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봄나라

원아님의 메세지


양극단(兩極端)간에

서로 대립 갈등 투쟁하는 것이

상극(相剋)이요


양극단(兩極端) 간에

서로 살리는 것을

일컬어 


상생(相生)이라고 합니다.


양극단이란

큰 대(大)와 

작은 소(小),

있을 유(有)와 

없을 무(無)와,


밝을 명(明)과 

어두울 암(暗)과  


따뜻할 온(溫)과 

찰 냉(冷)이 있는 바

(대소,유무, 명암, 온냉)


본래적(本來的)으로 

말하면

우주가 창조되고 운행되기 

이전인

본질의 상태에서는


가이없는 하늘 

가운데 

가득찬

어둡지도 않고 

밝지도 않아

명암이 

어느 한 쪽으로 

기울어지지 않아서  


반명반암(半明半暗)으로

균형(balance)과 조화(harmony)가 

있는

명암일색(明暗一色)의 빛으로


현상계에서 

그러한 현상을 찾아본다면


밤이 

낮으로 바뀌기 시작하는 

순간의

새벽빛이나


낮이 

밤으로 바뀌기 시작하는 

순간인

노을빛과 같아서


양극단으로 

분열되지 않은

하나(一)인지라


본질(本質)의 차원에서는

음양(陰陽) 둘이

본래(本來) 하나인지라

상생(相生)이다가


창조되고 운행되는

현상계(現象界)에서는 

음양(陰陽)이

둘로 

분열(分裂)되어


마음 심(心)과 

몸 신(身), 

영체(靈體)와 

육체(肉體)가


분열 

분단되어

불통이 되니


서로 다투고 

싸우는

상극(相剋)이 

되어진 것입니다.


그러므로

상생(相生)의 

도(道)를


요약해본다면


암흑인 밤을 

죽음이라고 한다면

광명인 낮은 

삶이라고 할 것인 바


생사(生死)가 

하나인지라

생사일여(生死一如)이므로


생사(生死)가 

상생(相生)하므로

죽음을 싫어하고

삶만 좋아하지 않고


이미 

죽어서 삶으로

죽을 걱정이 없으니


안심입명(安心立命)이요

숨죽여봄, 

가만히 있어봄으로


안식(安息)과 

안락(安樂)을 누리는


열반락(涅槃樂)을 

누릴 수도 있습니다.


또한

빛(陽)과 

그늘(陰)이

본래 

둘이 아닌

하나인지라


명(明)과

암(暗)


음(陰)과 

양(陽)이 


하나로서


상생(相生)이 

되는 

이치가


삼척동자(三尺童子)도

알아들을 수 있는 

이치가

상생의 원리인 것입니다.


그렇다면


현상계에서

상생의 존재는

과연 무엇일까요?


태양이야말로

빛과 열기를

사방 팔방 

시방으로

베풀어 주는 

존재이니


사람은 

숨쉬고 생각하고 

말하고 행동하는


동작 

하나 하나를 

놓치지 않고 

깨어나


돌아봄의 

빛으로 

비추어

자각하며 사는

감각의 모드(無心, 無我)로


두뇌가 바뀌어진 다음


운기조식(運氣調息)으로

수승화강(水昇火降)이


몸에 이루어져야


사람의 몸이 

실지로

태양처럼


열기로 이글거리고


사람의 두뇌는

은은한 

본태양의 광명으로 

빛남을 자증하여야


모든 사람을 

차별하지 않고

평등하게 

빛으로 비추어


그 어떤 경우라도


부정적으로 

오해(誤解)하지 않고


긍정적으로 

이해(理解)해주고


언제나 

따뜻하게 

감싸줄 수 있는

호연지기(浩然之氣)가 

있는


인간개벽(人間開闢)이

이루어진 사람이라야


좌파도 아니고 

우파도 아닌

무소속인지라


싸우지 않는

어질고

인자(仁慈)한 

사람이 되어야


저절로

인간과의 사이에

상극(相剋)하지 않고


상생(相生)하는

사람이라고 

할 것입니다.


천심(天心)

본심(本心)

본질(本質)에서 

보면


빛(light)과 

그림자(shadow),


밝을 명(明)과 

어두울 암(暗), 


삶(生)과 

죽음(死),


둘이 

혼연일체(渾然一體)인지라

본래 

상생(相生)인 셈이지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봄 90. 이곳 한반도에서 후천개벽의 대도가 일어나는 까닭? [9] 2018.09.21 909
공지 봄 82. 적폐청산(積弊淸算)을 자기 공부에 적용하십시다. [5] 2018.09.03 614
공지 봄 81. 죽어야 크게 살아난다는 사실을 스스로 자증해봅시다. [25] 2018.08.31 891
공지 [영상]경주 불국사 석굴암 수련회 (18년8월4-5일) [13] 2018.08.07 682
공지 봄 67. 봄나라(bomnara)에서 본 불국사(佛國寺)와 석굴암(石窟庵) [6] 2018.07.17 1057
155 봄 130. 침묵(沈默)은 플러스(+)요 웅변(雄辯)은 마이너스(-)다. [5] 2018.11.28 211
154 봄 129. 후천(後天)에서는 어떻게 복(福)을 지을 것인가? [7] 2018.11.21 394
153 봄 128. 본질(本質)의 빛인 빛 색(色)과 현상의 빛인 빛 광(光)의 구분과 차이 [6] 2018.11.19 291
152 봄 127. 세가지 점검(點檢)하고 증험(證驗)해야할 사항 [5] 2018.11.19 261
151 봄 126. 욱! 하며 올라오는 성질을 즉각 죽이는 주문 [9] 2018.11.18 341
150 봄 125. 명암일색(明暗一色)의 빛인 본태양(本太陽)의 의미와 역활 [8] 2018.11.17 291
149 봄 124. 부정과 긍정의 기로(岐路)는 한끝, 한수 차이에 불과하지만 [4] 2018.11.16 297
148 봄 123. 영육쌍전(靈肉雙全)이란? [10] 2018.11.15 313
147 봄 122. 무명을 타파하고 깨어나고 거듭나 인간개벽을 이룬 사람은 과연 어떠한 사람일까? [8] 2018.11.14 320
» 봄 121. 상극(相剋)과 상생(相生)에 대한 개념정리(槪念整理 ) [4] 유종열 2018.11.14 300
145 봄 120. 새로운 출발점에서: <나는 덜되고 못된 사람인가 거듭나고 된 사람인가?> [51] 2018.11.10 526
144 봄 119. 근심 걱정 불안 공포를 쫓아내려고 하지 말고 보듬어주고 안아주기만 하면 편안합니다. [7] 2018.11.09 335
143 봄 118. 인간개벽을 위한 대도정법 시행령 제1조. [20] 2018.11.01 496
142 봄 117. 꿈 보다 해몽(解夢) [8] 2018.11.01 314
141 봄 116. 숨죽여봄 한 법, 평상심으로 만사형통하여 후천의 인간개벽을 우리가 주도합시다. [10] 2018.10.30 323
140 봄 115. 한자(漢字)의 한, 하나, 일(一) 자(字)의 이치(理致)와 활용(活用) [22] 2018.10.27 605
139 봄 114. 대인(大人)이란 무엇을 말하는가? [3] 2018.10.25 293
138 봄 113. 운기조식은 무위자연으로 간편하게 하는 무법자가 됩시다. [5] 2018.10.25 288
137 봄 112. 남을 나라고 여겨야 하는 까닭 [2] 2018.10.25 281
136 봄 111. 호연지기(浩然之氣)로 행복을 누리며 삽시다. [10] 2018.10.24 278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