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봄나라

봄님들의 공부

심장의 고마움 공덕 기려주기

박원순 2018.11.14 17:39 조회 수 : 98

한조각 붉은마음
심장의 일편단심(一片丹心)

불철주야(不撤晝夜)
잠시도
한눈팔지않고
쉬지않고 작동하는

심장의
한조각 붉은마음
일편단심 덕분(德分)에

내가 살아가는 줄도
몰라 고마워 할줄도
모르고 100m 육상대회
출발선상에서 준비신호를

기다리는 순간이나
여러사람 앞에 나서서
말을 하기 직전에 심장이

두근두근 거리기라도 하면
고마와 할줄도 모르고 귀찮게
여기고 억압하기 일쑤였으니
나야말로 일편단심으로

맡은바 책무수행에 전력을 다하는
심장의 공덕을 알아주지도
못하고 부정적인 시각으로
핍박(逼迫) 하였고 밖으로

쏘다니느라고
한번도 심장과
눈을 맞추거나
소통(疎通)
트일소 통할통이
이루어진 적이 없으니

심장에게 쌓인
원한이 얼마나
크겠는가?

그러므로
심장에게 쌓인
원통함을 풀어
주는해원(解寃)
풀해 원통할원을
하여야 할 것인바

그동안 나의
잘못을 참회하고
고백하므로서
해원이 되도록
하여야하니

틈틈이 하단전을
불쑥 내밀면서
깊게 숨을 들이
마시는 동시에

찬기운을 머리끝까지
밀어올려 수승(水昇)을
한다음 하단전이

위로 올라간 상태에서
내리지 않고

그 자리에서 가만히
있어봄으로 숨죽이고

있으므로 뜨거운 기운이
코로 새어나가지 않아서
심장의 뜨거운 혈액(血液)을
식지 않도록 보존하고

산소를 충분히 공급하여
심장의 활기(活氣)를
불어 넣으므로서

심장의 박동(博動)이
강력하게 작용하여
수족의 말단까지
뜨거운 피를 순환시켜
화강(火降)이 이루어지도록 하면

건강한 신체에
건전한 정신의
소유자가 되어
만수무강(萬壽無彊)하면
천수(天壽)를 누릴 수 있습니다 .

그러므로 일편단심 이라는 말은
하단전과 심장의 소통인
단통심(丹通心)과

영체(정신)와 육체의 소통인
신통심(神通心)을
일편단심(一片丹心)이라고
할 것이니

심장이 박동하는
공덕(功德)을

돌아보고
알아주고
느껴주고
기려 줍시다.


18권봄38
한 조각 붉은 마음
심장의 일편단심(一片丹心)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공지 영흥도에서 백두산, 한라산까지의 거리 + 인체비교 [1] 지정환 2018.09.25 132
공지 원아(圓我) 유종열 선생님 [7] 김대영 2018.07.01 368
공지 원지수님의 댓글 읽어두기 [8] 유종열 2018.03.20 303
공지 집에서 본 낭독대회에 참여하시는 봄님들께서는 체험기를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2] 유종열 2018.03.07 285
1608 형이상학 책 출간으로 인류 성공의 축제를 엽시다. [6] new 이승현 2018.12.16 77
1607 믿을 신(信)이라는 뜻은 사람의 말을 믿는다는 것, 형이상학 14독 [6] 윤혜남 2018.12.08 118
1606 당처불공(當處佛供), 실지불공(實地佛供) [5] 이승현 2018.12.08 87
1605 원점님이 찍으신 내장산 [4] file 지정환 2018.12.04 97
1604 뇌과학자 질볼트 테일러 박사의 TED동영상 강의 요약 [6] 이용우 2018.12.04 117
1603 나는 같이 운동하는 동료인들에게 봄나라를 소개한 이야기 사람들에게 이렇게 알려주고 있다 [8] 이용우 2018.12.01 114
1602 싸우지 않고 사는사람( 봄 52. 피끓는 청춘) [3] 김순임 2018.12.01 48
1601 시 아버님 대퇴골절 수술 [10] 박원순 2018.11.29 84
1600 생각이 많은 사람 <<대인관계 >> [6] 강부구 2018.11.29 92
1599 친구에게 보내려고 뇌과학자 질볼트 테일러 박사의 TED동영상을 번역하다 [14] 이용우 2018.11.29 94
1598 한번깨어나 살자꾸나 마치며 [7] 박원순 2018.11.28 64
1597 아리랑 고개로 날 넘겨주소, 봄나라 형이상학 13독 [7] 윤혜남 2018.11.27 77
1596 품격있는 모습으로 변해가는 나 [5] 강부구 2018.11.26 134
1595 한소식 [16] 최영화 2018.11.24 186
1594 15권에서; 그대는 순천자인가? 역천자인가? [3] 박혜옥 2018.11.24 98
1593 본심 평상심 광대무량 , 2013,March,24에 쓰신 글 [5] 윤혜남 2018.11.21 99
1592 얼굴없는 님 [9] 박원순 2018.11.20 101
1591 나는 봄나라 책을 반복해서 읽으면서 극락을 수용하고 있다 [26] 이용우 2018.11.19 316
1590 일요일 공부 마치고 전철에서 카톡에 저장한 글 [8] 박원순 2018.11.19 98
1589 형이상학 (죽음과의 화해, 인간개벽의 길) 18회독 [7] 지수연 2018.11.18 181
이 게시판의 최근 댓글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