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봄나라

5G 시대의 깨달음을 위한 동영상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낭독영상) 동지섣달 꽃 본듯이 달 좀 보소! [1] 2018.10.05 408
공지 뇌과학자 질 볼트 테일러의 TED강연 2018.08.23 391
공지 봄나라책 참말씀 모음 (10권에서 15권) [3] 2018.07.28 955
공지 3. 솔성(率性)을 하기 위한 길 안내 2018.06.04 476
공지 2. 양성(養性)을 하기 위한 길 안내 2018.06.04 430
공지 1. 견성(見性)을 하기 위한 길 안내 [1] 2018.06.04 562
공지 형이상학(形而上學)을 통한 후천(後天)의 정신개벽(精神開闢)의 길. [7] 2018.05.25 732
108 [녹음] 19.1.10(목) 제3의 눈, 감각의 눈 뜨기 / 후천개벽을 향한 변화들(인권) / 자유방임에 대해 [2] 2019.01.11 216
107 [녹음] 19.1.9(수) 제3의 눈이란? / 방탄소년단에게서 발견한 메세지 (자유와 방임, Love myself, END violence) [3] 2019.01.10 213
106 [녹음] 19.1.9(수) 한 손으로 치는 손뼉 소리를 듣느냐? (책: 한번 깨어나 살자꾸나! / 봄8 침묵과 소리) 2019.01.10 161
105 [녹음] 19.1.8(화) 형이상학에서 본 방탄(防彈)의 의미 2019.01.09 149
104 [동영상] 19.1.6(일) 언어도통의 형이상학, 봄공부의 A부터 Z까지 (송도 → 오이도 → 대부도 → 선재도 → 영흥도) [1] 2019.01.08 165
103 [녹음] 19.1.4(금) 죽을때 가져갈 수 있는것은 무엇인가? (책: 한번 깨어나 살자꾸나! / 봄2) 2019.01.06 179
102 [녹음] 19.1.4(금) 한번 깨어나 사는 방법이 뭐죠? (책: 한번 깨어나 살자꾸나! / 읽어두기, 봄1) [2] 2019.01.06 194
101 [녹음] 19.1.3(목) 영흥(靈興)과 법흥(法興)이 합하여 하나가 된 형이상학(形而上學) [1] 2019.01.04 214
100 [녹음] 19.1.3(목) 숨을 내뱉는 호(呼)와 숨을 들이쉬는 흡(吸)의 정(靜)과 동(動)의 이치 / 바람처럼 물처럼 살아갑시다. 2019.01.04 157
» [녹음] 19.1.2(수) 바람처럼 물처럼 살아갑시다. (책:한번 깨어나 살자꾸나, 봄17) 2019.01.03 193
98 [녹음] 18.12.30(일) 두냉족열(頭冷足熱)의 체질로 바뀌게 되면 / 말을 할때 숨을 죽여야 된다는것이 납득이 안됩니다. [7] 2019.01.01 280
97 [녹음] 18.12.28(금) 체질, 기질, 성질을 바꾸는 요령 / 몸이 있기 때문에 마음도 있고 정신도 있고 우주도 있다 2018.12.31 144
96 [녹음] 18.12.28(금) 형이상학에 있어서의 명암온냉(明暗溫冷)의 이치(理致)를 규명(糾明)해 봄 / 화강수승 2018.12.30 138
95 [녹음] 18.12.27(목) 2부, 시작은 '숨쉬어봄'에서 궁극은 '일없습네다'로 끝나는 인간개벽의 길 [1] 2018.12.28 155
94 [녹음]18.12.27(목) 1부, 한법으로 만법을 통하는 숨죽여봄(체질 기질 성질 바꾸기) 2018.12.28 139
93 [녹음] 18.12.26(수) 어째서 숨죽여봄하면 욱하는 분노가 폭발하지 않고 남을 미워하지 않게 되는가? 2018.12.27 148
92 [녹음] 18.12.26(수) 북한사람들이 자주 쓰는 말 '일없습네다'라는 말이 나온 바탕과 배경을 형이상학적으로 규명해봄 2018.12.27 153
91 [녹음] 18.12.25(화) 봄의 시발은 숨죽여봄으로부터 시발된다, 형이상학으로 본 '일없습네다' [1] 2018.12.26 162
90 [동영상] 18.12.23(일) 숨을 쉰다는 말의 진정한 뜻 / 당장 숨을 죽여보면, 숨을 쉬어보면 어떠합니까? / 형이상학 노래(원광대님의 랩) [3] 2018.12.25 141
89 [녹음] 18.12.21(금) 2부, 숨을 죽이고 살아가는 정중동(靜中動)의 이치대로 살아가는 후천개벽을 다 같이 열어갑시다. [4] 2018.12.23 184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