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봄나라

원아님의 메세지


붓으로

한 일(一) 자(字)를 쓰려면


왼쪽에서 꾸욱 눌러

점(點)을 찍은 다음


오른쪽으로 ,

가로로

선(線)을 주욱 그은 다음


점(點)을 찍어

마무리 하므로서


한문(漢文)의

한 일(一),

하나 일(一) 자(字)가

완성됩니다.


한문(漢文)은

뜻글자인지라


우리 몸에서

하나의 뜻이

무엇을

형용하는가를 보고

그 뜻을

알 수 있을 것입니다.


우리가 살아간다는 것을

요약(要約)하면


숨쉬고,

생각하고,

말하고,

행동하는,


네가지로

요약할 수 있을 것입니다.


우리의 몸이 살아가려면


첫째(하나 일)로

숨을 쉬어야 살 수 있으니


숨을 어떻게 쉬는지를

살펴보면

하나 일(一)의 뜻을

알 수 있을 것입니다.


우리가

무거운 물건을

들어 올리기 위해서는

반드시

숨을 죽인 가운데

손으로

물건을 들어 올리는데


대부분의 사람들은

자기가 무거운 물건을

들어 올릴 때


숨을 죽인 가운데

들어 올린다는 사실을

까마득하게

모르는 까닭은


무의식적으로

숨을 쉬고 있기 때문인 것입니다.


지금 당장

잠시 글 읽기를 중지하고


실지로

무거운 물건을 들어보면서

자기의 몸을 관찰해보시고

이 말이 사실인가 여부를

확인해보시기 바랍니다.


그 결과를

이 글에 대한

댓글에 적어주시면

좋겠습니다.


골똘하게

생각을 하는 순간

자기의 숨이 끊어진 가운데

생각을 한다는 사실,


자기가 남에게

말하는 순간

자기가 숨을 죽인 가운데

말하고 있다는 사실,


손으로 무거운 물건을

들어올리는 행동을 할 때에

숨을 죽인 상태에서

물건을 들어 올린다는 사실,


그리고

숨을 쉴 때에도


숨을 죽인 가운데

숨을 들이키고(들숨)


숨을 죽인 가운데

숨을 내쉰다는(날숨)


사실(事實)과

법칙(法則)이

각기 다르지 않고


숨죽인(靜)

가운데(中)

들숨 날숨(動)하는


정중동(靜中動)의 법칙으로

운행(運行)된다는 사실을

깨달을 수 있는 것입니다.


이로 미루어볼 때

한자어(漢字語)의

한(하나) 일(一) 자(字)가


<숨쉬어봄>이라는

정(靜)가운데

들숨, 날숨이라는

동(動)이 일어나는

이치(理致)를 밝힘으로서


생활 전반에 걸쳐

숨죽여봄으로

활용(活用)하며

살 수 있는 길(道)를

밝혀주는 뜻을

내포(內包)하고 있으므로


몸의 힘으로

무거운 물건을 들어올리거나


마음에 분노가 일어나

폭발하려는 순간

진압(鎭壓)하기 위하여


<숨죽여봄>으로

몸의 에너지나

마음의 에너지를

집중적(集中的)

효과적(效果的)으로

강력(强力)하게 만들어

자유자재(自由自在)로

부리고 쓸 수 있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항상

<숨죽여봄>의 상태를

<늘봄> 하는 사람은


남들과 언쟁하지 않고

남들과 싸우지 않는 사람이니

평화(平和)의 수호자(守護者)로서


재색명리(財色名利)라고 하는

꿈으로부터

깨어난 사람이고


호연지기(浩然之氣)로

거듭난 사람으로

정신차린 사람

정신이 든 사람


또는

신인간(新人間)이라고 할 것입니다.


그러므로

하나 일자(一)가 뜻하는 것은


숨쉬거나, 생각하고,

말하고, 행동하는

사람의 전반적인 생활에 있어서


첫번째 행동에 해당하는

한, 하나 일자(一字)는

시동(始動)을 거는 행동인 바


숨쉬어봄으로부터 출발하니


이러한 뜻을

하나 일자(一)로

숨죽인 순간의 상태를


숨쉬어봄의 형상(形象)을

하나 일(一)이라는 글자로

구상화(具象化)하여

만든 것으로


후천세상(後天世上)을 여는

열쇠라고 할 것입니다.


우리는 누구나

언제 어디서나

항상

이 열쇠를 간직하고 살면


자유(自由) 평화(平和) 행복(幸福)이

보장(保障)된 삶을

살 수 있다고 장담(壯談)하는 바이니


<숨죽여봄>을

실행(實行)하고

활용(活用)하는 일에

만전(萬全)을 기합시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이곳 한반도에서 후천개벽의 대도가 일어나는 까닭? [9] 2018.09.21 661
공지 적폐청산(積弊淸算)을 자기 공부에 적용하십시다. [5] 2018.09.03 423
공지 죽어야 크게 살아난다는 사실을 스스로 자증해봅시다. [25] 2018.08.31 667
공지 [영상]경주 불국사 석굴암 수련회 (18년8월4-5일) [13] 2018.08.07 549
공지 봄나라(bomnara)에서 본 불국사(佛國寺)와 석굴암(石窟庵) [6] 2018.07.17 807
220 둘이 하나이나 낱이 없고 테두리가 없어 제로(0, zero)인 형이상학의 이치(理致) [2] update 2019.02.15 50
219 형이상학(形而上學, metaphysics)이란? [3] 2019.02.15 86
218 개벽이 된 인간이란 어떤 사람을 말하나요? [2] 2019.02.14 99
217 대원정각(大圓正覺)하면 원만구족(圓滿具足)하여 외롭고 쓸쓸하고 허전하지 않습니다. [1] 2019.02.12 89
216 고독(孤獨)이라는 근본고(根本苦)는 무엇이며 왜 찾아오는가? [4] 2019.02.12 115
215 정신의 고향 찾아가는 한 소식(消息)이란 무엇을 말합니까? [8] 2019.02.02 288
214 여의주(如意珠)란 무엇을 말하는가? [9] 2019.02.02 185
213 어떻게 살 것입니까? [15] 2019.02.01 292
212 어르신이란 말은 얼의 신(神)이라는 뜻입니다. [3] 2019.01.31 147
211 외롭고 심심하고 쓸쓸하고 허전할 때 장난감이나 게임에 빠지지 않고 어떻게 난국을 수습할 것입니까? [3] 2019.01.31 143
210 부동심(不動心)이란 무엇을 말하는가? [3] 2019.01.29 183
209 후일담(後日談), 세가지 에피소드(episode) [4] 2019.01.26 215
208 정신(精神, spirit)이란 무엇이라고 할 것입니까? [6] 2019.01.25 236
207 견성(見性)이후 저절로 굴러가는 영육쌍전의 인간개벽(人間開闢)의 길 [1] 2019.01.23 263
206 견성(見性)의 의미(意味)와 목적(目的) [2] 2019.01.21 230
205 정중동(靜中動)의 호흡에서 중(中)을 감각해봄 [4] 2019.01.21 157
204 진선미(眞善美)란 어떻게 이루어지는가? [5] 2019.01.19 217
203 관음(觀音)과 내외명철(內外明徹)로 곧장 질러가는 깨달음의 길 [5] 2019.01.16 215
202 별볼일이 없다라는 말의 진정한 뜻 [3] 2019.01.14 197
201 숨쉬어봄에서 본 제로(0), 마이너스(-), 플러스(+) [2] 2019.01.13 176
위로