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봄나라

원아님의 메세지

사서삼경을 읽어보고

불경을 읽어보고

노자 장자를 읽어보고

바이블을 읽어보아도

어디에도

인간개벽(人間開闢)을 이루는 길은

보이지 않던 중


그 동안 내가 찾아 즐겨 읽던

20세기 인도의 성자들이 지은

도서 등 1000여권을

500권씩 두차례에 걸쳐


지금의 봄나라 센터인

월드오피스텔  9층에서

내다 버린 다음

더 이상 들여다 볼 책이 없는지라

언제나 어찌해야할까라는 생각에

고심(苦心)하며 살던 중


어느날인가

방안에 앉았다가

일어서는 순간

손으로 방바닥을 짚고 

두발로 일어서는 동작

하나 하나를

감각의 눈으로

지켜보고

알아차리면서

일어난 다음


속으로 혼자 지껄이기를

지금까지 별별짓은 다해보았건만

몸동작 돌아봄만 안해보았으니

이제부터 몸돌아봄을 수행삼아

해보아야겠다고 작정하고


그날부터

평창동 우리 집을 나서

앞산인 북악산과

뒷산인 북한산을

오르락 내리락 하면서

왼발 오른 발

내딛는 동작

하나 하나

왼손 오른손

흔드는 동작

하나 하나를


속으로 알아차리는

돌아봄의 생활을

누구에게도 말하지 않고

혼자서 수행삼아

하던 사업도 그만두고

이렇게 하기를

일여년을 하고 보니


잠시도 놓치고 행동하는 일이

없을 정도가 되었고

급기야  밤에 자면서도

돌아봄이 지속되어

마치 자면서도 불을 켜고자는 듯이

머리 속이 화안한 지경이 되고나서


마음(생각 감정)돌아봄 수행으로

자동적으로 확장되어

심신양면의 움직임에 깨어 놓치지 않고

알아차리게 되자


밖으로

재색명리(財色名利)를 추구하는

욕심이 끊어지면서

무심(無心)한 가운데

남들을 바라봄하면서

동시에


안으로

일심(一心)으로

나 자신을 돌아봄하는

본격돌아봄의 생활이

정착되기에 이른 다음


20여년의 세월이 더 지나


내 나이 60부터

<늘봄의 생활>이라는 책을 

 필두로

15년동안 20권의 책을 집필하면서

책을 보고 모여든 사람과

꾸준하게 <봄나라> 라는 모임이

15년동안 지속해서


드디어 20세기가 지난지가

18년이 지나 19년째인

2019년 3월 10일을

경과하기에 이르렀습니다.


지금 생각해보니

기존의 책들에는

인간개벽으로 가는 길이 없음에

후천개벽의 때가 됨에

봄나라에서 천명한

돌아봄의 길이야말로

과거 어느 가르침에도 없는

하늘이 내려준


<인간개벽 인간완성을 위한 신작로>임을

만천하에 선언하는 바입니다.


그동안 모여든 어느 누구도

돌아봄의 생활을 실천궁행하는 사람이

단 한사람도 없었던 것은

때가 되지 않았기 때문이라 여겨지며


이제 때가 도래함에

차차 돌아봄을 하는 사람들이

늘어갈 것이라

굳게 믿어 의심치 않는 바입니다.


인간개벽을 이룰 수 있는 방법은


먼저  마음(心)본위인

좌뇌본위의 상대성(相對性)이라는

대립 갈등 투쟁의 구도를


정신(精神)본위인

우뇌본위의 절대성(絶對性)이라는

자유 평화 행복의 구도로

바꾸기 위하여


몸돌아봄, 마음 돌아봄을 거쳐 
남들을 바라봄하면서

동시에

자기의 몸과 마음을 돌아봄하는

본격돌아봄의 생활로

실천궁행하기만 하면


마음본위의 상대성(相對性)이

정신본위의 절대성(絶對性)으로

변화하여

자유자재(自由自在)한 가운데


남들과는 물론

자기와 자기와의

싸움마져 그쳐

평화(平和)를 누리고


항상 심신양면이

안식(安息)과 황홀함을 만끽하는

행복(幸福)을 누리면

무병장수(無病長壽)로

만수무강(萬壽無疆)한  사람으로

인간완성을 이루니


우주의 섭리(攝理)를 실현하는

성공한 인생을

달성하는 길이라고 할 것입니다.

