는

뜻으로


물질이 개벽되어야

정신의 개벽,

인간개벽의 때가

도래한다는

말이 나온 것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봄 89. 이곳 한반도에서 후천개벽의 대도가 일어나는 까닭? [9] 2018.09.21 840
공지 봄 81. 적폐청산(積弊淸算)을 자기 공부에 적용하십시다. [5] 2018.09.03 573
공지 ,봄 80. 죽어야 크게 살아난다는 사실을 스스로 자증해봅시다. [25] 2018.08.31 814
공지 [영상]경주 불국사 석굴암 수련회 (18년8월4-5일) [13] 2018.08.07 638
공지 봄 66. 봄나라(bomnara)에서 본 불국사(佛國寺)와 석굴암(石窟庵) [6] 2018.07.17 987
244 공부하는 목적이 있다면 무엇이라고 하겠습니까? update 2019.04.24 33
243 봄 208. 사람을 미워하지 않을 수 있는 확실한 방법 [5] 2019.04.17 123
242 봄 207. 도봉산(道峯山)과 삼각산(三角山)의 의미 [5] file 2019.04.09 141
241 봄 15. 창덕궁(昌德宮) 돈화문(敦化門)의 연원 [3] file 2019.04.08 133
240 봄 14. 창경궁(昌慶宮) 명정전(明政殿)의 참된 의미 file 2019.04.07 83
239 봄 13. 창덕궁(昌德宮) 인정전(仁政殿)의 참된 의미 [1] file 2019.04.07 85
» 봄 206. 밖으로 물질개벽이 이루어진 세상이라야 안으로 인간개벽이 가능한 때가 도래하였다고 할 것입니다. [5] 유종열 2019.03.31 143
237 봄 205. 깨달음은 생각이나 지식이 아니라 감각으로서만 가능합니다. [6] 2019.03.30 181
236 봄 204. 돌아봄공부>로 4대질병을 예방하고 치유합시다. [4] 2019.03.25 325
235 봄 203. 봄나라 인간개벽의 길을 요약하여 핵심정리해봄 [8] 2019.03.23 249
234 봄 202. 정진중이신 봄님 여러분들에게 [16] 2019.03.22 185
233 봄 201. 돌아봄 한 법으로 만유를 끌어당겨 내장(內藏)할 수 있는 만유인력(萬有引力)의 힘을 증득합시다. [10] 2019.03.16 259
232 봄 200. 돌아봄 한 법으로 인간개벽 이룩하는 법 [4] 2019.03.16 152
231 봄 199. 견성(見性) 양성(養性) 솔성지도(率性之道)에 대한 개념정리(槪念整理) [5] 2019.03.15 151
230 봄 198. 가운데 중(中)을 감각을 통해 말로 표현해보면 [10] 2019.03.14 174
229 봄 197. 일월오봉도(日月五峯圖)를 인간개벽의 길에 대입해보면 [3] file 2019.03.11 167
228 봄 197. 남들을 무심으로 바라봄하면서 자기의 몸과 마음의 동정을 일심으로 돌아봄이 하나가 되면 대명천지(大明天地)가 됩니다. [3] 2019.03.11 155
227 봄 196. 돌아봄의 길>이야말로 인간개벽을 이루는 전대미문(前代未聞)의 신작로(新作路) 길임을 천명(闡明)하는 바입니다. [11] 2019.03.10 191
226 봄 195. 바라봄과 돌아봄이 동시적으로 하나가 된 인간개벽의 길 [3] 2019.03.10 125
225 봄 194 .어째서 우리는 <남북>이라고 하는데 저들은 <북남>이라고 하는가? [3] 2019.03.07 148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