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봄나라

봄님들의 공부

형이상학 20회독

지수연 2019.01.10 21:11 조회 수 : 200

숨이 죽은 가운데
살고 있었다.

숨은 이미 늘 죽어 있었다.

숨이 안 죽었다고
생각이 생각했었다.

화강은 늘 되고 있었다.

화강이 되지 않는다고
생각이 생각했었다. 


이미 숨이 죽은 상태로 

살고 있는 걸 

왜 몰랐을까?

돌아봄을 하면
하단전이 어디로 사라지고 없는 것 같았는데,

살고 있으니
분명 호흡이 있을텐데
호흡을 하는
하단전은 어디로 갔을까
생각하곤 했는데

숨이 죽은 상태를 알아차리지 못하고,

숨이 죽은 상태에서
호흡이 일어나는 것까지
감각이 보지 못해서 였다.

몸이
천천히 숨을 밖으로 내며
화강을 하는 사이를
알아차리지 못했던 것을 보고
하단전이 사라졌다고 생각했었는데

숨이 죽은 무심이기에
아무 것도 없어
하단전이 없다고 생각했지만

때가 되면
내가 알지 못한 사이에
가만히 숨을 소진했던
하단전이 저절로
숨을 들이키는 걸 본다.

그래서 오직 하단전은
숨을 내뱉지 않고
숨을 들이키는 것만 한다.

숨이 죽은 걸 보고 있으면
숨을 들이키는 걸 보게 된다.

호는 별도로 하지 않아도
숨죽임과 같이
절로 가늘고 천천히
화강을 하고 있다.

숨죽임의
무심 허공이 있어
저절로 돌아가는
자동화시스템이라는 걸 알게된다.

하단전도 느껴지지 않을 정도로
고요한
가만히 있는
무심의 상태가
열기가 온몸에 퍼지는
호가 일어나는 중임을 믿고
가만히 발을 느껴보면 (정)

열기가 발로 내리는 것이 느껴지고
그러다보면
저절로
수승의 힘차고 빠른 흡이 일어나
하단전의 움직임을 느낄수 있다. (동)

숨이 들이마셔지면
나가는 숨을 느껴볼라면(동)
별도로 숨을 내지 않아도
아무 것도 존재하지 않아
하단전마저 느껴지지 않는다(정).

하단전마저 느껴지지 않을 때
발을 의식하면
따뜻한 기운이 내려지는 걸 느끼다보면
어느 사이에 다시
하단전의 흡이 시작된다.

이렇게 숨이 쉬는(죽은) 가운데
호흡은 일어나고 있었다.

별도로 숨을 죽일 필요가 없다.


움직인다는 건

움직이지 않음이 이미 함장되었기에

움직임을 느낄 수 있으므로

움직이지 않음의 정을

감각할 수 있으면

모든 것은 자동화 시스템이다. 


움직이지 않음의 정은

이미

바탕에

있었다. 


숨이 죽은
죽음 가운데
숨이 동하는
삶이,

생사일여가
하나로 합작하여
이미 돌아가고 있었다.


정과 동이 

죽음과 삶이  

합작하여 

원운동으로 

나는 살려지고 있었다.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공지 영흥도에서 백두산, 한라산까지의 거리 + 인체비교 [1] 지정환 2018.09.25 591
공지 원아(圓我) 유종열 선생님 [7] 김대영 2018.07.01 976
공지 원지수님의 댓글 읽어두기 [8] 유종열 2018.03.20 675
공지 집에서 본 낭독대회에 참여하시는 봄님들께서는 체험기를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2] 유종열 2018.03.07 672
1645 둘이 하나이나, 낱이 없고 테두리가 없어, 제로(0, zero)인, 형이상학의 이치(理致) 100독 후 [3] 지수연 2019.02.18 81
1644 2019년 형이상학 학교, 그 새로운 시작을 알리러 오신 인천(仁川)봄님들. [7] 이승현 2019.02.16 155
1643 형이상학, 인간개벽의 길 - 22회독 [5] 지수연 2019.02.15 110
1642 슈퍼문, 태극기, 진달래 > 봄나라 형이상학 홈페이지에 희망의 운기가 [2] file 이승현 2019.02.14 98
1641 생각과 감각 [16] 강부구 2019.02.08 255
1640 봄나라 형이상학 공부를 21번째로 시작하면서 나를 잠재우고 우리로 산다 [4] 이용우 2019.02.08 102
1639 봄나의 증득, 5권 봄 67에서 낭독후 하신 말씀, 1017/6/12 [3] 윤혜남 2019.02.07 88
1638 입춘을 맞이하며..... [17] 김순임 2019.02.04 186
1637 입춘대길(立春大吉), 새해 복(福) 받는 소식(消息) [2] 이승현 2019.02.03 112
1636 자기 말을 듣는 에너지, 6권 낭독말씀에서,6/21/2017 [8] 윤혜남 2019.01.31 129
1635 제자리 걸음하는 공부 [6] 박원순 2019.01.29 173
1634 형이상학21번째 읽기공부를 시작하면서 [5] 이용우 2019.01.27 172
1633 형이상학 21회독 [6] 지수연 2019.01.23 244
1632 반갑지 않은 손님 맞이 [6] 강부구 2019.01.22 177
1631 형이상학19회독을 마치고 친구에게 쓴편지 [18] 이용우 2019.01.17 301
1630 참공부하였습니다 [4] 김찬수 2019.01.13 171
1629 11권 <깨달음의 완성>에서; 제로(0) 하나(1) 둘(2), 수행과 깨달음 [2] 박혜옥 2019.01.13 138
» 형이상학 20회독 [5] 지수연 2019.01.10 200
1627 10권 <정신의 개벽>에서; 의식의 혁명과 진공 [4] 박혜옥 2019.01.09 134
1626 마음이 개운함니다 [7] 김찬수 2019.01.09 219
이 게시판의 최근 댓글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