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봄나라

봄님들의 공부

봄 95 제로(0) 하나(1) 둘(2)


둘(2)은

하늘과 광명

공간과 시간

감각과 생각

둘이고


하나(1)는

하늘과 광명이

하나로


하나(1)는

하늘도 아니고

광명도 아니어서

절대의 하나는

하나라는 것도 없어

텅 비어

제로입니다.


하나(1)라는 것은

둘이 합해졌다는 생각으로

하나라고 하지만

하나라는 것을

감각해보면

하나라는 것은

존재하는 것이 아닙니다.


하나(1)는

생각이 나오는

생각의 근본 기운이기도 합니다.


하나라는 말은

감각과 생각이

하나라고 할 때도 쓰고

에너지의 원천으로서

생각이 나오는 근본자리를 말할때도

하나라는 말을 씁니다.


제로(0)와 하나(1)는

본질로서

현상으로 둘(2)로 벌어지기 이전의

무한공간의 바탕이자

영원한 시간의 근본이

아우러진

일원성(一元性)인

정신(精神)이고


둘(2)은

벌어지고

운행되어 나타나는

시간의 산물인

현상으로서

이원성(二元性)인

생각입니다.


본질은

제로(0)이면서 하나(1)로

감각(0)과 생각(1)

무심(0)과 일심(1)이

아우러진

바탕과 근본입니다.


그러므로

평상심(平常心)

깨달음

제1구(第一句)는

생각으로 보면 하나(1)가 되고

감각으로 보면 제로(0)입니다.


하나(1)라는 것은

공간과 시간

하늘과 광명으로 벌어지기 이전의

하나라는 말인 동시에

생각으로 시간을 굴려

공간과 시간이라고 하는

현상으로 나타나

둘(2)이 되는

시간의 원대궁 원동력

시간의 근본자리를 말합니다.


제로(0)라는 것은

무한 공간인지라

감각으로 보면

하나라는 것도 없어

텅 비어있기에

제로라고 합니다.


깨달음이란

하나가 둘로 벌어지기 이전의

융합된 하나(1)자리

하나라는 것도 없는

제로(0)자리를

오직 봄

그냥 봄

온통 봄으로

동시에 감각함입니다.


하나라는 것은

음과 양

감각과 생각

공간과 시간

하늘과 광명이

둘이 아닌

하나자리를 깨달으면

하나라는 것도 없는

제로로서

텅 빈 가운데 뚜렷한

정신(精神)입니다.


이것이

이 몸을 끌고 다니는 주인공이고

지구의 주인이고

태양의 주인이고

은하계의 주인이고

우주의 주인입니다.


하나는 영원한 시간이고

제로는 무한한 공간으로

하나이면서 제로는

우주정신

우주의 주인

대아

본연의 자기

<봄>입니다.


봄 104, 수행은 정신이 몸과 마음에 대하여 공덕을 짓는 일입니다


수행을 흔히 알기로

고행이라고 알고 있습니다.


고행이 아니고

정신이 몸과 마음에 대하여

돌보고 보살피는 것이므로

몸과 마음에 대하여

공덕(功德)을 짓는 일입니다


정신의 광명으로 비추어

몸을 돌봄으로서

아픈 몸에 뜨거운 기운을 주어

치유하고


마음을 보살핌으로서

가상공간에 남긴 얼룩과 그림자를

깨끗이 닦아 텅 비워

지금 여기

진실의 공간으로 돌아오게 하여

업장(業障)을 소멸합니다.


이렇게 하는 것이 수행공덕(修行功德)을 지음입니다.


정신이 몸과 마음에게 베푼

수행공덕의 결과로

몸과 마음이

정신의 수족이 되어주어

어긋나지 않고

일사분란하게 돌아가

고생이 끝납니다.


무한한 하늘인 정신의 힘으로

유한한 땅인 몸과 마음을

수행공덕으로 구제함에 따라

하늘에서 이루어진 바와 같이

땅에서도 이루어져

동물성인 몸은

정신, 성부(聖父)의 아들인

성자(聖子)가 되고

귀신성인 마음은

성신(聖神)이 되어

성부 성자 성신이

삼위일체가 됩니다.


선천의 도는

몸과 마음이 정신에게 비는 수행이지만

후천의 도는

정신이 몸과 마음을 보아주는 수행으로

정신이 완전한 것과 같이

몸과 마음도 완전해집니다.


정신 몸 마음이

삼위일체가 되어

성스러워집니다.


