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봄나라

봄님들의 공부

14.5권 <내면의 하늘보기>에서

박혜옥 2018.11.11 16:56 조회 수 : 114

봄 73; 남에게 밉상짓을 하지 않는지 자세히 점검해봅시다.


에고는

생각하고 말하고 행동하면서

그러한 자기를 주시하지 못하여

자기의 생각이 쓸데없는 생각인 줄도 모르고

자기의 말이 속다르고 겉다른지도 모르고

자기의 행동이 무조건 바르고 옳다는

편견에 사로잡혀 있는 줄도 모릅니다.


자기만 자기 스스로를 모르지

남들은 화안하게 자기를 알고 있는 줄 모릅니다.


그리하여

속으로 생각으로

남을 아래로 보고

남에게 군림하려고

겉으로 말로

비단처럼 꾸미는 말로

환심을 사려고

언어 행동이 진실하지 않아

거짓을 행하면서도

거짓인줄 꿈에도 모릅니다.


에고는

은연중 자기를 과시하고

자랑하고 뽐내면서

상대를 압도하고 이겨먹으려고 합니다.


에고의 이러한 경향성을

깨달아 알고 있는 사람이라고 해서

그러한 에고가 없는 것은 아닙니다.


에고를 깨달은 사람은

에고가 죽어

에고의 그러한 경향성이

다시 일어나지 않는 것이 아니라

에고가 발동하는 것을

사전에 다스리고 부리고 쓸 줄

아는 사람이고


에고를 깨닫지 못한 사람은

자기 안에 에고의 경향성이

동물성 귀신성이라는 것을

투철하게 알지 못하고

다스릴 줄 몰라

에고에 끌려다니는 사람입니다.


몸돌아봄을 거쳐

마음 돌아봄을 하는 것은

에고의 경향성을 소상하게

깨달아

에고를 다스리기 위함입니다.


에고는 귀신성인지라

자기 자신을 들키지 않으려 하고

자기를 숨기려고 하기에

돌아봄을 완강하게 거부하고 저항합니다.


그래서

좌뇌본위 생각위주로

생각의 모드로 삽니다.


생각을 보고 알아차리고 주시하지 못하다가

생각을 하나도 놓치지 않고 감각하게되면

감각의 모드로 살아

습관적 무의식적으로 생각하고 말하고 행동하던

버르장머리를 고쳐

의식적 자각적이 되어야

에고에 끌려다니지 않고

에고를 다스릴 수 있습니다.


에고가 하는 짓은 밉상짓입니다.


상대를 깔보고 군림하려하거나

역부족이다 싶으면

상대를 회유하거나 아양을 떨어서라도

자기의 안전과 위치를 고수하려고 합니다.


자기만 그런 줄 모르지 남들은 다 압니다.


에고가 하는 짓은 고약하고 밉상입니다.


고약하고 밉상스럽기에

복을 떨고 배척을 받고 일을 망칩니다.


동물성은 힘에 의거하여

서열을 만들려고 하여

무슨 수를 써서라도

남의 위에 서려고 합니다.


에고를 감각하여

에고를 다스리려고

절차탁마하는

봄나라 댓글에서도

에고의 이러한 경향성은

그대로 나타납니다.


자기는 상대를 깔아뭉개고

위에 서는 것이 좋을런지 모르지만

상대의 입장에서는

그러한 언행이 못마땅하다는 점을

살피고 인정하여

상대에게 상처를 주지 않는

범위내에서

자기의 언행을 다스려

적절히 하여야 할 것입니다.


그렇게 하는 것이

에고를 확철히 깨달은 사람의

지혜로운 덕성일 것입니다.


말 한마디에 천 냥 빚을 갚기도 하고

말 한마디에 원수가 되기도 합니다.


지식이나 이론이나 어떤 결론을

상대에게 주입하고 설명하는 것은

자칫 상대의 봄공부를 꺾을 염려가 있습니다.


절차탁마(切磋琢磨)란

실지로 자기의 에고를 보고 느끼고 발견한 내용을

진솔하게 표현한다는 면에서

누가 누구를 가르치고

누구에게 배우는 패턴이 되어서는 안됩니다.


모두가 평등하고 동등한 관계가 정립되어야 합니다.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공지 영흥도에서 백두산, 한라산까지의 거리 + 인체비교 [1] 지정환 2018.09.25 409
공지 원아(圓我) 유종열 선생님 [7] 김대영 2018.07.01 637
공지 원지수님의 댓글 읽어두기 [8] 유종열 2018.03.20 519
공지 집에서 본 낭독대회에 참여하시는 봄님들께서는 체험기를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2] 유종열 2018.03.07 509
» 14.5권 <내면의 하늘보기>에서 [6] 박혜옥 2018.11.11 114
1573 저의 이름을 원애(圆爱)라고 지으렵니다. [16] 이신숙 2018.11.11 144
1572 (팟캐스트) 11/9(금) 근심 걱정 불안 공포를 쫓아내려고 하지 말고 보듬어주고 안아주기만 하면 편안합니다. 이창석 2018.11.11 66
1571 (팟캐스트) 11/9(금) 나쁜사람이란 / 제가 나쁜놈임을 인정하지 못하겠어요 이창석 2018.11.11 75
1570 원태양 으로 불러주세요 [18] 서기원 2018.11.10 126
1569 (팟캐스트) 11/7(수) 자기가 덜되고 못된줄 알아야 / 공부할 찬스 / 자기 말소리 듣기 [2] 이창석 2018.11.10 77
1568 참말씀녹취 옮김; 정신의개벽 Vol. 12-1 단전에 주하여야 봄의 능력이 나옵니다. [6] 박혜옥 2018.11.09 108
1567 가만히 있어봄 낭독중 하권 [10] 박원순 2018.11.09 95
1566 (팟캐스트) 11/6(화) 누가 나를 아프게 하는가? / 저 사람이 이해가 잘 안되요 / 돌아봄의 능력과 해몽의 실력 [5] 이창석 2018.11.09 95
1565 글쓰기의 어려움 [15] 이승현 2018.11.09 173
1564 가만히 있어봄 1독 [4] 이창석 2018.11.09 75
1563 불국사 석굴암 관광하는 것 자체가 봄나라 공부를 요약(summarize)하는 것입니다, 봄나라형이상학 12회독 [3] 윤혜남 2018.11.08 84
1562 살아 생전에 죽어봄이란? 11/6/18 말씀에서 [2] 윤혜남 2018.11.08 57
1561 (팟캐스트) 11/6(화) 살아생전에 죽어봄의 경지란 / 내가 못하고 무능한것부터 깨달아야 / 낭독듣기 수행 [1] 이창석 2018.11.08 95
1560 이번에 아프면서.. [13] 지정환 2018.11.08 162
1559 가만히 있어봄 상권을 마치고 [10] 박원순 2018.11.07 124
1558 매순간 매순간 죽어나갑니다 [6] 서기원 2018.11.07 127
1557 책 낭독을 하니 [7] 서기원 2018.11.07 124
1556 저를 원광대 라고 불러주세요 ~ [7] 강부구 2018.11.07 98
1555 (팟캐스트) 11/6(화) 호연지기가 있게되면 / 내가 없다는 말은? / 운기조식 이창석 2018.11.07 72
이 게시판의 최근 댓글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