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봄나라

봄님들의 공부

형이상학 20회독

지수연 2019.01.10 21:11 조회 수 : 200

숨이 죽은 가운데
살고 있었다.

숨은 이미 늘 죽어 있었다.

숨이 안 죽었다고
생각이 생각했었다.

화강은 늘 되고 있었다.

화강이 되지 않는다고
생각이 생각했었다. 


이미 숨이 죽은 상태로 

살고 있는 걸 

왜 몰랐을까?

돌아봄을 하면
하단전이 어디로 사라지고 없는 것 같았는데,

살고 있으니
분명 호흡이 있을텐데
호흡을 하는
하단전은 어디로 갔을까
생각하곤 했는데

숨이 죽은 상태를 알아차리지 못하고,

숨이 죽은 상태에서
호흡이 일어나는 것까지
감각이 보지 못해서 였다.

몸이
천천히 숨을 밖으로 내며
화강을 하는 사이를
알아차리지 못했던 것을 보고
하단전이 사라졌다고 생각했었는데

숨이 죽은 무심이기에
아무 것도 없어
하단전이 없다고 생각했지만

때가 되면
내가 알지 못한 사이에
가만히 숨을 소진했던
하단전이 저절로
숨을 들이키는 걸 본다.

그래서 오직 하단전은
숨을 내뱉지 않고
숨을 들이키는 것만 한다.

숨이 죽은 걸 보고 있으면
숨을 들이키는 걸 보게 된다.

호는 별도로 하지 않아도
숨죽임과 같이
절로 가늘고 천천히
화강을 하고 있다.

숨죽임의
무심 허공이 있어
저절로 돌아가는
자동화시스템이라는 걸 알게된다.

하단전도 느껴지지 않을 정도로
고요한
가만히 있는
무심의 상태가
열기가 온몸에 퍼지는
호가 일어나는 중임을 믿고
가만히 발을 느껴보면 (정)

열기가 발로 내리는 것이 느껴지고
그러다보면
저절로
수승의 힘차고 빠른 흡이 일어나
하단전의 움직임을 느낄수 있다. (동)

숨이 들이마셔지면
나가는 숨을 느껴볼라면(동)
별도로 숨을 내지 않아도
아무 것도 존재하지 않아
하단전마저 느껴지지 않는다(정).

하단전마저 느껴지지 않을 때
발을 의식하면
따뜻한 기운이 내려지는 걸 느끼다보면
어느 사이에 다시
하단전의 흡이 시작된다.

이렇게 숨이 쉬는(죽은) 가운데
호흡은 일어나고 있었다.

별도로 숨을 죽일 필요가 없다.


움직인다는 건

움직이지 않음이 이미 함장되었기에

움직임을 느낄 수 있으므로

움직이지 않음의 정을

감각할 수 있으면

모든 것은 자동화 시스템이다. 


움직이지 않음의 정은

이미

바탕에

있었다. 


숨이 죽은
죽음 가운데
숨이 동하는
삶이,

생사일여가
하나로 합작하여
이미 돌아가고 있었다.


정과 동이 

죽음과 삶이  

합작하여 

원운동으로 

나는 살려지고 있었다.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공지 영흥도에서 백두산, 한라산까지의 거리 + 인체비교 [1] 지정환 2018.09.25 591
공지 원아(圓我) 유종열 선생님 [7] 김대영 2018.07.01 976
공지 원지수님의 댓글 읽어두기 [8] 유종열 2018.03.20 675
공지 집에서 본 낭독대회에 참여하시는 봄님들께서는 체험기를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2] 유종열 2018.03.07 672
1804 少年易老 學難成 一寸光陰 不可輕 (소년이노 학난성 일촌광음 불가경) [9] HughYoon(윤효중) 2018.04.22 2608
1803 낭독 동영상 시청하기 [7] 이창석 2016.04.29 1604
1802 단어에 대한 질문 과 건축현장에서.... [3] 백인권 2016.04.22 1137
1801 일어나는 모든 것에는 .. [5] 고가영 2016.04.07 1114
1800 책이 도착하였습니다 [3] 백인권 2016.03.06 1067
1799 바라는것이 없는 가만히 있어 봄. [7] 윤상호 2016.03.19 1054
1798 수승화강 백인권 2016.04.24 1051
1797 meditation VR (명상가상현실) file 이승현 2016.03.01 1027
1796 8권 삶의 완성; "삶의 보람을 누린다고 하여 사람입니다." [1] 박혜옥 2016.02.27 1004
1795 아내에게 쓰는 편지..... [3] HughYoon(윤효중) 2018.03.01 979
1794 동하를 만나고 [3] 백인권 2016.04.07 977
1793 '척 보면 안다' 란? [1] 윤상호 2016.03.24 953
1792 [그림] 사고기능과 주시기능 [7] file 이창석 2016.03.04 941
1791 입신양명(立身揚名), 안심입명(安心立命) 교육의 차이, 안심입명 교육의 필요성 [1] 이승현 2016.04.21 894
1790 봄나라 홈페이지의 최근 동정(動靜) 윤혜남 2016.02.23 887
1789 봄나라 수행법 3가지 중에서 < 숨죽여 봄>이란? [9] 정정원 2016.02.12 887
1788 꿈을 이루어도 꿈일 뿐이다. [2] 백인권 2016.03.14 859
1787 낭독 녹음 현황 이창석 2016.04.27 850
1786 자기 위에는 없고, 나만 옳고 남들은 그르다고 여기는 마왕파순이의 괴로움, 스트레스 [4] 이승현 2015.11.25 844
이 게시판의 최근 댓글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