봄 109 깨달음


자연성은

원심력으로 흐트러짐이고

인성은

구심력으로 모아들임입니다.


흐트러지는 몸과 마음을

보고 살피어 잡아 돌려

중심으로 밀고 들어가고

중심으로 파고 들어가는

수행을 통하여


더 나아갈 수도 없는

중심에 도달하여

자리를 잡으면

더 이상

 안으로 잡아당기지 않아도

밖으로 끌려가지 않게 됩니다.


중심에 도달하여

중심을 잡음으로서

대중(大中)이 잡혀

구심력이 원심력을 이깁니다.


안으로 모아들이는

감각이

밖으로 흐트러지는

생각을 이깁니다.


중심에 자리를 잡기 이전

대중을 잡기 이전에는

생각이 감각을

억누르고 지배하고 이기면

생각의 모드가

중심에 자리를 잡고 난 이후

대중을 잡은 이후에는

감각이 생각을

거느리고 다스리고 이기는

감각의 모드로

바뀌어집니다.


구심력이 원심력을 이기면

밖으로 나가는 원심력과

안으로 잡아당기는 구심력이

균형과 조화가 이루어져

자연성과 인성이

대중이 잡히면서

하나가 되어

일심(一心)이며

평상심(平常心)입니다.


깨달음은

밖으로 뻗어나가는

원심력을 보고 알아차려

잡아돌려

안으로 밀고 들어가

더 이상 나아갈 곳이 없는

중심에 도달하여

자리를 잡고

대중을 잡아

생각의 모드를 깨고

감각의 모드에 달하여

텅 비고 고요합니다.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공지 영흥도에서 백두산, 한라산까지의 거리 + 인체비교 [1] 지정환 2018.09.25 177
공지 원아(圓我) 유종열 선생님 [7] 김대영 2018.07.01 399
공지 원지수님의 댓글 읽어두기 [8] 유종열 2018.03.20 327
공지 집에서 본 낭독대회에 참여하시는 봄님들께서는 체험기를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2] 유종열 2018.03.07 307
1631 형의상학19회독을 마치고 친구에게 쓴편지 [16] update 이용우 2019.01.17 163
1630 참공부하였습니다 [4] 김찬수 2019.01.13 94
» 11권 <깨달음의 완성>에서; 제로(0) 하나(1) 둘(2), 수행과 깨달음 [2] 박혜옥 2019.01.13 63
1628 형이상학 20회독 [5] 지수연 2019.01.10 127
1627 10권 <정신의 개벽>에서; 의식의 혁명과 진공 [4] 박혜옥 2019.01.09 61
1626 마음이 개운함니다 [7] 김찬수 2019.01.09 145
1625 돈수(頓修)와 점수(漸修), 숨죽여봄과 봄나라책 낭독수행 [3] 이승현 2019.01.06 93
1624 형이상학 19회독 [7] 지수연 2019.01.06 150
1623 9권 <사랑의 완성>에서 [6] 박혜옥 2019.01.05 116
1622 형이상학(形而上學)이 나와 인류의 근본문제해결임을 믿고 나아감. [1] 이승현 2019.01.05 46
1621 오른손 검지가 거머쥔 왼손 안으로 뚫고 들어간 형국, 8월 불국사 기행을 보고 [4] 윤혜남 2019.01.04 83
1620 아픔을 감각하기 [6] 이신숙 2019.01.02 84
1619 2018년 마지막 날, 법흥사(法興寺)에서 형이상학(形而上學)의 법흥(法興)을 느끼다. [14] 이승현 2019.01.01 144
1618 6권 <태양의 탄생 봄나라>에서 [4] 박혜옥 2018.12.29 90
1617 제 10권 봄 43 단전에 주하여야 봄의 능력이 나옵니다. [5] 이신숙 2018.12.27 110
1616 숨죽여봄 녹취에서; 정신차리는 법 (03-2, 복습) [10] 박혜옥 2018.12.27 123
1615 인간개발 자아완성을 통한 자유민주주의 확립의 길 [2] 김순임 2018.12.25 63
1614 숨죽이고 살아야 새롭게 태어난다 [9] 이용우 2018.12.25 116
1613 숨죽여봄 녹취에서; 무심(無心)이 되려면 (05-1, 복습) [11] 박혜옥 2018.12.25 94
1612 어떻게 살 것인가?, ? 물음표가 풀리다. [2] 이승현 2018.12.23 102
이 게시판의 최근 댓글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