나이 40부터

모든 걸 버리고

오로지 자기를

<돌봄, 보살펴봄>이라는

외길,

자기사랑의 길로

새로 낸길,


신작로(新作路)를 통하여

자기를 구원하고

자기를 완성하는 길로

일이관지(一以貫之)하는


형이상학(形而上學)으로

후천개벽의 선봉장 노릇을

할 것을

만천하(滿天下)에 맹서(盟誓)하는 바입니다.


2019년 3월 10일(일) 오후 11시 33분

은평구 불광동 집에서 작성함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이곳 한반도에서 후천개벽의 대도가 일어나는 까닭? [9] 2018.09.21 744
공지 적폐청산(積弊淸算)을 자기 공부에 적용하십시다. [5] 2018.09.03 484
공지 죽어야 크게 살아난다는 사실을 스스로 자증해봅시다. [25] 2018.08.31 729
공지 [영상]경주 불국사 석굴암 수련회 (18년8월4-5일) [13] 2018.08.07 585
공지 봄나라(bomnara)에서 본 불국사(佛國寺)와 석굴암(石窟庵) [6] 2018.07.17 874
235 봄나라 인간개벽의 길을 요약하여 핵심정리해봄 [6] update 2019.03.23 123
234 정진중이신 봄님 여러분들에게 [16] 2019.03.22 119
233 돌아봄 한 법으로 만유를 끌어당겨 내장(內藏)할 수 있는 만유인력(萬有引力)의 힘을 증득합시다. [10] 2019.03.16 203
232 돌아봄 한 법으로 인간개벽 이룩하는 법 [4] 2019.03.16 116
231 견성(見性) 양성(養性) 솔성지도(率性之道)에 대한 개념정리(槪念整理) [4] 2019.03.15 113
230 가운데 중(中)을 감각을 통해 말로 표현해보면 [10] 2019.03.14 154
229 일월오봉도(日月五峯圖)를 인간개벽의 길에 대입해보면 [3] file 2019.03.11 131
228 남들을 무심으로 바라봄하면서 자기의 몸과 마음의 동정을 일심으로 돌아봄이 하나가 되면 대명천지(大明天地)가 됩니다. [3] 2019.03.11 135
» <돌아봄의 길>이야말로 인간개벽을 이루는 전대미문(前代未聞)의 신작로(新作路) 길임을 천명(闡明)하는 바입니다. [11] 유종열 2019.03.10 165
226 바라봄과 돌아봄이 동시적으로 하나가 된 인간개벽의 길 [3] 2019.03.10 113
225 어째서 우리는 <남북>이라고 하는데 저들은 <북남>이라고 하는가? [3] 2019.03.07 123
224 자기의 몸을 거울에 비추어보기만 하면 삼척동자라도 양극단이 하나인 형이상학의 이치가 확연하게 보입니다. [3] 2019.03.06 167
223 송구영신(送舊迎新)의 본뜻은? [10] 2019.02.27 256
222 바라봄으로 사람의 선악미추를 판단 평가 심판하지 않고 바라봄 가운데 동시적으로 돌아봄하면 ? [3] 2019.02.24 198
221 무엇을 늘봄하며 살아야 하는가? [14] 2019.02.19 360
220 둘이 하나이나, 낱이 없고 테두리가 없어, 제로(0, zero)인, 형이상학의 이치(理致) [21] 2019.02.15 418
219 형이상학(形而上學, metaphysics)이란? [3] 2019.02.15 164
218 개벽이 된 인간이란 어떤 사람을 말하나요? [2] 2019.02.14 139
217 대원정각(大圓正覺)하면 원만구족(圓滿具足)하여 외롭고 쓸쓸하고 허전하지 않습니다. [1] 2019.02.12 139
216 고독(孤獨)이라는 근본고(根本苦)는 무엇이며 왜 찾아오는가? [4] 2019.02.12 157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