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봄나라

봄님들의 공부

글쓰기의 어려움

이승현 2018.11.09 04:22 조회 수 : 154

오늘 내 글들이

너무 길고

읽기 어려워

안 읽게 된다는 말을 들었다.


한 분에게서 들었들 때는

그러한 문제점이 

문제점으로

여겨지지 않았는데


대부분 봄님들에게서 

같은 내용의 이야기를 들었으니

내게 문제가 있는 것이 사실이다.


짧고 

핵심을 간단하게 

쉽게

그리고 

진솔하게


글 쓰는

실력이 많이 모자란다.


예전에 지수님이

책 한권을 읽고 난 뒤 쓰는

체험기를 보면


어떻게 

책 한권을 통독하고

그 내용이 소화되어

자기 안에 사무쳐

자기 말로

새롭게 창조 되어 나오는 글을 보고


또 어떤 글은

읽으면 

원지수님 체험이

그대로 

내 안에서 이루어지는 글을 보고

혀를 내두를 정도였다.


자기를 돌아보고

자기 안에서 나오는 글

그리고 

소통의 실력


글이 

세밀하고 

배려가 있고

깊이가 있다.


지금까지 

내 글은

기자형식의 글들이었다.


예전 홈페이지에서는

글 쓰는 사람도 없었고


선생님 옆에 있다보니

남들보다 

새로운 뉴스를 먼저 접하다보니


봄나라에서 벌어진 일들과

선생님께 들은 내용을


나도 개념정리하고

다른 봄님들에게도 

알려야 겠다는 마음에


리포터형식으로

모든 것을 

다 설명하며

적으려고 하다보니

글이 길어지기 일수이고 

중요한 점은 

너무 강조하는 바람에

중언부언이 되기 일수이다.


요사이처럼

글 쓰신 분이 

많았던 것도 아니어서

혼자 북치고 장구쳐야 될 시기도 있었다.


긴 글을 

못 읽겠다는 분들에게

글을 보는 호흡이 짧다고 할 수도 없다.


남을 배려하는 부분이

많이 부족 한 것 또한 사실이다.


돌이켜 보니

그렇게 할 수 밖에 없었던 시절과

내 글쓰는 실력의 부족이었음을


그런데

요사이 갈수록 글쓰기가 싫다.


수년째 자청해서 해온 

봄나라 기자생활도 

이젠 지겹다.


울고 싶었는데

제대로 뺨을 맞은 격이 되었다.


선생님 글도 

거의 다나온 시점 

이젠 기록으로

정리를 해야 한다는

사명감도 

저절로 놓게 될 것 같다.


기자형식

선생님 말과 글을 짜집기의 형식

에세이 형식의 글을 벗어나


이젠

책낭독을 많이하여

말과 글을 새로 배우고


돌아봄의 실력으로


자기 안에서 소화되어

자기 말로

좀더 쉽게 소통하는

진실한 글로


내 안을 들여다 보며

내 안에서 나오는 글을 

이젠 쓰고싶다.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공지 영흥도에서 백두산, 한라산까지의 거리 + 인체비교 [1] 지정환 2018.09.25 108
공지 원아(圓我) 유종열 선생님 [7] 김대영 2018.07.01 337
공지 원지수님의 댓글 읽어두기 [8] 유종열 2018.03.20 273
공지 집에서 본 낭독대회에 참여하시는 봄님들께서는 체험기를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2] 유종열 2018.03.07 262
1586 낭독 동영상 시청하기 [7] 이창석 2016.04.29 1585
1585 少年易老 學難成 一寸光陰 不可輕 (소년이노 학난성 일촌광음 불가경) [9] HughYoon(윤효중) 2018.04.22 1125
1584 단어에 대한 질문 과 건축현장에서.... [3] 백인권 2016.04.22 1123
1583 일어나는 모든 것에는 .. [5] 고가영 2016.04.07 1100
1582 책이 도착하였습니다 [3] 백인권 2016.03.06 1049
1581 바라는것이 없는 가만히 있어 봄. [7] 윤상호 2016.03.19 1043
1580 수승화강 백인권 2016.04.24 1024
1579 8권 삶의 완성; "삶의 보람을 누린다고 하여 사람입니다." [1] 박혜옥 2016.02.27 994
1578 meditation VR (명상가상현실) file 이승현 2016.03.01 993
1577 동하를 만나고 [3] 백인권 2016.04.07 953
1576 '척 보면 안다' 란? [1] 윤상호 2016.03.24 935
1575 [그림] 사고기능과 주시기능 [7] file 이창석 2016.03.04 927
1574 꿈을 이루어도 꿈일 뿐이다. [2] 백인권 2016.03.14 850
1573 봄나라 수행법 3가지 중에서 < 숨죽여 봄>이란? [9] 정정원 2016.02.12 845
1572 봄나라 홈페이지의 최근 동정(動靜) 윤혜남 2016.02.23 844
1571 낭독 녹음 현황 이창석 2016.04.27 834
1570 입신양명(立身揚名), 안심입명(安心立命) 교육의 차이, 안심입명 교육의 필요성 [1] 이승현 2016.04.21 806
1569 봄나라공부의 총정리 2; 참말씀녹취 11권 깨달음의 완성(21/132); Vol.6-2 감각계발의 순서, 정신의 블랙홀 [2] 박혜옥 2016.02.22 795
1568 죽어서 사는, 대지혜, 누진통 얻어, 천당극락에 간다(삶) [3] 이승현 2015.11.30 788
1567 자기 위에는 없고, 나만 옳고 남들은 그르다고 여기는 마왕파순이의 괴로움, 스트레스 [4] 이승현 2015.11.25 781
이 게시판의 최근 댓글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