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봄나라

원아님의 메세지


나쁜사람이냐

좋은 사람이냐 

라고 할 때의


나쁜 사람은

좋지않은 사람이라는 

뜻일 것입니다.


그렇다면 

구체적으로

어떤 사람을 일러

나쁜 사람이라고 

할 것입니까?


나만 아는 사람,

내가 옳다고

우기기만 하는 사람,

나뿐인 사람,


남을 배려할 줄 

모르는

무감각한 사람,


그리하여

은연중


자기는 

바르고 옳다는

선입관 고정관념이 

박혀있어서


모든 잘못은 

자기 이외의

남들에게 있다고

간주(看做)하는 사람이


나뿐인 사람으로

나쁜 사람이 아니겠습니까?


나뿐인 사람은

좌뇌본위 

생각위주의 

사람인지라


생각은 이원성인지라

항상 

좋다 나쁘다라고 하는

관점에서


맞다 틀리다

오(o) 

아니면 

엑스(x)라고 하는


이분법(二分法)의 

범주에

사로잡혀 

있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내가 옳으냐

너가 옳으냐의 문제는


생각으로 

해결할 수 없고


오직 

감각의 빛으로

있는 그대로의

나와 너를

비추어볼 줄 아는


우뇌본위 

감각위주의 

사람이 되어야


무조건 

내 잘못이 없고

잘못은 

내가 아닌 

너의 잘못이라는


뿌리깊은 

정관념 

선입관을 

타파하여

 

늘 

자기를 돌아보아

무심 무아이고

가이없는 하늘임을

자각하여


모든 잘못은

꿈을 깨고 

거듭나지 못한

내 잘못이라고


여기고

말하고

행하는 사람이라야


나쁜이가 

아니라고 

할 것입니다.


텅빈 

무심(無心)이야말로

본연의 자기이며

진아(眞我)라는 


사실에 대한

명확한 

개념정리(槪念整理)와

더불어


텅빈 무심에 대한

깨달음(覺)

또는 

자증(自證)이 

있지 않으면


나에게는

집안이나 사회나

국가나 세상에 대한 

잘못이 없고 

책임이 없다는


대몽(大夢)에서 깨어나

거듭난 사람이 되기 위한

큰 길(大道)에서 


한걸음도  

앞으로 

전진할 수 없다는 점을

명심(銘心)하고


다같이 

자기가 소아라는

중생의 탈을 

벗어나지 못하였음을


도반들 앞에서

고백(告白)하고 

인정(認定)하고

수긍(首肯)하고 

긍정(肯定)하지 않으면

안될 것이

명약관화(明若觀火)한지라


지금부터

돌아가면서

도반들 앞에서

명확한 어조로 

고백하십시다.


나 000는 

텅빈 무심(無心)인

무아(無我) 진아(眞我)로

거듭나지 못하였음을

도반님들에게 

고백하고


지금부터

불철주야(不撤晝夜)

몸과 마음 돌아봄으로

일관(一貫)된 

삶을 살아


무심(無心)

무아(無我)

진아(眞我)로

반드시 거듭난


신인간(新人間)이 되어


후천개벽(後天開闢)을 

선도하는


큰 일꾼이 될 것을


만천하에

맹세(盟誓)하는 바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봄 90. 이곳 한반도에서 후천개벽의 대도가 일어나는 까닭? [9] 2018.09.21 910
공지 봄 82. 적폐청산(積弊淸算)을 자기 공부에 적용하십시다. [5] 2018.09.03 614
공지 봄 81. 죽어야 크게 살아난다는 사실을 스스로 자증해봅시다. [25] 2018.08.31 891
공지 [영상]경주 불국사 석굴암 수련회 (18년8월4-5일) [13] 2018.08.07 682
공지 봄 67. 봄나라(bomnara)에서 본 불국사(佛國寺)와 석굴암(石窟庵) [6] 2018.07.17 1057
155 봄 130. 침묵(沈默)은 플러스(+)요 웅변(雄辯)은 마이너스(-)다. [5] 2018.11.28 211
154 봄 129. 후천(後天)에서는 어떻게 복(福)을 지을 것인가? [7] 2018.11.21 394
153 봄 128. 본질(本質)의 빛인 빛 색(色)과 현상의 빛인 빛 광(光)의 구분과 차이 [6] 2018.11.19 291
152 봄 127. 세가지 점검(點檢)하고 증험(證驗)해야할 사항 [5] 2018.11.19 261
151 봄 126. 욱! 하며 올라오는 성질을 즉각 죽이는 주문 [9] 2018.11.18 341
150 봄 125. 명암일색(明暗一色)의 빛인 본태양(本太陽)의 의미와 역활 [8] 2018.11.17 291
149 봄 124. 부정과 긍정의 기로(岐路)는 한끝, 한수 차이에 불과하지만 [4] 2018.11.16 297
148 봄 123. 영육쌍전(靈肉雙全)이란? [10] 2018.11.15 313
147 봄 122. 무명을 타파하고 깨어나고 거듭나 인간개벽을 이룬 사람은 과연 어떠한 사람일까? [8] 2018.11.14 320
146 봄 121. 상극(相剋)과 상생(相生)에 대한 개념정리(槪念整理 ) [4] 2018.11.14 300
» 봄 120. 새로운 출발점에서: <나는 덜되고 못된 사람인가 거듭나고 된 사람인가?> [51] 유종열 2018.11.10 526
144 봄 119. 근심 걱정 불안 공포를 쫓아내려고 하지 말고 보듬어주고 안아주기만 하면 편안합니다. [7] 2018.11.09 335
143 봄 118. 인간개벽을 위한 대도정법 시행령 제1조. [20] 2018.11.01 496
142 봄 117. 꿈 보다 해몽(解夢) [8] 2018.11.01 314
141 봄 116. 숨죽여봄 한 법, 평상심으로 만사형통하여 후천의 인간개벽을 우리가 주도합시다. [10] 2018.10.30 323
140 봄 115. 한자(漢字)의 한, 하나, 일(一) 자(字)의 이치(理致)와 활용(活用) [22] 2018.10.27 605
139 봄 114. 대인(大人)이란 무엇을 말하는가? [3] 2018.10.25 293
138 봄 113. 운기조식은 무위자연으로 간편하게 하는 무법자가 됩시다. [5] 2018.10.25 288
137 봄 112. 남을 나라고 여겨야 하는 까닭 [2] 2018.10.25 281
136 봄 111. 호연지기(浩然之氣)로 행복을 누리며 삽시다. [10] 2018.10.24 278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