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봄나라

봄님들의 공부

돌아봄 한다고 하면서도

돌아봄 하는 순간을 통해 

본질에 닿지 못하고 


끊임없이 

과거 미래와 연결된

나를 내세움이 계속 된 

돌아봄에 진절머리가 났다.


무엇이 잘 못된 것인가?


선생님과 대화하면서

현재 선생님이 언급하는 돌아봄은

내가 기존에 알아왔던 

돌아봄이 아니란 걸 알게 되었고,


돌아봄에 대한 개념정리를 다시 하고 


새 글 22회독을 한 후,

굳히기를 위하여 

100독에 들어가고

어제 새벽 3시쯤 마쳤다.


100독 시작 전 

슬프고 조급하여 초조하던 마음이 

80회독을 넘어가면서 

편안하게 바뀌었다.


그 이후에는

글을 읽는지 안 읽는지 

시간이 얼마나 흘렀는지

개의치 않고 읽는다.


100독 후 

기분이 개운하다.

무언가 말끔해진 기분이 든다.


달라진 건 아무 것도 없다.


심장소리가 잘 들리고 있고,

내가 일으킨 생각이 

잘 잡혀 보이고 있다는 것?


그런 것 뿐이다.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공지 영흥도에서 백두산, 한라산까지의 거리 + 인체비교 [1] 지정환 2018.09.25 691
공지 원아(圓我) 유종열 선생님 [7] 김대영 2018.07.01 1013
공지 원지수님의 댓글 읽어두기 [8] 유종열 2018.03.20 718
공지 집에서 본 낭독대회에 참여하시는 봄님들께서는 체험기를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2] 유종열 2018.03.07 705
1656 형이상학-인간개벽공부 24회 독후감 [6] 이용우 2019.03.04 94
1655 봄으로 몸의 아픔을 치유하자. [4] 박혜옥 2019.03.04 61
1654 형이상학 23회독 [6] 지수연 2019.03.04 94
1653 봄공부의 대장정 [7] 박혜옥 2019.03.02 112
1652 형이상학 글은 나왔는데 형이상학 말은 안나왔다. 그래서 관음의 소리 녹음중 [5] 이승현 2019.03.01 117
1651 봄나라 형이상학 30독 & 형이상학의 이치 100독 [17] 윤혜남 2019.02.28 152
1650 26일 북미회담 전날 강원도 태백에서 평화기원 100회독을 마치며. [10] file 이승현 2019.02.26 138
1649 드디어 찾았습니다. [10] 진경혁 2019.02.21 161
1648 고요를 늘봄, 12권 낭독중 말씀 10/21/2017 [2] 윤혜남 2019.02.20 56
1647 형이상학 -봄나라 공부 23독 독후감 [10] 이용우 2019.02.19 166
1646 밝지도 어둡지도 않은 명암일색의 빛 [3] 지수연 2019.02.19 93
» 둘이 하나이나, 낱이 없고 테두리가 없어, 제로(0, zero)인, 형이상학의 이치(理致) 100독 후 [3] 지수연 2019.02.18 81
1644 2019년 형이상학 학교, 그 새로운 시작을 알리러 오신 인천(仁川)봄님들. [7] 이승현 2019.02.16 156
1643 형이상학, 인간개벽의 길 - 22회독 [5] 지수연 2019.02.15 110
1642 슈퍼문, 태극기, 진달래 > 봄나라 형이상학 홈페이지에 희망의 운기가 [2] file 이승현 2019.02.14 100
1641 생각과 감각 [16] 강부구 2019.02.08 259
1640 봄나라 형이상학 공부를 21번째로 시작하면서 나를 잠재우고 우리로 산다 [4] 이용우 2019.02.08 103
1639 봄나의 증득, 5권 봄 67에서 낭독후 하신 말씀, 1017/6/12 [3] 윤혜남 2019.02.07 88
1638 입춘을 맞이하며..... [17] 김순임 2019.02.04 186
1637 입춘대길(立春大吉), 새해 복(福) 받는 소식(消息) [2] 이승현 2019.02.03 112
이 게시판의 최근 댓글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